유럽

유럽아프로-유라시아에서 아시아 본토와 아프리카 본토를 제외한 지역을 가리키는 말이다. 거대한 반도 지역이다.

1 역사[편집]

고대에는 그리스의 도시국가들과 로마 제국이 탄생한 곳이다.

중세 시대에는 여러 왕국들이 난립했으며, 봉건 제도가 시행되었다.(대개 당시의 유럽지도를 보여주면서 왕자공주 타령하는 지도들은 대부분 신성로마제국을 영지 기준으로 분할한 지도다) 그 후 르네상스 시대를 거치며 수학적, 과학적 발전을 이루었고 이를 토대로 해외로 나가기 시작한다.

해외 식민지 건설이 시작되는 동안, 프랑스 혁명이 발발하면서 유럽 지역은 한바탕 큰 전란에 휩싸였다. 그러면서 시민 사회에 대한 개혁이 생겨났다.

그 후 제국주의 시대에 접어들면서 유럽의 열강들은 한 치의 땅이라도 더 얻으려고 대립하다가 결국 두 번의 세계 대전을 거친 뒤 세력이 급속도로 축소되어 미국소련의 장기판, 아니 체스판이 되었다. 그러나 냉전이 끝나면서 통합된 유럽을 지향하던 국가들에 의해 유럽 연합이 세워졌다.

2 지리[편집]

유럽은 아시아와 우랄 산맥, 카스피 해, 그리고 캅카스 산맥을 기준으로 나뉘어 있는데, 이 때문에 유럽이 대륙인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이로 인해 유럽과 아시아를 합한 유라시아 대륙이라는 용어가 탄생했다.

유럽의 경계선은 대략 아래의 기준을 따른다.

  • 큰 기준으로서 아시아와 경계선은 우랄 산맥 ~ 카스피 해 ~ 카프카스 산맥의 연결선이다.
    • 때문에 유럽과 아시아를 구분짓기에 가장 애매한 지역이 바로 흑해와 카스피 해 사이에 있는 카프카스(캅카스) 지역이다. 이 구분에 대해서는 아시아 문서로.
  • 유럽과 아프리카를 구분짓는 경계는 지중해, 유럽과 아메리카를 구분짓는 경계는 대서양이다. 지중해와 대서양의 구분은 지브롤터 해협인데, 지브롤터 해협의 북쪽인 이베리아 반도는 유럽이고 남쪽은 아프리카이다.[1]
    • 지중해 주변국가 중 북아프리카 지역의 국가 소속에 포함되지 않는 도서지역은 모두 유럽에 속한다. 때문에 몰타키프로스는 유럽에 속하고, 이오니아 해상에 떠있는 키클라데스 제도(그리스령) 또한 유럽에 속한다.
  • 대서양의 도서지역에 대해서는 아래의 기준에 따른다.
  • 스발바르드 제도보다 동쪽편에 있는 북극해상 제도에 대해서는 편의상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구분하거나 아예 둘 다에 속하지 않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 다만 러시아가 유럽의 색채가 강하기 때문에 러시아령 북극해 섬은 대부분 유럽(단, 바레츠해 ~ 카라해를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로 삼기도 한다.), 미국령 및 캐나다령 등의 북극해 섬은 북아메리카에 포함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3 자연환경[편집]

4 각주

  1.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아프리카피레네 산맥 이남으로부터 시작한다" 라는 말을 해 스페인포르투갈, 이탈리아 등의 나라들을 북북아프리카, 쀾아프리카로 만들어 화나게 했다는 말도 있었다. 그런데 정작 나폴레옹 자신도 피레네 산맥 이남 출신이다.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