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국

왕국(王國)은 국가원수나라를 가리킨다. 영어로는 킹덤(kingdom)이라고 부르며, 기실 현대 대한민국에서 사용되는 왕국은 동양보다는 서양의 킹덤을 번역한 명칭에 가깝다.

1 정의[편집]

군주제 국가 중 군주의 호칭이 왕이라면 왕국이라고 부르며, 왕국을 다스리는 왕은 국왕(國王)이라고 부른다. 주권의 유무는 별개의 문제로, 왕보다 더 높은 황제가 책봉한 왕이 다스리는 영토도 왕국이다.

유럽에는 복수의 왕국이 연합해 이루어진 연합왕국도 존재한다.

2 역사[편집]

대한민국 이전에 한반도에 위치한 옛 나라들은 거의 왕국이었다. 단적인 예로 조선고려도 군주가 왕이었기에 엄연히 왕국이다. 다만 한국사에서 왕국이라는 명칭은 대개 생소한 편인데 왕국이라는 표현 대신 나라(아니면 '국')라는 표현을 썼기 때문이다. 《조선왕조실록》 등지에서 왕국이라는 표현을 찾아볼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퍼지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서양은 나라들을 왕국이라고 자주 부르는 편이다. 유럽을 보면 왕국이라는 말이 많이 등장한다. [1] 또 중동 쪽도 왕국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는데, 성경을 읽으면 구약 때 왕국이 엄청나게 등장하는 것을 알 수 있다.[2]

3 현대의 왕국[편집]

현대에도 군주제 국가는 남아있고, 그 중에서도 왕국이라는 명칭을 유지하는 국가는 여럿 존재한다. 왕국이라고 하면 전근대적인 이미지가 강하지만, 입헌군주제를 채택하고 실질적인 국가 운영을 정부수반(총리 등)이 책임지는 현대의 왕국은 전근대의 왕정제 국가하고는 그 본질이 많이 다르다.

4 각주

  1. 미국은 역사를 보면 알겠지만 매우 짧기 때문에 미국은 유럽인들이 대거 이주해 성립했음에도 불구하고 왕국이 없다.
  2. 신약은 제국(로마)이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