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체코(체코어 : Česko, 영어: Czech 혹은 Czechia)는 중부유럽에 위치한 나라다. 수도프라하.

1 역사[편집]

1.1 고대[편집]

체코 민족은 슬라브 족의 한 부류로 4세기 초 로마 제국이 쇠퇴할 무렵 대이동을 하여 지금의 체코 지방에 자리잡았다. 7세기 초에는 작은 슬라브 부족국가들의 연방이 존재했으며, 9세기 초에는 대모라비아 제국이 성립하여 지금의 체코와 그 외 일부 지역을 지배하였다.

1.2 중세[편집]

1346년부터 1355년까지 보헤미아의 왕이었던 카렐(카를) 4세

870년 체코에서 프르제미슬 왕조가 탄생하여 최초의 체코 국가인 보헤미아 백작령을 만들었다.[1] 이 때부터 체코의 수도는 프라하였다.이후 1198년 왕국으로 격상되었다. 이 왕조는 1306년 룩셈부르크 왕조로 교체되었는데, 이 때는 체코의 황금기로 불리우며 수많은 발전이 있었다. 카렐 4세 때에는 카렐 4세가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로 추대되면서 보헤미아는 유럽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룩셈부르크 왕조는 카렐 4세의 치세 이후 쇠퇴하기 시작하여 1415년 얀 후스의 화형으로 인해 결정타를 맞게 된다. 얀 후스는 종교 개혁 운동가였는데, 그는 체코인들에게서 많은 지지를 얻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개혁이 아니꼬웠던 종교계 인사들은 그를 꼬여낸 뒤 그를 화형해버렸다. 이에 대해 분노한 많은 체코인들, 특히 후스를 따랐던 후스파들은 1419년, 들고 일어나 약 15년 간 전쟁을 치른다. 결국 1436년, 교황청은 후스파를 인정하면서 전쟁은 끝이 났다.

이후 몇몇 왕조 교체를 거쳐 1526년부터 합스부르크 왕조가 보헤미아를 통치했다. 차츰 영향력이 줄어들던 보헤미아는 이후 1618~1648년 벌어진 30년 전쟁을 거치면서 18세기 말에는 아예 오스트리아 제국의 1개 주로 편입되어버렸다.

1.3 근대[편집]

1840년대에 프랑스 혁명이 전유럽을 강타하면서 체코 지방에서도 민족 운동이 활발해지기 시작했다. 이후 토마시 마사리크, 에드바르트 베네시, 밀란 슈테파니크 같은 인물들이 체코슬로바키아 민족의 독립을 주장하면서 점점 더 열기는 뜨거워졌다.

이후 1918년 제1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고 독립 운동가들은 한 데 모여서 체코슬로바키아 임시정부를 세운다. 그리고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패망하면서 1918년 10월 28일 토마시 마사리크를 수반으로 한 체코슬로바키아 정부는 독립을 선언, 1919년 파리 강화 회의에서 이를 확인받는다.

1.4 현대[편집]

1918년 독립 이후 체코슬로바키아는 민족분쟁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민주정과 경제발전을 이루었다. 1930년대가 되면 체코슬로바키아는 중부유럽에서 유일한 민주정 국가였다. 그 후 1935년 마사리크 대통령이 은퇴하면서 에드바르트 베네시가 물려받는다. 그러나 이 때 독일은 아돌프 히틀러의 통치 아래 군국주의적 이념 아래 1938년 3월 오스트리아를 합병하고 곧 독일·체코의 접경 지대인 수데텐란트를 삼키고자 했다. 베네시는 이를 극구 반대했으나, 평화를 원하던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1938년 9월 29일 독일과 뮌헨 조약을 체결하고 독일의 수데텐란트 점령을 묵인하였다. 결국 체코슬로바키아는 이내 6개월도 채 안되어 독일이 (그리고 헝가리와 괴뢰국가였던 슬로바키아가) 완전히 삼켜버렸다.

곧 독일이 항복하자 체코슬로바키아는 독립을 재확인받았으나, 동쪽 끝의 루테니아 지방은 소련에게 넘어가고[2] 자국은 소련의 위성국 신세가 된다. 그러나 1960년 알렉산데르 두브체크가 취임하고 나서 온건한 움직임, 일명 "인간의 얼굴을 한 사회주의"를 표방한 일련의 개혁을 보이자 그 해 8월프라하의 봄 사태가 일어났다. 그 후 두브체크는 자리에서 물러나 망명하고 친소련 각료들이 들어서 혹독한 정치를 펼친다.

1980년대 후반 냉전이 급속히 끝나가면서 체코슬로바키아에도 혁명의 바람이 일고 결국 1989년 바츨라프 하벨[3]이 이끈 벨벳 혁명을 통해 공산당이 평화적으로 물러나게 된다. 곧이어 1993년 체코슬로바키아는 각각 체코와 슬로바키아로 분리독립한다 (벨벳 이혼). 그 후 체코는 1995년 OECD에, 1999년 나토에 가입하고 2004년에는 유럽연합에 가입한다. [4][5]

2 지리[편집]

체코는 독일, 폴란드, 슬로바키아, 오스트리아와 접하고 있다.

2.1 지형[편집]

체코는 분지 지형을 띈다.

2.2 기후[편집]

체코는 대륙성 기후와 해양성 기후가 혼재한다.

3 정치[편집]

체코는 대통령제 요소를 첨가한 의원내각제 공화국이다. 이로 인해 체코의 대통령은 어느 정도 권력이 있다.

3.1 행정구역[편집]

체코는 11개의 행정구역(kraj)으로 나뉜다.

3.2 외교[편집]

체코는 이웃 나라들과 꽤 친하게 지내고 있다. 다만 오스트리아와는 냉전 시대에 지어진 구식 원전으로 인해 잠시 얼굴을 붉힌 적이 있다. 참고로 그 원전은 아직도 잘 돌아가고 있다.

체코는 남한과는 냉전 시기 적대국으로서 서로 수교하지 않았었다. 1953년 한국 전쟁이 정전되자 당시 체코슬로바키아는 북한중립국위원회로 대표부를 파견하였다가 북한이 압박하여 철수시킨 적이 있었다. 체코슬로바키아와의 관계는 냉전이 끝나면서 1990년 1월 15일에 정상화되었다. 체코슬로바키아의 분리가 일어난 후에도 외교 관계가 계승되어 지속되고 있다. [6]

반면 체코는 체코슬로바키아 때 북한과 맺었던 외교 관계가 계승되어 현재도 유지되고 있다.

4 경제[편집]

5 군사[편집]

6 사회[편집]

6.1 민족[편집]

체코는 체코인이 95.5%로 절대다수를 차지하며, 그 외에는 우크라이나인이 1.1%, 슬로바키아인이 0.8%를 차지한다. 옛날에는 독일인들도 많았지만 역사적인 이유로 인해 대다수가 쫓겨나고 이제는 0.2% 밖에 없다.

6.2 종교[편집]

체코는 가톨릭교도가 39.7%, 무교(종교가 없음)가 39.2%로 약 79%를 차지하며, 그 외 소수종교들은 개신교 (4.1%) 등이 있다.

7 문화[편집]

구글, 야후 등 미국 검색엔진이 석권하고 있는 다른 대부분의 국가와는 다르게 체코는 유독 세즈남이라는 네이버급의 포털사이트가 구글이나 야후에 월등히 앞서며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미국 검색엔진에게 잠식당한 유럽에서는 러시아와 더불어 둘뿐인 사례였다. 그렇지만 스마트폰 시대들면서 점유율이 떨어져서 구글에게 다소 뒤쳐진 2위 포털사이트 정도의 위상을 지니고 있는 중. 물론 이것도 다른 유럽국가에 비하면 나은편이라지만 명성에 금이 간 셈이다.

7.1 음식[편집]

체코는 독일, 오스트리아와 같이 맥주로 매우 유명하다.

7.2 건축[편집]

7.3 미술[편집]

문학의 거장 카프카가 태어난 곳이다.

7.4 음악[편집]

7.5 영화[편집]

7.6 스포츠[편집]

마라톤 선수로 유명한 에밀 자토펙이 체코슬로바키아 출신이다.

8 각주

  1. 보헤미아는 체코의 지역이기도 하다.
  2. 훗날 우크라이나의 일부가 된다.
  3. 원래 극작가 출신이다. 레흐 바웬사와는 대조되는 부분.
  4. https://www.cia.gov/library/publications/the-world-factbook/geos/ez.html CIA 팩트북 "체코"
  5. http://cze.mofa.go.kr/korean/eu/cze/policy/overview/index.jsp 주 체코 한국 대사관의 설명
  6. http://www.mzv.cz/seoul/ko/x2005_03_15_1/x2005_07_19.html 주한 체코 대사관의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