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해

  • 北海 / North Sea

유럽영국노르웨이, 덴마크, 네덜란드 사이에 있는 대서양의 부속 바다를 의미한다. 대서양 북동쪽에 자리하고 있으며, 동편은 발트해와 연결되며, 남서쪽으로 도버 해협과 영국 해협을 통해 대서양과 직결되며 북쪽으로는 노르웨이해와 연결된다.

1 주요 특성[편집]

  • 평균 수심이 94m에 불과한 대륙붕 해역에 해당한다. 다만 노르웨이쪽은 좀 깊은 바다여서 노르웨이 해구라 부르는 지점[1]에 이른다. 대체로 남서쪽이 얕고 북동쪽으로 가면서 완만히 깊어지는 추세이나 북해 중간의 도거뱅크 지역은 20m가 채 되지 않는 천해에 해당하여 좋은 어장을 이루고 있다.
  • 북해유전 : 네덜란드 북쪽에서 1959년에 가스전이 발견된 이후 북해 일대에서 상당량의 석유가 매장된 유전들이 계속하여 발견되었다. 이 곳에서 생산되는 원유인 북해산 브랜트유가 세계 석유 가격의 기준 점 중 하나일 정도로 대량의 석유가 매장되어 있으며, 노르웨이와 같은 국가는 여기서 생산되는 석유를 재원으로 하여 강력한 사회복지정책을 펼치기도 하였다.

2 생태[편집]

북해에는 약 200여종의 어류가 서식하고 있으며 주요 어종은 대구과의 어종(cod, haddock, whiting, norway pout)으로 성체의 경우 북쪽과 서쪽에 주로 분포하고 있다.[2] 하지만 심각할 정도의 남획으로 인하여 1990년대부터 개체군이 붕괴할 위험성이 있었으며 2000년대에 들어서는 기후 변화로 인하여 북해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더욱 상황이 악화되었다.[3][4]

3 참조[편집]

4 각주

  1. 평균 최심부 약 725m
  2. Daan, Nils, et al. "Ecology of North sea fish." Netherlands Journal of Sea Research 26.2-4 (1990): 343-386.
  3. Cook, R., Sinclair, A. & Stefánsson, G. Potential collapse of North Sea cod stocks. Nature 385, 521–522 (1997).
  4. O'Brien, C., Fox, C., Planque, B. et al. Climate variability and North Sea cod. Nature 404, 142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