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씨제이이앤엠
CJ E&M
CJ E&M logo.png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유료방송 채널 사업자
영화 배급 및 제작
음반 및 음원 배급
창립자 CJ그룹
자본금 193,660,445,000원[1]
영업이익 11,365,199,991원[1]
순이익 6,893,904,916원[1]
자산총액 2,043,332,626,776원[1]
주요 주주 CJ그룹
모기업 CJ그룹
웹사이트 http://www.cjenm.com/

CJ E&M(씨제이이앤엠)은 대한민국의 종합미디어기업으로 케이블, IPTV 복수채널사업자(MPP)이자 영화, 음반, 애니메이션 배급사이다.

1 방송사업[편집]

국내 최대의 방송채널사용사업자로 2010년대 들어 자체 제작한 드라마나 예능이 연거푸 성공하면서 종합미디어기업의 면모를 가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 tvN - 2030 청년층 위주의 편성으로 2015년 슬로건대로 현재 JTBC와 더불어 케이블 예능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채널이다.
  • 온게임넷 - 한국의 첫 게임방송사, 한 때 특정종목의 편애로 "온스타넷", "게임넷"이라는 멸칭이 붙었지만 경쟁사였던 MBC게임의 폐국의 영향으로 거의 독점적인 지위를 누리고 있다. MBC게임 이후 경쟁사는 스포티비 게임즈이다.
  • tving - N스크린 서비스로, 원래 CJ 헬로비전 산하 사업부였으나 SKT 인수와 함께 넘어왔다.

1.1 애니메이션 제작, 투자 사업[편집]

투니버스라는 애니메이션 전문 채널을 가지고 있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의 배급,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 투자 사업을 하고 있다. 2015년에는 애니메이션 사업부를 출범했다. 출범 이후 처음 내놓은 작품은 로봇트레인이다. 애니메이션 제작 부서의 이름은 "스튜디오 바주카"다.

얼떨결에 리브레 위키 최초의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사 항목이 되었다.

2 영화 사업[편집]

그룹에 멀티플렉스 상영관 체인인 CJ CGV이 있고, CJ E&M에서 영화 제작 및 배급을 하기 때문에 CJ는 롯데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대한민국에서 유이하게 제작부터 상영까지 논스톱으로 할 수 있는 영화계의 큰 손으로 꼽히고 있다. 시장 점유율은 1위.

3 음악 사업[편집]

3.1 현재 소속[편집]

3.2 과거 소속[편집]

4 게임 사업[편집]

2014년 10월 CJ E&M으로부터 완전히 분리되었다.

5 같이 보기[편집]

6 각주

  1. 1.0 1.1 1.2 1.3 금감원 분기보고서 참조, 2015년 1분기 일반재무제표 기준, 손익은 누적액 기준
  2. 원래는 B2M엔터테인먼트에서 MMO엔터테인먼트로 사명을 바꿨다가 2020년에 원펙트로 바꿨다.
  3. PRODUCE 101 JAPAN의 데뷔 그룹 JO1의 소속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