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tvNCJ E&M의 예능 분야 방송 채널로, CJ 채널 중 20~30대 청년층 시청자가 강세이다.

1 개요[편집]

2006년 10월 9일 KM의 케이블 대역을 전환시켜 개국한 예능채널로, CJ E&M 출범 이전 엠넷과 함께 CJ 미디어를 책임지던 두 채널 중 하나이다. 이름[1]의 의미대로 2007년부터 자체제작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작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 프로그램들이 하나같이 "리얼스토리 猫" ("빵상 아줌마"), 엑소시스트 (무속), 신동엽의 YES or NO (사행성 퀴즈쇼), 화성인 바이러스 ("오덕페이트" 外)등 하나같이 선정적인 소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지상파가 케이블을 공격할때 주요 타겟이 되는 수모를 당했다.

그래서 그런지 tvN은 2011년부터 실험적인 시도를 하기 시작하는데, XTM에서 방송되던 "백지연의 끝장토론"을 tvN으로 옮겨온 것으로 시작해서 SNL 코리아,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 쿨.까.당[2]과 같은 시사분야를 강화시켰으나 이명박 내각이 기나긴 레임덕 끝에 임기가 끝나고 박근혜 내각이 들어서면서 CJ그룹의 사정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면서 2014년 부터는 드라마와 순수예능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선회시켰다.

2 주요 프로그램[편집]

3 사건사고[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4 같이 보기[편집]

5 관련 사이트[편집]

6 각주

  1. total variety Network
  2. 방송 초기에는 정책을 제안해 정당 대표와 전문가 패널이 해당 정책에 대해 토론하는 토크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