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이 문서는 2015년 12월에 리브레 위키 사용자들의 추천으로 좋은 글로 인증된 문서입니다!
Ledibug-Labin-PinkTerrorBird-Featured.png
영어
English / [ɪŋglɪʃ]
Anglospeak(800px).png
파란색은 모국어, 하늘색은 공용어
개요
지역 브리튼 제도, 북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인구

제1언어: 약 3억 3천 6백만 명

제2언어: 약 4억 3천만 명
순위 3위 또는 4위
어순 SVOanPa
문자 로마자
계통 인도유럽어족
 게르만어파
  서게르만어군
   앵글프리지아어
    앵글어
표준 없음.
iso1 en
iso2 eng
iso3 eng
보기  토론  편집  역사


영어 English 독일어 Englisch
프랑스어 anglais 이탈리아어 inglese
스페인어 inglés 포르투갈어 inglês
라틴어 Anglicus 에스페란토 Angla Lingvo
중국어 英语[1], 英語[2] 일본어 英語(えいご)
아랍어 الإنجليزية 히브리어 אנגלית
페르시아어 انگلیسی 터키어 İngilizce
아프리칸스어 Engels 카자흐어 Aғылшын
러시아어 Aнглийский 우크라이나어 Aнглійська
조지아어 ინგლისური 아르메니아어 Անգլերեն
그리스어 Αγγλικά 체코어 Angličtina
힌디어 अंग्रेजी 펀자브어 ਅੰਗਰੇਜ਼ੀ
라오스어 ພາສາອັງກິດ 태국어 อังกฤษ
우르두어 انگریزی 타밀어 ஆங்கிலம்
구자라트어 ઇંગલિશ 스와힐리어 Kiingereza

1 개요[편집]

영국, 미국 등지에서 사용되는 언어. 계통적으로 인도유럽어족 게르만어파 서게르만어군 앵글로-프리지아어에 속한다. 언어 관련 항목 중 세 번째로 생성된 항목이다. (첫 번째는 일본어, 두 번째는 한국어 항목이다.) 표기문자는 순수한 로마자.

명실공히 현대의 링구아 프랑카(Lingua Franca). 영국과 미국은 물론이고 캐나다, 호주, 인도 등 세계 각지에서 공용어로 사용되는 언어이자 대부분의 나라에서 제1외국어로서 배우는 언어다. 그런 주제에 고유어(게르만 계통 어휘), 프랑스어계통 어휘, 라틴어계통 어휘 등 온나라말이 짬뽕된 언어라 배우기에 상당한 애로사항이 꽃핀다. 인도유럽어치고 문법은 간단한 편이라지만 그렇지만도 않다.

게다가 영어는 이렇다 할 표준형이 없다. 프랑스어는 프랑스 한림원, 한국어는 대한민국 국립국어원 등의 표준어를 정립하는 기구가 있으나 영어는 그런 곳이 없다. '표준 영어'라는 것이 존재하는 지는 생각보다 어려운 문제이다. 표준 영어라는 것 자체에 정립된 문법이나 규칙은 없으나, 만약 각지의 'XX식 영어'만 별개로 있고 표준 영어란 것이 아예 없다면 전 세계에서 영어로 소통할 수 있는 것이 설명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표준 영어라는 개념은 다소 가상의 개념에 가깝다.

2 역사[편집]

2.1 영어 이전[편집]

현재 영어의 본산인 잉글랜드가 위치하고 있는 브리튼 섬 중남부는 유사 이래로부터 켈트계 원주민이 거주하고 있었으며, 제정 로마 시기에 로마인들에게 정복되어 속주 브리타니아가 되었다. 당시 속주 브리타니아의 거민들은 원주민 중에서도 로마의 지배를 받아들인 이들로서, 통용어로 토착 켈트어라틴어를 사용하였다.

2.2 원시 영어[편집]

로마 제국 말기 제국의 국방력은 약화되고 야만족의 침략은 격심해지는 가운데, 로마 제국은 본토의 방위력 보강을 위해 속주 브리타니아에서의 철수를 단행하였다. 이는 기존 브리타니아 속주민들의 입장에서는 북방의 강경 반로마 세력으로부터의 침략을 막아줄 방패가 사라졌음을 의미했다. 이들은 로마 제국이 하던 것처럼 게르만족의 분파를 용병으로 고용하여 방위력을 확보하려 했으나, 제국과는 달리 용병을 통제 할 수 있는 힘이 전혀 없었으므로 도리어 용병으로 고용했던 게르만족에게 약탈과 살육을 당하게 되었다. 이후 서기 5세기에서 6세기에 걸쳐 아예 정복형 침략의 목적으로 본토에서 바다를 건너 브리타니아로 가는 부족이 증가하였는데 이들 대부분은 대륙 북방의 앙글족과 저지 삭손족 계통, 그리고 일부 유트족이었다. 이들은 브리타니아 중남부에서의 철저한 파괴와 살상으로 원주민들은 물론 기존 브리타니아-로마 문명의 잔재를 깡그리 소거시키고 자신들만의 왕국을 세웠으며, 이로써 최초로 앵글로색슨인과 잉글랜드(앵글인의 땅)의 개념이 확립되었다. 이 앵글로색슨인들이 사용한 언어가 바로 최초의 영어이자 영어의 기원이라고 볼 수 있다.

2.3 고대 영어[편집]

비록 앵글로색슨인들이 브리타니아 중남부에 대한 정복에 성공하기는 했느나, 그들 또한 결국 다른 정복자들에게 시달리게 되었다. 앵글로색슨인들의 패권을 위협한 최초의 적은 북구의 바이킹들로, 이들은 침략과 정복 뿐만 아니라 치부와 통치에도 능한 이들이었다. 이들은 바다와 육지를 종횡무진 누비며 해적행위를 일삼는 한편 기회를 틈타 아예 영토를 빼앗아 항구적인 지배까지 시도하곤 했다. 이 암흑의 시기에 원시 영어는 바이킹들이 사용한 고대 노르드어부터로의 영향을 깊게 받아, 기존 서게르만어로부터의 독자적인 분화를 시작하였는데 이것이 고대 영어 성립의 단초가 된다. 덧붙여 이 시기에는 다른 게르만어와 마찬가지로 로마교회의 전래와 함께 라틴어계 외래어가 다소 유입되었다.[3] 이 시대의 영어로 씌여진 저작으로는 《베오울프》가 있다.

2.4 중세 영어[편집]

11세기에 들어 북구인들의 영향력이 약화되자, 잉글랜드는 노르망디 대공 기욤을 필두로 한 노르만 인들에게 정복되었다. 이들은 본디 정착 바이킹의 후손이지만 세대를 거치며 프랑스화가 진행되어 조상의 말이나 풍습을 모두 잊은 채 프랑스 왕의 봉신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이들은 일종의 어설픈 초기 중세 갈로-로망어만 사용하였으므로 앵글로색슨인들과는 의사소통이 되지 않았으나, 상호 융화과정에서 영어에는 대량의 로망스어 어휘가 유입되었다. 영어의 두드러진 특징 중 하나인 게르만어/로망스어 어휘의 대규모 혼재는 이때 시작된 것이다. 더불어 문법체계의 혼란으로 인해 굴절어적 특성이 빠르게 소멸되고 고립어화하기 시작하였다.[4] 이 시대의 저작으로는 성서의 위클리프 영역판이나 《캔터베리 이야기》가 있다.

2.5 현대 영어[편집]

현대영어의 기틀은 사실상 셰익스피어라는 대문호의 등장으로 완성되었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셰익스피어가 만들어낸 영어 단어가 굉장히 많다. 현대 영어의 많은 특징들이 이 시대에 확립되었으며, 특히 대모음추이는 영어 독음체계의 난해함을 상승시키는데 일조하였다. 영어는 근대 잉글랜드의 제국주의적 팽창에 따라 그 사용 권역이 압도적으로 넓어졌으나, 미국의 정치적, 문화적 독립으로 인해 영어의 미국식 형태가 분리되고 잉글랜드의 쇠퇴와 미국의 강대국화에 따라 링구아 프랑카로서 세계 영어의 주류는 미국식 영어가 되어 현재에 이른다.

3 문법[편집]

4 한국에서의 영어[편집]

이름은 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국이 아니라 국식 영어를 주로 배운다. 이에 대해 심슨 가족호머 심슨은 '영어라니 그딴 게 왜 필요해? 영국 안 갈 건데.'(English - Who needs that? I'm never going to England!)라고 한탄한 바 있다.

한국 사회에서는 사실상 필수 스펙의 하나다. 대학입시에서도, 취직에도 영어 점수가 필요하고, 심지어는 국방의 의무를 수행할 때도 영어 능력이 뛰어나면 도움이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스펙이 과도한 경쟁을 유발한다는 이유로 사회에서는 표면적으로는 이런 스펙을 적는 란을 삭제하는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그 효과는 미미하다. 다만, 이런 식의 스펙들이 과연 개인이나 회사에 얼마나 이익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한국어에도 영어계 외래어가 많이 유입되었다. 어차피 말이란 시간이 흐르면서 바뀌고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것이고, 그러면서 말이 풍부해지는 것이므로 이를 꼭 나쁘다고만 볼 수는 없다. 다만 언제나 그렇듯이 과도한 것이 문제. 한국에서 보이는 보그체가 그렇다.

많은 한국인들이 크게 오해하고 있는 점이 있는데, 영어를 쓰는 데에 사용되는 것은 영어가 아니라 로마자이다. 홍길동이라는 이름은 로마자로 표기하면 Hong Gil Dong이 될텐데, 이건 발음대로 로마자를 이용해서 적은 것이지 영어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름을 영어로 써라라고 하면 잘못된것이다. 단지 로마자로 쓰여 있을 뿐이지 당신의 이름은 한국어 이름이다.

5 특징[편집]

  • 과거엔 굴절어, 지금은 고립어
영어는 옛 인도유럽어가 그렇듯이 본래 굴절어였으나, 타 언어군로부터의 극심한 영향 아래 성과 수와 인칭에 따른 어미변화가 일관되게 유지되지 못하고 대거 소실되어, 문장 내에서의 주목 관계를 어순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으므로 어순이 고정된 고립어가 되었다. 현대 영어에 남아 있는 굴절어적 잔재는 다음과 같다.
- 인칭대명사의 격변화(주격 - 목적격: I - me, he - him, she - her, we - us, they - them)
- 차량, 선박, 항공기 등 대형 교통수단을 여성으로 지칭함
- 특수한 복수형을 가진 소수의 명사(tooth - teeth, child - children)
- 제한적인 of + 2격(or 's) 구조의 활용[5]
- 동사 3인칭 단수 직설법 현재형의 (e)s 어미
- So am I, Neither am I 등의 관용적 주어도치문
- 가정법에서의 be동사는 무조건 were
  • 모음자 독음체계의 심대한 난해성
다양한 언어군으로부터의 영향과 대모음추이의 결과, 하나의 모음자가 다양한 종류의 모음으로 읽힐 수 있게 되었다. 예를들어 apple, able, all, voltage, across에서 각 a의 음가는 전부 다르다. 이 때문에 독음규칙을 파악하기가 매우 어려우며 영문학 전공자가 아니라면 규칙 파악을 위해 힘쓰느니 단어 당 발음을 단순암기하는 것이 나을 정도이다.
  • 어휘체계의 부조리함
게르만어 어휘와 로망스어 어휘의 대량 혼재로 인해, 기초어휘와 심화어휘의 이질성이 강하고 미묘한 차이를 가진 유의이음어들에 대한 구별을 요한다.
  • 외부 영향과 관련 없는 고유의 독자성
bird, dog 같은 독자 어휘가 등장하여 본래의 fowl과 hound를 대체하고 게르만어의 명사형(~ing) 어미가 현재분사 어미(~ant)와 서로 바뀌는 등의 모습을 보인다.
  • 결과적으로 피상적 동계어 부재
영어와의 계통상 동계어는 여럿 있지만, 겉보기만으로 영어와 닮은 다른 언어는 존재하지 않는다.

6 지역별 차이[편집]

한국어와 다르게 영어는 국립국어원처럼 언어를 규제하는 정부 공식 기관이 없다. 즉, 표준어가 없다. 거기에다가 인구 4억이 모국어로 부르는 언어이자 문화권도 미국권, 영국권, 인도권 등등 다양하게 나뉜다. 그러면 결국 공식적인 정답이 없기 때문에 콩글리쉬도 문법 실수도 OK!가 되는 것이다. 다만 철자법에 대해서는 옥스퍼드 영어사전을, 발음에 대해서는 Received Pronunciation, 용례나 문법에 대해서는 BBC나 왕실 영어를 참고하고 있다.

표준으로 삼는 것은 영국 영어이나, 미국의 영향력이 세계구급으로 커지면서 미국 영어 또한 준표준에 가까운 영향력을 보이고 있다. 캐나다는 아무래도 이웃국가인 미국식에 가깝고, 호주와 뉴질랜드 및 남아공 등은 역사적인 이유로 영국식에 가깝다. 대표적으로 영국에서는 -our로 끝나는 단어들이 미국에선 조금 더 간편한 -or로 끝난다. (ex : Colour - Color)

이런 이유로 같은 의미지만 단어가 다른 경우, 같은 단어지만 의미를 달리 쓰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서 미국에서 flats라고 하면 납작한 여자구두를 말하는 거로 보지만 영국에서는 flats라고 말하면 아파트 단지를 말하는 것이다. 이 외에도 mobile/cellphone, Centre/Center, Underground/Subway, Ground Floor/First Floor 등이 있다.

7 각주

  1. 간체자
  2. 정체자
  3. 기존에 게르만족이 갖고 있지 못했던 치즈, 가족, 부엌 등의 개념을 표현하는 단어
  4. 가령 '책'을 뜻하는 명사의 성은 서게르만어로는 중성, 북게르만어로는 여성, 로망스어로는 남성인데 이 셋이 섞이는 마당에서 명사의 성 개념이 버틸 수가 없다.
  5. 전치사의 목적어가 목적격이 아닌 예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