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위성이다.

달의 위상 변화
성질 크기[1] 지구 대비
지구와의 평균거리 384,400 km 0.00257 AU
공전주기 27.322 일 0.0748 년
반지름 1737.5 km 0.2727 배
자전주기 655.73 hr 27.322 일
질량 7.3477 x 1022kg 0.0123 배
표면중력 1.624 m/s2 0.166 g

1 설명[편집]

2 특징[편집]

2015년 4월 17일 사이언스지에 44억 7천만년 전에 생성되었다는 연구 결과가 실렸다.

달을 지구에서 보면 묘하게 태양과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이는 달의 반지름이 태양의 반지름보다 400배가량 작은 반면 태양보다 400배정도 가까이 위치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실제로는 엄청난 크기 차이를 가짐에도 불구하고 전통적으로 태양의 반대편 속성을 가지는 내용으로 각 나라의 신화나 설화에 등장한다.

또한, 조석 현상으로 공전주기와 자전주기가 일치하기 때문에 지구에서 보이는 부분이 언제나 똑같다. 그러므로, 달은 지구의 한쪽 방향만을 바라보기 때문에, 월면 뒤는 지구에서는 확인할 수가 없다. 이를 조석 마찰 또는 조석 고정이라 하는데, 시간이 오래 지나게 되면 달에서도 지구를 한쪽 방향으로만 볼 수 있게 된다. 즉, 지구의 반쪽은 항상 달을 볼 수 있고, 다른 한 쪽은 달을 전혀 볼 수 없다.

이렇게 크기가 절묘하게 들어맞는다는 점이나 월면 뒤를 볼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달은 외계인이 일부러 만들어서 가져다둔 거다"나 "나치가 월면 뒤로 도망을 갔다" 등등 음모론떡밥이 되기도 한다.

3 달의 모습(위상 변화)[편집]

달은 다양한 모습으로 변해 보름달, 그믐달 등으로 불리는 모양이 나오기도 한다.

4 인류 문화[편집]

  • 달에 토끼가 산다 카더라. 옥토(玉兎)로도 불리어 전설이나 설화에 등장하는데, 중국과 일본은 몰론, 멀리는 인도까지 포함해 아시아 지역에서 널리 등장한다. 달의 밝은 부분과 어두운 부분의 모습을 두고 신화 시대의 동물이 살고 있다는 식으로 상상한 것이 기원이다.
    • 각 문화권마다, 어떤 모습이 숨어있나를 설명하거나 해석하는 것이 모두 제각각이다. 이를테면 중국은 두꺼비, 서구권은 여성의 얼굴로 보는 식이다. 그러나 기원이 기원인지라 한 가지만을 언급하는 일은 없고, 단지 여러 가지 예시가 나오는 가운데 비중적으로 차이가 있는 정도이다. 다만 한국에서는 달토끼가 거의 독보적에, 가끔 달두꺼비가 언급되는 정도이며, 일본도 이와 비슷하다.
  • 전 세계 공통으로 달은 을 상징하는 천체로, 태양과 대척점에 있다. 태양이 빛을 통해 눈부심(=광명, 영원함 등)과 온기(=생명력), 안정감[2] 및 에너지를 선사하는 것에 모두 대비되어, 달은 어둠과 한기, 죽음(귀신, 요괴 등), 불안정감(두려움) 등을 나타내는 요소로 비추어졌다.[3] 과학이 지배하기 이전에 사람들이 달을 신성시한 것은, 사실 태양을 신성시하는 이유와 완전히 상반된 것이 대부분이었다.
  • 달은 도교에서 중요하게 다루는 음양오행 중 음(陰)을 상징한다. 또한 여성이 음을 상징하는데, 중국 신화에서도 태양의 신 예(羿)의 아내로서 달의 여신 항아(姮娥)가 나온다. 우연히도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달의 신인 아르테미스(디아나) 또한 여성이다.
  • 달은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의 언어에서는 여성 명사인데, 독일어에서는 남성 명사이다(der Mond). 원래 문법적 성이란 게 거의 자의적이긴 하지만, 어쨌든 흥미로운 부분이다. 참고로 독일어에서 해는 여성 명사(die Sonne)인데, 한국의 해님달님 이야기와 들어맞는다.
  • 날짜 단위의 달의 의미도 이 달에서 파행된 단어이다.
  • 이슬람교의 상징은 달과 별, 정확히는 초승달(알 힐랄)+별(1개)이다. 우상을 만들 수 없는 교리가 있어도 모스크의 상징으로 여겨질 정도라, 이슬람 국가의 국기에도 거의 대부분 들어가 있다. 그 기원은 무함마드가 알라로부터 처음 계시를 받았을 때, 밤하늘에 초승달과 별이 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편으로는 우상을 만들 수 없는 이유 때문에 처음에는 지정되지 않았다가, 훗날 무언가의 상징물을 편입시킨 것이라고 보는 해석도 있다.

5 거리[편집]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는 우주의 팽창 때문에 매년 3.8cm씩 멀어지고 있다. 달이 지구에 주는 영향을 생각해 봤을 때, 좋지 않은 일이다.

6 여담[편집]

7 각주

  1. NASA의 목성정보란
  2. 선사 시대 인류사회에서 불의 역할과 같다.
  3. 영어 단어 Lunatic을 생각해보자.
  4. 150년 만의 '슈퍼 블루 블러드문'... 오늘 밤 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