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삼장 (Fate 시리즈)

현장 삼장(玄奘三蔵)은 《Fate 시리즈》의 등장인물로, 모바일 게임Fate/Grand Order》에서 첫 등장했다. 중국판 F/GO에서는 심의 규정에 의해 "西行者(서행자)"라는 이름으로 변경되었다.

1 인물 배경[편집]

1인칭 あたし
2인칭 당신(あなた) / 너(アンタ) / ○○ 등
3인칭 그(彼) / 그녀(彼女) / 그 사람(あのひと)

서기 7세기, 당나라 때의 법사. 불전의 원전(오리지널)을 얻기 위해 실크로드를 여행했고, 중앙아시아를 거쳐 인도에 도착하여 657부에 이르는 경전을 얻고 당나라로 돌아가 법상종의 개조가 되었다.

중국 소설 《서유기》의 주요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관세음보살의 명을 받아 서해용왕의 아들이 변한 백마 백룡(옥룡)을 타고, 제천대성 손오공(손행자), 천봉원수 저팔계(저오능), 권렴대장 사오정(사화상)을 제자로 삼았다. 앞을 가로막는 수많은 요괴들에게도 꺾이지 않고 천축을 향해 나아갔다.

서유기》에선 석가여래의 제자인 "금선자"로, 원래는 천계에 있었지만 "어떤 일"로 인해 쫓겨나 속계에 떨어졌다. 즉, 현장삼장은 금선자의 환생이다. (서유기에서 종종 요괴와 마왕이 현장을 잡아먹으려 하거나 유혹하는 이유는 이 때문. 현장을 먹으면 불로장생이 되고, 교접하면 굉장한 힘을 얻는다고 전해졌다.)

전단공덕불(傳檀功德佛)이 되리라 기별(記別)된 현장삼장은 본래 인간의 소환에 응하지 않는다. 《Fate/Grand Order》에서 소환 성공 및 현계한 건 어디까지나 예외적인 사태로, 그만큼 인리소각이 엄청난 위협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천축 이벤트 스토리에 의하면, 현장삼장은 칼데아의 부름을 받았으나 성불득탈한 자신이 거부했다. '부처'는 인류의 쇠망 따위엔 결코 관여하지 않는다(그것조차도 거대한 흐름 중 하나에 불과하므로). 관여한다면 그 행위는 그저 '인간'으로서의 사욕에 불과하다.


성격은 호기심 덩어리. 모험을 정말 좋아한다. 확고한 자신감과 미지의 것에 대한 탐구심이 넘치는 인물. 가만히 있으면 초초(楚楚)하고 성실한 미승려이지만, 넘쳐날 듯한 도전 정신이 표정을 장식하고 있으며, 억척스러운 성질을 전혀 숨기지 않는다. "부처님의 가호와 자비와 인도와, 아침을 알리는 새들의 사랑스러운 지저귐이 있는 한, 내 여행은 누구도 막을 수 없거든!"

스스로에게 자신감이 있는 것처럼 언뜻 보인다. 사실 자신감이 있는 것은 불법의 존귀함에 대해서이므로, 자기 자신을 위대한 인간이라고는 요만큼도 생각지 않는다. 수재(秀才)라는 자각도 없다. 천상에서 우쭐대다가 여래님께 하늘로부터 실각당했던 경험에 대해서는 어렴풋이 밖에 기억나지 않지만, 기억영역에 깊이 스며들어 있기에 뿌리는 겸허하다.

엄한 것 같으면서 다정한 성격. 특히 약자에겐 한결같이 다정하고, 곤란에 처한 사람을 보면 결코 저버리지 않는다. 슈퍼가 붙는 긍정적인 사고의 소유자지만, 그건 덜렁쇠라서 그런 게 아니라 "고생의 3배 노력하면 보답받는다" 는 확고한 신념이 있기 때문이다. "사람의 길"에서 결코 잘못된 길을 가지 않는 대가인지, 여행에서는 곧잘 미아가 된다. 그리고 외로움을 잘 타기 때문에 미아가 되면 곧바로 운다.

마스터는 "제자"라고 인식한다. 사실 그녀는 "제자"로 여기는 상대에게는 엄격하다. 하지만 그것은 동포인 "불제자"로서 엄격한 길을 걷고 성장할 것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므로, 만일의 경우에는 역시 다정하다. 츤데레 사부님.


복장은 비키니 수영복에 승복 하나만 대충 걸치고 있다. 스님 치고는 지나치게 노출이 많다. 2017년 서머 이벤트에서 본인이 말하길, 이는 "천축까지 가는 길이 하도 더워서 강에서 미역 감았던 게 기분 좋았었지~" 라는 그 때의 마음이 드러난 복장이다. 본인도 노출이 좀 많은가 싶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지만, 손오공을 비롯한 제자들은 그 모습이 평소보다 낫다고 말했다고 한다.

입고 있는 승복은 "여래님께 하사받은 소중한 가사(袈裟)"이다. 또한 이 가사에는 불이나 열을 막는 효과도 있는 듯 하다.[1]

극중에서는 불교의 대표적인 경전인 《반야심경》을 자주 독송하곤 한다. (참고로 반야심경은 현장삼장이 동아시아에 전래한 경전이다.) 또한 "갸테(ぎゃてぇ)(아제 (羯諦))"라는 감탄사를 종종 쓰는데 이 역시 《반야심경》에 나오는 단어이다. 2019년 염마정 이벤트에서는 바리에이션으로 "걋템(God damn)"이라 외친다.

2 스테이터스[편집]

클래스 캐스터
키/몸무게 160cm / 48kg
출전 서유기》 등
지역 중국
속성 질서 · 선
성별 여성
영령 속성
근력 내구 민첩 마력 행운 보구
E D B A+ EX A

전투 시 천계의 스승으로부터 배웠다고 여겨지는 맨손(徒手) 기술을 주로 이용한다.[2] 캐스터답지 않게 육탄전이 주 특기이다. 스승님의 정체를 고려하면 칼라리파야트를 쓸 수 있을 것 같다.

손오공 등 세 제자를 연상시키는 무기와 기술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본인은 눈치채지 못한 모양이다. 닥터 로망이 농담 삼아 말하길, "사부님을 걱정한 제자들의 마음의 조각이 그녀의 영기에 잠재해 있는지도 모르겠네."[2]

모바일 게임Fate/Grand Order》에서 공격 모션을 살펴보면 Buster는 괭이(저팔계), Arts는 봉(손오공), Quick은 월아산(사오정)을 사용한다. 또한 Extra Attack은 손오공의 긴고아를 연상시키는 빛의 고리로 상대를 조이며, 보구 연출에서는 손오공의 근두운처럼 생긴 금색 빛에 올라탄다.

2.1 스킬[편집]

■ 클래스별 능력

진지작성: A+
마술사로서 자신에게 유리한 진지인 <공방>을 작성한다. A 랭크를 소유하기에 <공방>을 상회하는 <신전>을 구축할 수 있다. (엄밀하게는, 마술의 방향성이 다르기 때문에 현장삼장이 작성하는 진지는 <공방>이라 호칭되지 않는다. 또한 즉시성이 뛰어나 즉석에서 진지=강력한 결계를 작성 가능.)[2]
도구작성: -
현장삼장은 도구작성 스킬을 소유하지 않는다.[2]


■ 고유 스킬

신성: D
언젠가 전단공덕불에 이를 운명인 현장삼장은 신성 스킬을 지닌다.[2]
고속독경(高速読経): A
마술 영창을 고속화하는 능력. 강력한 대마술의 영창을 1공정으로 완수한다.[2]
  • <고속영창>의 불교 버전. 효과 역시 고속영창 A 랭크와 동급이다.
  • A 랭크의 고속영창을 지닌 서번트로는 파라켈수스, 게티아 등이 있다.
요야의 홍안(妖惹の紅顔): A
이매망량이나 마성을 매혹해 마지않는 선천적인 아름다움. 이 스킬의 랭크가 높을수록 마성의 것에게 납치되기 쉽다. 게다가 신성 스킬을 지니고 있으면 더욱더 표적이 되기 쉬워진다.[2]
  • 요괴(妖)를 부르는(惹) 아름다운 얼굴(紅顔)이란 뜻.
삼장의 가르침(三蔵の教え): A
현장삼장의, 삼장법사로서의 자세가 스킬화된 것. 불경은 3종류의 <장(蔵)>으로 이루어지고, 이로써 불경은 삼장이라 불린다. 즉, 삼장법사란 삼장에 통달한 자를 가리킨다.[2]

2.2 보구[편집]

오행산 석가여래장 (五行山・釈迦如来掌)((ごぎょうさん・しゃかにょらいしょう))
랭크 : B 종류 : 대군, 대성(城)보구 레인지 : 0~40 최대포착 : 1~100명
존경할 부처이자 천계에서의(전생에서의) 스승, 석가여래의 힘 중 극히 일부를 빌린다. 일찌기 손오공이 도달했다고 하는 <세계의 끝자락>─── 즉 거대한 석가의 손바닥 자체가 하늘로부터 떨어져, 불법을 폄하려 하는 적대자를 응징한다. 대군, 대성보구. 부처님 손바닥 안(覺者掌底).[2]
  • 마무리 일격을 날리기 직전 등 뒤에서 석가여래의 실루엣이 떠오른다.
  • 연타 후 손바닥으로 날려버리고, 바위산에 격돌시켜 부숴버리고, 보구 이름의 컷인 등, 보구 연출은 슈퍼로봇대전 시리즈에 등장하는 얄다바오트의 필살기 "진패강장섬(真覇剛掌閃)"을 패러디한 듯 하다.
  • 바리에이션으로 일명 "파이널 여래장"(정식 명칭은 아마도 '파산일배(破山一拝) 석가여래장')이 있다. <고속독경> 스킬을 풀회전하고, 현장의 진짜 힘을 쓰는 기술이다. 하치만 대보살에게 배운 건데, 쓰면 죽기 때문에 다시는 하지 말라고 꾸지람을 들었다고 한다.[3] (사용하면 죽는다는 점과 그녀의 진짜 힘을 쓴다는 점을 본다면 밑에 서술할 보구 <기별 전단공덕>의 힘을 쓴 게 아닐까 싶다.)
    • 이 파이널 여래장은 《Fate/Grand Order》 1부 6장에서 성도의 정문을 공략할 때 쓰인다. 성도의 정문은 악한 것을 무효화하고 선한 것밖에 통하지 않으므로 단순히 화력만으로는 부술 수 없는데, 현장은 자비의 주먹(마음)으로 밀어붙여 정문을 날려버렸다. 이는 적군에게 괴롭게 죽어가는 연합군 병사들을 돕기 위한 행동이었다. 즉, 쓰러뜨리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구하기 위한 행동이었기에 정문을 날려버릴 수 있었던 것이다.


기별 전단공덕 (記別・栴檀功德)((きべつ・せんだんくどく))
랭크 : EX 종류 : 기별보구 레인지 : - 최대포착 : 자신
서유기》의 종반에서 예언된 <일종의 미래불로서의 현장삼장>, 즉 전단공덕불에서 유래한 보구. 현장삼장의 온몸이 후광으로 감싸이고 일시적&한정적인 부처 모드가 된다. 대부분의 공격을 튕겨내고, 공격력은 그리 세지 않지만 높은 회복력으로 아군을 연속적으로 계속 대(大)회복해주고, 게다가 상태이상 공격을 물리치고 정신계 간섭도 튕겨낸다. 다만 사용한 후 영기가 완전히 파손되어 현장삼장은 소멸한다.[2]
  • 기별(記別)은 불교 용어로, 부처가 수행자에 대해 미래에 성불할 시기, 장소 등을 예언하는 일이다.

3 인연 캐릭터[편집]

다음은 모바일 게임Fate/Grand Order》에서 들을 수 있는 특수 마이룸 대사이다.

  • 타와라 토타: 응? 토오타? 이 느낌은, 토오타가 있잖아!? 좋아~! 토오타도 같이 수행 재개야.
  • 나타: 어이~ 나타~ 아, 여기 있었구나. 너 한가하지? 특별히, 내가 여기를 안내해줄게! 단조 씨 같은 사람하고 말이 통하지 않으려나? …어, 왜 도망가는 거야? 야-아-!
  • 아스테리오스: 아스테리오스 군이다! 응, 착하지 착해.
  • 무측천: 음? 어라? 으으음? 저 애 왠지 모르게 본 적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생김새가 말이지, 이렇게, 어딘지 모르…… 게.
  • 셋쇼인 키아라: 키아라 씨… 키아라 씨…라. 으음… 으으~음… 인정… 인정 못해… 인정… 인정 못해… 으으-음… 으으~음…?
  • 호조인 인슌: 아, 인슌 군~ 오늘은 설법과 대련, 어느 쪽이 좋을까? 어느 쪽이 됐든, 수행하는 거야!


다음은 Fate/Grand Order material 5권에서 소개된 내용들이다.

  • 각자: 언제든 석가님의 가호가 있어. 그러니 다들 괜찮아!
  • 오공: 이쪽으로 올 여유가 있으면 우선 색시를 찾는 주변머리를 익히렴!
  • 토오타(타와라 토타): 앗 있다, 토오타…… 욘석아 거기 서! 제대로 수행 안 하면 못 쓰지!
  • 나타: 에. 거짓말. 너. 나타 태자잖아! 탁탑천왕(托塔天王)은 건강하시니. 에, 응. 오공은 없지만…… 정말이래도. 혹시 오공에게 졌던 거 신경쓰고 있어? 아하하, 변함없구나, 넌. 귀여워.
  • 이서문: 상당한 창 솜씨네! 한 수 지도 부탁해도 될까…… 에? 가르치는 건 내쪽? 갸테(아제)?
  • 아스테리오스: 당신은…… 응, 괜찮은 것 같네. 착하지 착해.


타와라 토타와는 F/GO 1부 6장에서 만난 사이로, 그를 제자로 삼았다. 칼데아에 오고 나서도 제자로 여기지만 정작 토타는 그녀를 사부로 여기지 않는다. 토타 왈, "제자가 된 적 없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아스테리오스에게 친근하게 대한다. 아마 그가 인간을 잡아먹은 적이 있는 선량한 괴물이라서 그런 모양.

4 여담[편집]

모바일 게임 《Fate/Grand Order》의 2016년 이벤트 <별의 삼장, 천축에 가다>에서는 다른 서번트들이 서유기 등장인물의 역할을 맡는다.

5 각주

  1. 실제로 서유기의 삼장 법사는 '금란 가사'와 '구환 석장'를 지니고 천축으로 떠났다. 이 물건들은 관세음보살이 여래로부터 맡아온 것으로, 천축으로 경을 가지러 갈 사람에게 건네기 위한 장비였다.
  2.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Fate/Grand Order material 4권
  3. 모바일 게임 《Fate/Grand Order》 1부 6장 시나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