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Chokollit.png
언어 표기 발음
한국어 초콜릿[1] / 초코[2] [초콜릿] / [초코]
영어 Chocolate [tʃɑ:klət]
[차:클럿]
프랑스어 Chocolat [쇼콜라]
독일어 die Schokolade [쇼콜라데]
러시아어 шоколад [쇼콜라드]
스페인어 chocolate [초콜라떼]
중국어 巧克力 (Qiǎokèlì) [차오컬리]
일본어 チョコレート / チョコ [초코레:또] / [초코]

초콜릿은 카카오 콩을 원료로 하는 과자이다. 그 특유의 단맛으로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과자계의 본좌이다.

1 역사[편집]

초콜릿(chocolate)의 원료인 카카오 콩의 원산지는 남아메리카의 아마존 강 유역이다. 이름은 멕시코의 원주민들이 카카오 콩으로 만든 음료인 쇼콜라틀(Xocolatl)에서 유래되었다.[3] 쇼콜라틀은 카카오 99.9%를 먹는다고 생각하면 될 정도로 매우 쓰고 지금 우리가 먹는 초콜릿과는 매우 달랐다고 한다.

15세기 경 유럽인들이 남아메리카를 발견함으로써 유럽에 전해지게 되었고, 17세기 중반에는 유럽 전역에 널리 퍼질정도로 크게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생 카카오로만 만든 음료는 써서 유럽인들에게 맞지 않았고, 단맛을 내기 위해 설탕을 넣기 시작했다. 그리고 1828년 네덜란드의 판 후텐이 카카오 매스를 압착해 만든 카카오 버터를 제조하였고, 이후 이 기술은 세계 각국으로 퍼졌다. 한참 뒤인 1876년 스위스의 다니엘 페터와 앙리 네슬레에 의해 오늘날의 밀크 초콜릿과 같은 모양으로 만들어지게 되었다.

2 특징[편집]

맛있다.

설탕이 잔뜩 들어간 과자들이 늘 그렇듯이 녹으면 끈적끈적해진다. 그래서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녹긴 하지만 냉장고 냄새가 밸 수도 있다. 원래 초콜릿이 주변 냄새에 민감하기 때문인데, 그래서 포장할 때 은박지에 싸는 것이다.[4]

초콜릿 제품을 오래 보관하면 초콜릿 표면에 하얗게 뭔가가 일어나는데, 이걸 블룸(bloom) 현상이라고 한다. 주로 보관을 잘못해서 녹았다가 다시 굳어서 생기거나, 습도가 너무 높은 곳에 보관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일단 인체에는 무해하지만 초콜릿 자체의 질이 떨어지며, 약간 텁텁한 맛이 날 수도 있다.

초콜릿을 가공하는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초콜릿의 종류가 여러 가지로 나뉘어졌고, 그 형태 역시 다양해졌다.[5] 심지어 요즘은 초콜릿을 전문적으로 다루어서 공예품을 만드는 사람도 있으며, 그 사람을 쇼콜라티에(Chocolatier)라고 부른다.

초콜릿을 맛있게 만드는 것으로는 서유럽 국가들이 유명하다. 네덜란드벨기에는 물론이고 낙농업이 발달한 독일어권 국가들, 이탈리아, 프랑스도 초콜릿으로는 한가닥 하는 나라들이다. 유럽산 초콜릿은 한국에도 많이 수입되고 있는데, 원가 절감을 위해 카카오 버터 대신 팜유를 듬뿍 넣은 한국산 초콜릿보다 맛과 부드러움이 월등하다.

3 주의사항[편집]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충치다. 이건 모든 단 음식에 해당하는 것으로, 초콜릿을 먹고 나서 자잘한 찌꺼기를 제거하지 않고 내비두면 충치균의 활동이 왕성해진다. 그 과정에서 입냄새는 물론이고, 치주염이 발생 할 가능성이 있다. 가능하면 초콜릿을 먹은 뒤 맹물 가글하여 자잘한 찌꺼기가 제거되도록 해야 좋다.

다른 문제로는 당뇨병의 원인이 된다. 이것 역시 단 음식들에 공통적으로 해당하는 것으로, 사람마다 다르겠으나 심각할 정도로 섭취하는 경우 젊은 나이에 당뇨를 겪을 수 있다.

또한 섭취 후 더부룩함, 두통,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이 증상들은 대체로 오래 지속되지 않으나, 오래 지속되는 경우에는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 고양이에게는 절대 먹여서는 안된다. 테오브로민 성분이 동물에게 치명적인 독극물로 작용한다고 한다.

4 종류[편집]

색깔과 맛, 형태, 카카오의 함량에 따라 구분한다.

4.1 색깔[편집]

  • 밀크 초콜릿 (Milk Chocolate)
    가장 흔하게 보고 구입할 수 있는 초콜릿으로,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그 초콜릿이 맞다. 갈색 빛에 진한 단맛을 내는 것이 특징.
  • 다크 초콜릿 (Dark Chocolate)
    말 그대로 검은 색 초콜릿으로, 밀크 초콜릿보다 색깔이 어둡고 더 쌉쌀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
  • 화이트 초콜릿 (White Chocolate)
    말 그대로 하얀 색 초콜릿으로, 카카오버터의 함량이 높아서 하얀 색을 내는 것이다. 밀크 초콜릿처럼 단맛이 강하지만 살짝 느끼한 맛이 추가된 게 특징이다.

4.2 형태[편집]

  • 바 초콜릿 (Bar Chocolate)
    가나초콜릿이나 허쉬초콜릿처럼 바 형태로 되어 있는 초콜릿. 초콜릿 중에서도 가장 흔한 형태이다.
  • 가나슈 (Ganache)
    초콜릿 생크림과 버터, 우유 등과 섞어서 농도를 조절하여 다양한 용도로 쓰이는 초콜릿 크림.
  • 파베 초콜릿 (Pavé Chocolate)
    일명 "생초콜릿"이라고 불리는 쫀득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인 초콜릿. 파베(Pavé)는 벽돌이란 뜻의 프랑스어지만, 이 초콜릿을 실제 프랑스어로는 트루프 언 쇼콜라(Truffe en chocolat)라고 부른다. 영어로도 초콜릿 트뤼플(Chocolate Truffle).
  • 커버춰 초콜릿 (Couverture Chocolate)
    일반 매장에서 파는 가공 초콜릿이 아닌 그냥 리얼 초콜릿. 주로 제과 제빵용으로 쓰이며, 진짜 카카오버터와 카카오, 설탕만 섞어서 만든 초콜릿이다.

4.3 상품명[편집]

  • 키세스 초콜릿 (Kisses Chocolate)
    허쉬(Hershey)에서 만드는 초콜릿 브랜드로, 바닥이 평평한 물방울 모양의 초콜릿이다. 이름이 하필 키세스(Kisses)라서 오해를 사기 딱 좋은 초콜릿. 참고로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이런 광고를 틀어주는데, 관심 있으면 한 번 보도록 하자. 꽤 참신하고 마음이 치유된다.
  • 누텔라 (Nutella)
    흔히 악마의 잼이라고 불리는 물건으로, 이 물건의 정체는 바로 초콜릿 잼이다. 황금 초콜릿으로 유명한 페레로(Ferrero)에서 만든 물건으로, 헤이즐넛과 우유[6]가 함유되어 있다.

5 유명 브랜드[편집]

  • 페레로 (Ferrero)
  • 고디바 (Godiva)
  • 길리안 (Guylian)
  • 허쉬 (Hershey)
  • 킨더 (Kinder)
  • 로이스 (Royce)
  • 토블러론 (Toblerone)

6 트리비아[편집]

  • 1인당 초콜릿 소비량이 가장 많은 국가는 독일이다. 2014년 발표에 따르면 독일 국민 1인당 초콜릿 12.2 킬로그램을 소비했다고.
  • 1년에 한 번 연인들끼리 이걸 주고 받는 날이 바로 그 악명 높은 발렌타인 데이.
  • 고양이한테 주면 죽을 수도 있으니 절대로 주지 말 것. 만약 먹었으면 긴급조치로 과산화수소를 먹여 토해내게 하는 방법이 있다.

  • 영화 같은 곳에서 대변(...)을 소품으로 쓸 때 자주 이용된다. AVGN도 이걸 쓰고, 한 때 유튜브에서 악명 높았던 "Two Girls One Cup" 영상도 초콜릿을 쓴 거라고 한다. 색상이 비슷하기에 이걸로 화장실 개그를 시전하거나 똥 싸는 PRANK를 할 때 사용 하기도 한다.

7 함께 보기[편집]

8 각주

  1. 예전에는 콜릿, 초코렡 등 표기가 제각각이었고, 요즘도 초콜릿과 초콜이 번갈아 가며 쓰이고 있으나, 국립국어원에서 인정하는 표기는 초콜릿이다.
  2. 쵸코라고 표기하기도 하나 이건 틀린 표기이다.
  3. "쓴 물"이라는 뜻. 쓰지만 원주민들에게 "신이 주신 음료"라며 신성시되었다.
  4. 가나초콜릿이나 키세스 초콜릿처럼 정말 얇은 호일에다가 싸기도 하지만, 요즘에는 은 코팅을 한 종이에다가 싸기도 한다.
  5. 농담이 아니라 초콜릿으로 옷을 만들기도 한다.
  6. 정확히는 탈지우유(Skimmed Milk)가 포함되어 있다고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