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인종주의(Racism) 또는 인종차별(Race discrimination)은 인종을 근거로 소수 인종을 타자화하거나 차별하는 것을 의미한다.

1 역사[편집]

추가 바람.

현대 서구권은 정치적 올바름의 영향으로 인종차별이 타 지역에 비해 많이 사라진 편이지만 서구권을 포함해 전세계의 극우파들은 여전히 인종주의를 내세우고 있다.[1]

2 사례[편집]

3 인종차별의 범주?[편집]

  •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백인, 흑인, 동양인 등 인종이라는 개념이 사실상 과학적 개념이 아닌 문화적으로 나뉘는 개념이기 때문에 예를 들면 일본에서의 한국인혐오같은 민족차별, 독일에서 헝가리나 터키인 혐오 같은 국적차별도 인종차별에 포함시킨다. 넓게는 이슬라모포비아도 인종차별과 연계시키기도 하지만 이슬라모포비아는 보통 종교차별로 간주된다.
  • 이슬라모포비아는 인종차별과 직접적 연관은 없어보여 대안우파들이 물타기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들이 빨아대는 반이슬람의 끝판왕인 헤이르트 빌더르스부터가 모로코인을 지칭해 쓰레기라고 줄여야 한다고 표현해 기소된 바 있다. 또한 국적에 의한 차별도 서양권에서는 Racism의 범주로 포함시키는 경우가 많다.
  • 중국처럼 지역별로 거주 인종이 나뉘는 경우 지역차별도 인종차별에 포함된다. 실제로 1965년 유엔총회에서도 지역차별을 인종주의의 한 갈래로 규정한 바 있다.
  • 일부에서는(주로 극우파지만) 인종차별을 오로지 '인종'으로만 한정해서 종교차별, 국적차별, 지역차별을 정당화한다.
    • 일부 인권단체의 지적에도 일베충들을 비롯한 한국 극우파들이 홍어드립은 지역드립이지 인종차별이 아니라고 하는 사례도 포함된다.
    • 근래 서양에 우파~극우 포퓰리스트들도 과거 나치때문에 대놓고는 못하고 겉으로는 대놓고 흑인, 아랍인 그 자체의 '인종' 차별을 주장하기 보단 문화적 차별, 종교차별, 국적차별, 외국인 공포증을 선동하는 경우가 많다.

4 같이 보기[편집]

5 각주

  1. 다만 이전과 달리 대놓고 특정인종이 열등하다고 주장하는 경우는 드문편이다. 대신 특정 인종이나 종교 집단에 대해 범주화해서 차별하는 발언들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