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큰풍 사건

2016년 5월 17일 새벽 2시 30분경 트위터 트렌드 검색어

준큰풍 사건은 과거 나무위키에 존재했던 문서 준큰풍 때문에 일어난 사건이다.

1 준큰풍이란?[편집]

대전 둔산동에 있는 준피시방, 큰통치킨, 풍차노래방의 준말. 보통 노씨와 임씨가 만나서 놀때 저렇게 순서대로 가기 때문에 줄여부르게 되었다. 추가로 마지막에 뽑기까지 하는 준큰풍뽑도 있다. 한번 하고나면 엄청 재밌지만 돈이 좀 깨진다.
— 준큰풍 문서 요약

보다시피 문서 작성자가 자기 친구랑 같이 만들어낸 단어로 특정인들끼리만 쓰는 용어기 때문에 개인 일기나 블로그에서나 적힐만한 내용이었다. 당연히 위키에 등재 가치가 전혀 없는 내용이기에 어느 위키에 올라가도 삭제될만한 내용이었다. 작성자가 애초에 위키의 목적성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고 개인 SNS 정도의 메모장 수준으로 생각하는 무지로인해 이와같이 행동한 것으로 보인다. 당연히 해당 문서는 바로 삭제되었고 그대로 묻혔다면 그냥 생겼다가 바로 삭제된 수많은 뻘문서중 하나로 잊혀졌을 것 이었다.

하지만 정작 문서 작성자가 아닌 평소 나무위키에 반감을 가지고 있던 다른 유저들이 떡밥을 물어 나무위키를 골탕먹이자는 목적으로 지속적으로 이 문서를 복구시키면서 약 2달간[1] 수정전쟁이 발생했다. 결국 2016년 5월 17일 운영진에 의해 삭제 및 수정금지 조치되었다.

2 사건의 심화[편집]

이 정도에서 끝나면 준큰풍이 논란까지 이어지진 않았겠지만, 여기서 끝난 것이 아니였다.

2016년 5월 15일경부터 트위터 상에서 화제가 되었다가 5월 16일 운영진에 의해 잇달아 삭제 조치가 되자 트위터상에서 축제가 벌어졌다. 다소 뜬금없지만 나무위키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쌓이던 트위터에서 우연히 준큰풍 문서의 삭제 조치가 기폭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5월 12일의 나무위키 꺼라 문서 삭제건도 있었지만, 그 당시에는 별 다른 역할은 하지 못했다)

특히 리그베다 위키에서 나무위키로 넘어오면서 변해버린 사용자층, 나무위키식 토론과 편집 문화에 대한 반발이 4월 말 부터 나무위키 영리 논란으로 크게 대두되던 시점이었다. 트위터리안들은 해시태그 #prayforjkp, #prayfor준큰풍 등을 달며 나무위키의 토론·수정·운영 등을 풍자했다. 주로 독재 시절에 민주화 운동가들이 만든 를 인용하거나 패러디하는 식이다.

한편에서는 삭제된 해당 문서를 반복하여 복구하기도 했다. 심지어는 메인 화면의 나무위키 로고 이미지를 뒤바꾸는 사건도 벌어졌다.[2][3] 나무위키 측에서는 해당 IP·사용자를 모두 영구 차단했다.

나무위키에는 5월 17일 새벽 2시 30분 경 준큰풍 사건이라는 문서가 생성되었다. 문서가 작성된 이후 새벽 3시 10분경부터 이 문서에 대한 병합·삭제 토론이 개설되었으나 대부분의 위키 유저들이 이를 존속하기로 의견이 모아지는 분위기였다. 이는 해당 문서를 수정하는 과정에서 나무위키 관리자 youstink가 "준큰풍으로 놀던 트위터 유저들은 과반이 애니프사였다고 한다."라는 근거 없는 발언을 문서에 삽입하여 논란을 자초했던 탓이 크다.[4][5] 관리자 그만둔다고 하시더니 토론 끝에 준큰풍 사건 문서는 나무위키:문서 훼손/사례의 하위문단으로 들어갔다.[6] 그러나 훼손 사례 문서마저 삭제되어 나무위키 내에서 사건을 확인할 길이 사라지고 말았다.

3 사건에 대한 반응[편집]

양측의 반응이 엇갈리지만, 이번 행위는 (나무위키 이외의) 다른 위키 기준으로 봤을때도 반달이 맞다.

  1. 위키 내부 규정에 위배되는 문서를 지웠음에도 문서를 자꾸 복구시켰고.
  2. 메인 화면에 사용되는 나무위키 로고 이미지를 '자유 준큰풍 만세'로 뒤바꾸는 사건도 벌어졌었는데 r4 버전, 이는 이미지 교체를 악용해 다수 문서에 대한 문서훼손을 저지른 셈이 된다. 나무위키는 2015년 4월 경, 이미 비슷한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이런 유형의 반달에 민감하기도 하다.

1번은 위키에서의 '저명성'이라는 개념의 모호함 때문에 그렇다고 쳐도 2번은 빼도박도 못하는 반달행위.

3.1 일부 트위터 사용자 측[편집]

트위터에서는 나무위키에 대한 반발심이 많기 때문에 아무래도 상관없는 축제 분위기가 된 듯하다. 나중에 대전에 가면 준큰풍을 들르겠다는 트윗도 돌아다닌다. 성지순례 또한 일련의 나무위키 토론 내용을 보면서 일부 나무위키 사용자들의 부적절한 대응(기여목록이 없는 사용자들을 무시한다던지)을 보면서 나무위키를 비판하기도 했다.

일부 사용자들은 반달을 해서 차단당한 것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거나, 나무위키도 잘못이 있다는 등 위키 입장에서는 부적절한 행위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나무위키 측 반응과 같이, 위키의 행태가 마음에 안든다고 테러를 하는 건 적절치 못한 행동이라는 말이 트위터에서도 나왔다.

3.2 나무위키 사용자 측[편집]

나무위키에서는 이 사건을 외부개입에 의한 반달로 보는 듯했으나, '나무위키 내부와 외부세력을 가르는 기준', '인터넷 사건사고의 저명성의 기준'을 가지고 다소 논란이 있었다.[7]

나무위키 영리 논란 때와 비슷하게, 일부 고정닉의 다른 사용자에 대한 비하 발언 등이 문제가 되기도 했다. '왜 여기서 존치 찬성하는사람은 최근 한달간 토론수정내역 하나도 없을까요?' 등의 발언, 그 기여 목록이라는게 정책 문제로 30일이 지나면 사라지게 될 뿐더러, 기여가 적다는 이유로 사용자를 무시하는 행위는 좋지 않은 행위다.

4 여담[편집]

해당 점포들이 위치한 곳은 대전광역시 서구 동쪽 끝자락으로 (행정동 분류로 둔산3동) 문정로170번길 인근이다.

  • 준PC방은 둔산로 228
  • 큰통치킨(삼천점)은 문정로170번길 186
  • 풍차노래연습장은 문정로170번길 183
  • 뽑기(피스톤 1기, 일반 1기) 기계는 문정로170번길 184 에 있는 유진 공인중개사사무소 앞에 있다. 성지순례 좌표

도로명주소에서 드러나듯 준PC방을 제외하고는 모두 20m 이내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큰풍뽑

아카라이브 유저가 성지순례를 했다!

4.1 학폭충 사건[편집]

"한 사람의 인격체를 파멸로 내몰아버리는 사회의 암적인 존재" 학교폭력가해자를 비하하는 용어로, "학교폭력 가해자 + 벌레 충()"이 합성되어 만들어진 용어. 학교폭력은 불량식품, 성폭력, 가정폭력과 함께 정부에서 지정한 4대악에 속하고 있지만, 가해자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학교폭력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은 물러터진경우가 많다.
— 학폭충 문서 요약

준큰풍 사건과 유사한 시기(2016년 3월)에 벌어진 사건으로 학폭충 사건이 있다. 사회적으로 자주 사용되는 각종 ~충 단어와는 달리 본인이 만들어낸 독자연구성 단어인 '학폭충' 문서를 한 사용자가 나무위키에 작성했는데, 해당 내용은 빠르게 삭제되었음에도 학폭충 문서과 작성자가 남긴 수정 코멘트, 토론의 내용이 여러 사이트로 퍼져나가면서 "손발이 오그라든다"며 네티즌들의 비웃음의 대상이 되었고 결국 학폭충 문서도 나무위키의 이미지 훼손을 이유로 운영진에 의해 삭제 및 수정금지 조치되었다. 학폭충 작성자가 지식인에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

5 바깥 고리[편집]

6 각주

  1. 2016년 3월부터 동년 5월까지
  2. [1], 트위터 (@kjh0253), 2016.05.17.
  3. [2], 트위터 (@scope_noise), 2016.05.17.
  4. [3], 트위터 (@scope_noise), 2016.05.17.
  5. youstink님의 애니프사 관련 서술에 대하여, 나무위키, 2016.05.17.
  6. '굳이 이렇게까지 만들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 549번 스레드
  7. 굳이 이렇게까지 만들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 나무위키, 2016.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