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동

행정동(行政洞)은 주민들이 거주하는 지역을 행정적인 편의에 따라 설정한 행정구역 단위다. 땅의 이름에 종속되어 있는 법정동과는 달리 인구규모에 따라서 관할 구역이 제각각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인구가 많아지면 하나의 법정동을 여러 개의 행정동이 나누어 관할하며, 인구가 쪼그라들어 행정수요가 감소하면 여러 법정동을 하나로 묶어서 하나의 행정동에서 통합하여 관리하기도 한다.

1 행정동의 설정[편집]

대한민국에서 행정동의 설정은 해당 기초자치단체[1]조례에 따라 결정되며, 인구가 많은 법정동을 쪼갤 경우에는 보통 법정동의 이름을 붙이고 1동, 2동과 같은 방식으로 두며, 반대로 인구가 적은 법정동을 통합할 경우에는 인구가 많은 지역의 이름을 붙이거나, 아니면 각각의 글자를 따 오거나 아예 역사적으로 포괄되는 이름을 짓거나, 일반적으로 그냥 주민들이 많이 쓰는 이름을 사용하기도 한다. 문제는 여기서 이름을 잘못 지을 경우 다른 동네의 주민들의 불만이 터져나올 수도 있기 때문에 작명을 꽤 신경써서 잘 해야 한다.

법정동을 여러 행정동이 나눠먹을 때 발생하는 또 다른 문제는 2개 이상의 법정동을 2개 이상의 행정동이 나눠서 관할하는데 어째 행정동의 이름과 법정동의 이름이 불일치하는 번지수가 발생하는 곳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2] 즉 법정동 A동과 B동이 있고 이 동의 이름을 따서 행정동 A동과 B동을 설정하였는데 경계선을 이상하게 그어서 법정동 A동 O번지는 행정동 B동 관할이 되고, 반대로 법정동 B동 OO번지는 행정동 A동의 관할이 되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 이런 경우 관할 주소와 등기 주소가 서로 달라서 민원인들의 머리가 뽀개지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이런 곳에서 부동산 거래를 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2 각주

  1. 시, 또는 구. 군은 동이 없으므로 해당하지 않는다.
  2. 역사가 오래되면서 구획정리가 잘 안 된 곳이 주로 이런데, 대표적인 예시가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여기 설명이 이해가지 않는다면 마산합포구의 도시 지역 지적편집도를 보자. 구획이 환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