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영국 요리의 본고장에서 치맥을 츄라이 하는 영상

용인•수원 지역 치킨인 깐부치킨과 콜라

치킨(Chicken)은 닭고기를 튀기거나 구워서 만든 음식을 일컫는 용어이다. 한국어로는 치느님, 라틴어로는 Cheus

햄버거, 타코, 피자 등과 함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메뉴로 꼽힌다. 그 종류는 많지만 기본적으로 묘사되는 '치킨' 하면 떠오르는 것은 밀가루 옷을 입혀 딥프라이로 튀겨낸 후라이드 치킨이다.

한국 치킨을 외국에서는 Chikin으로 부르기도 한다.

1 각 나라의 치킨[편집]

명칭의 어원이 된 영미권에서는 "치킨(Chicken)"을 달라고 하면 그냥 닭요리를 내준다. 이는 비 영어권 구미지역에서도 마찬가지.[2] 때문에 치킨 전문점이라면 그냥 치킨 달라고 해도 알아먹기는 해도, 다양한 닭요리를 취급한다면 프라이드 치킨을 달라고 해야지 안 그러면 이뭐병의 표정으로 당신을 쳐다보며 메뉴를 다시 보여줄 것이다. 치킨(Chicken)이란 말 자체가 그냥 닭을 의미하는 것이니까 당연하다면 당연한 반응. 마찬가지로 슈퍼나 마트에서 "치킨" 어딨냐고 물어본다면 100% 생 닭고기가 있는 정육코너로 안내할 것이다.

사실 닭튀김=치킨이라는 공식은 1990년대 외식 산업이 발달한 이후부터의 대한민국에서 정착된 표현이다. 한국에서 '통닭'은 한국전쟁 이후부터, '치킨'은 양념치킨이 발명된 1980년대 후반 이후부터 서민적인 외식 메뉴로 사랑을 받아왔으며, 다른 나라의 전례와 마찬가지로 서민 음식의 대표로서 굳어졌다. 그런데 한국의 튀긴닭 사랑은 한 동네에 치킨 가게가 수십 개에 이르도록 피바다 레드오션이라 불러야 할 정도로 과열현상이 일어나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3] 치킨과 하느님의 합성어인 치느님이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 그러나 일부 몹쓸 브랜드에서 가격을 20,000원에 육박하게 올려낸 오늘날에는 전혀 서민적인 음식이 아니라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일본에서는 '튀긴 닭'이라 하면 한국에서 말하는 통닭이나 프라이드 치킨보다는 밥 반찬으로 먹는 가정요리인 카라아게(唐揚げ)를 먼저 떠올린다. 상기했듯 통닭을 먹는 문화가 흔치 않기 때문에 도입경로가 한국과 상이하다. 일본어로 "チキン(치킨)"이라 칭하면 가장 기본적으로는 KFC의 치킨을 떠올리며, 이는 일본에 치킨 문화를 전파한 것이 사실상 KFC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수퍼 등지에서 취급하는 '치킨[4]'을 떠올리기도 한다. 후술할 밥과 함께 먹는 치킨(치밥) 또한 카라아게에 한정하는 정도고, 소위 'KFC 치킨'은 미국식으로 치킨을 먹을 때나 찾는 곳에 가깝다.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지에서는 치킨을 밥과 함께 먹는 경향이 있다. 중국을 제외하면[5] 주식으로 쌀을 먹던 자국 문화에 편입시킨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이쪽 동네에 다녀온 사람들이 (특히, 필리핀) 한국에 돌아와서는 치킨과 밥을 같이 먹곤 했는데 초창기엔 '이뭐병...' 같은 반응이었으나 이내 '치밥'이라 불리는 유행으로 퍼졌다. 이런 츤데레 국가같으니 치느님은 우리 모두를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2 종류[편집]

  • 프라이드 치킨
    • 본래 흑인 노예들이 주인집이 먹다 남긴 닭을 재활용해 먹었던 것에서 유래한 음식. 남부식 미국 요리이며 지금은 사실상 소울푸드화 되었다. 다만 미국식 치킨과 한국식 치킨은 다소 지향점이 다른데 KFC의 오리지날과 크리스피의 차이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6]


  • 로스트 치킨
  • 순살치킨
    • 닭뼈를 발라낸 치킨으로 뼈가 없어 손쉽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뒷처리를 귀찮아 하는 사람이 선호한다. 다만 뼈에서 나온 깊은 맛이나 뜯어먹는 맛이 없고 보통의 치킨보다 값이 비싼 것이 단점이다. 일본의 카라아게와 비슷하다.

2.1 한국화 치킨[편집]

치렐루야 치멘

  • 통닭 : 한국에 가장 먼저 등장한 치킨조리법. 말 그대로 간하지 않은 통닭을 통째로 기름에 넣은 것인데, 조리속도와 같은 필요성에 따라 4분할 정도로 나누어 넣기도 한다. 60~80년대 치킨의 상징이자 당시의 흔치 않은 외식 단골메뉴였다. 1980년대 후반 양념치킨의 발견 이후로 사장되는가 했더니, 2010년대 초반무렵 고가격 정책의 대항마로서 서서히 부활의 조짐을 보이며 다시 유행을 타려고 하고있다.
  • 전기구이 통닭 : 통닭과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구이형태 치킨 조리법. 미국에서 말하는 로티쉐리 치킨의 일종으로, 한국에서는 '명동영양센타'가 원조로 인정받고 있다. 장작구이 통닭, 오븐구이 치킨 등으로 발전했다.
  • 양념치킨 : 약간 점도가 있는 매콤달콤한[7] 양념장으로 버무린 프라이드 치킨을 말한다. 1980년대 중반 경 '페리카나'[8]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개시 초창기에는 반응이 시큰둥했으나 이내 큰 인기를 끌며 한국식 치킨의 대표가 되었다. 기성 한국 요리 중에서 닭강정과 거의 차이점이 없는데, 닭강정이 강정으로서 보존에 중점을 두었다면 양념치킨은 먹기 직전에 버무려 내기 위함이 근본적인 차이점이다. 그 닭강정도 현대의 한국에서 발명된 음식인 만큼, 하마터면 부대찌개마냥 경쟁관계에 놓일 뻔했다고도 할 수 있다.
  • 간장치킨 : 얇은 옷으로 굴곡없이 튀긴 닭튀김에 간장을 가볍게 입혀 마무리한 치킨이다. 그 기원은 1978년 개업한 '대구통닭'이나, 그곳에서 일하던 직원이 전수받아 프랜차이즈화 한 '교촌치킨'(1991년 개업)이 본격적으로 널리 알렸다.
  • 마늘치킨 : 일명, 마닭. 마늘을 갈아서 만든 소스를 튀긴 통닭에 끼얹은 요리다. 기원은 1970년 개업한 문래동 마늘통닭.
  • 파닭 : 후라이드 치킨에 채썬 파를 얹은 것. 사실 이게 새로운 요리라고 해야하나 좀 고심할 여지가 있는데 그런건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신비한 음식이다. 이것의 파생형으로 양파닭, 마늘닭등이 등장하긴 했지만 원체 파닭의 인기가 높은지라 대부분 사장되었다.

2.2 기타 치킨 요리[편집]

3 치킨집[편집]

한국의 치킨집은 거의 치킨의 민족 수준으로 흔하게 볼 수 있다. 왜냐면 창업할 때 진입장벽이 낮은 편이라[9] 프랜차이즈부터 개인 사업까지 많이 열고 있기 때문. 오죽하면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 수보다 한국의 치킨집 갯수가 더 많다.[10]

수요든 공급이든 인기가 많은 만큼,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성공하기 힘든 레드오션 시장이다. 많이 여는 만큼 많이 닫는 사업.

3.1 프랜차이즈[편집]

  • BBQ
  • BHC
  • 교촌치킨
  • 굽네치킨
  • 네네치킨
  • 다사랑치킨
  • 또래오래
  • 멕시카나
  • 부어치킨
  • 처갓집
  • 티바두마리치킨
  • 페리카나
  • 호식이두마리치킨
  • 계동치킨
  • KFC (미국)
  • 난도스
  • 파파이스 (미국)
  • 맘스터치


4 같이 보기[편집]

5 각주

  1. 그런데 이게 농담이 아닌게 뭣하기도 하다.
  2. 기내식 단골질문이기도 하다. "취킨 오어 뷔-프?"
  3. 열면 망할게 뻔할텐데 굳이 오픈하는 것은 일단 안정적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다. 그만큼 수요가 엄청난 시장이다. 몰론 도태되기도 쉽다.
  4. 닭다리 부분에만 손잡이용 뼈가 붙은 넓적다리 튀김. 유난히 크리스마스때 수요가 폭발적으로 생긴다.
  5. 화북지방과 화남지방의 지역차가 상당히 크며, 중국 KFC도 수도 베이징의 영향인지 치밥메뉴가 상대적으로 매우 적다. 중국식 닭튀김과 밥을 같이 먹는 것은 논외.
  6. 이 두 메뉴가 미국KFC와 한국KFC의 매출량이 정반대이다. 미국은 절대적으로 오리지날을 선호하고, 한국에서는 절대적으로 크리스피를 선호한다.
  7. 김장하는 모습에서 착안하여 비슷한 이미지로 만들었지만, 명색이 치킨이다보니 젓갈 대신 달콤한 맛으로 딸기잼을 넣어 만들었다고 한다.
  8. 참고로 조각 후라이드의 시초는 '림스 치킨', 최초 치킨CF를 찍은 브랜드는 '스모프양념통닭'이다.
  9. 오죽하면 문과든 이과든 결론은 치킨집이란 말이 돌기도 했다.
  10. 국내 치킨집,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보다 많다 (2015.10.05,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