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370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370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Sorts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페스터봇 (Pesterbot)[1]

격리 등급 : 안전 (Safe)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진열장 안에서 연구자들을 위협하는 SCP-1370
중2병 허세로봇으로 볼 수 있다. 뭘 봐 시발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370은 그냥 유리 진열장 안에 보관되고 있다. 2등급 이상의 인원은 누구든 재량에 따라 SCP-1370을 진열장에서 꺼낼 수 있으나, 만일 문제가 발생한다면 징계 조치를 받을 수도 있다. 또한 윤리위원회는 장기 보관 시 SCP-1370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충분히 넓은 공간에 보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2 설명[편집]

SCP-1370은 다양한 전기 장비들로 만들어진 인공지능 로봇이다. 그 크기는 1미터에 달하며, 아무런 동력 공급 장치가 없음에도 스스로 움직일 수 있다. 또한 가슴에 장치된 스피커를 통해 단음의 목소리를 냄으로써 의사소통을 한다.

뒤집힌 전압계가 목 관절에 납땜질되어 두부(頭部)를 구성하고 있으며, 그 얼굴은 마치 웃는 듯이 보이나 감각 기관은 부착되어 있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CP-1370은 시각적, 청각적 자극에 반응하며, 만일 머리에 무언가를 뒤집어씌워 놓으면 이러한 감각 능력은 차단된다. 또한 그 형태는 기능성보다는 미적인 면에 더욱 중점을 둔 듯이 보이며, 무게 중심이 잘 맞지 않아 균형과 보행 능력에 지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로 SCP-1370은 원래 일종의 미술 작품이었으나, 후에 어떠한 경로를 통해 특수한 능력을 부여받은 것으로 추측된다.

SCP-1370은 미국식 영어, 프랑스어, 라틴어 등을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으며, 또한 다른 언어를 배우는 능력도 갖추고 있다. 그것이 가진 지적 능력에 대하여는 아직 완전히 밝혀진 바 없으니, 왜냐하면 SCP-1370은 감각을 가진 모든 존재에게 항상 적대감을 표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SCP-1370은 동물, 재단 직원, 민간인, 음성 및 영상 장비, 감시 카메라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존재에 대한 적개심을 보이고 있다.

만일 자신과 접촉한 존재가 지성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된다면, SCP-1370은 임의의 간지나는 이름을 대며 대상과의 교전에 착수한다. 그 무시무시한 칭호의 예를 들면 봇 2000, 파괴자 로보로드, 악의 대행자, 다스 클로 킬플렉스 등이 있다. 게다가 SCP-1370은 학습을 통하여 칭호 레퍼토리에 새로운 이름을 추가하기도 한다. 재단 직원들은 SCP-1370에게 주절대는 파세티콘[2], 페스터봇 등의 칭호를 추가하였다.

3 부록[편집]

SCP-1370의 전투력을 측정하기 위하여 수많은 실험이 실시되었으며, 그 결과 SCP-1370에게는 어떤 생명체에게 위해를 가할 만한 물리적인 능력이 결여되어 있음이 확인되었다. 한 실험에서 SCP-1370은 내부에 스피커가 장치된 식물 화분과 대면하였는데, 그것에게 언어적 위협을 받자 SCP-1370은 자신의 손으로 그 잎을 접고 비틀고자 시도하였으나 실패하였다. 아래의 실험기록을 보면 알 수 있다.

연구원 L. 앨런즈와 T. 바우숨이 SCP-1370의 진열장을 실험실로 운반함. 안에 작은 스피커가 장치된 필로덴드론 화분으로부터 0.9m 거리에 진열장이 놓임.

SCP-1370: 나를 석방하라, 벌레들이여. 나는 온갖 파멸의 주인인 둠마스터 1370이니라. 나는 네놈들의 파괴를 알리는 전령이 되리라.

연구원들은 실험실을 빠져나가고 진열장이 열림. 보안상의 위험은 없으나, SCP-1370이 화분 대신 근처의 인원들에게 반응하지 않도록 인원들은 퇴실 조치됨. SCP-1370이 거울에 비친 자신을 공격하지 않도록 관찰은 불투명 유리를 통해 이루어짐.

SCP-1370: 드디어 그토록 멸망을 갈구하는 이 대지에 내가 강림하였도다. 모든 것은 나의 집게 앞에 찢어지리라. 모든 것은 내 발 밑에 짓밟히리라. 나는 환희를 강탈하는 자 시바트론이다.

연구원 P. 데이비스: (식물에 장치된 스피커를 통해) 안녕! 내 말 들리니?

SCP-1370: (식물에 접근하며) 감히 나를 부르는 자 누구냐. 모든 영혼이 불타리라. 나의 날카로운 분노를 맛보리라. 정체를 밝혀라, 그리하면 너의 죽음 앞에 저주를 노래해 주마.

데이비스: 나는 필로덴드론[3] 이라고 해. 크고 반질반질한 잎을 가진 관목 식물이지. (웃음을 참으며) 내 잎은 3피트까지 자랄 수 있단다.

SCP-1370: (잎과 싸우려 들며) 입으로 파멸을 재촉하는구나. 내가 왔노라. 네놈은 나의 손가락 사이에 으깨지리라.

SCP-1370은 넘어지고, 일어나지 못함. 약 6분 후 SCP-1370이 화분을 넘어뜨리고, 굴러온 화분에 SCP-1370의 몸이 깔림. 연구원들이 진입해 SCP-1370을 진열장으로 돌려넣음.

4 해설[편집]

자기를 세상의 파괴자라고 주장하는 로봇이다. 기본적으로 모든 생물 및 무생물을 마음에 안 들어해서 지적 능력이 있다고 판단하면 온갖 무지막지한 명칭으로 자신을 호칭하고 휘황찬란한 어구로 상대방을 위협하며 시비를 털고 보는 성질 더러운 로봇. 하지만 식물 화분과 싸워도 진다. 거기에 그냥 화분에 통신기 달아서 연기한 걸 진심으로 받아들인 걸 보면 지능도 좀 모자란 듯 싶다. 그런데도 영어, 프랑스어, 라틴어를 구사할 줄 아는 데다 단어 선택 능력은 탁월한 것을 볼 때 말빨 하나는 끝내주는 듯. 이러한 특성을 잘 알고 있는 재단도 SCP-1370을 별다른 격리 절차 없이 그냥 진열장 안에 넣어 보관해두고 있으며 심지어 마음 내키는 대로 꺼내놔도 상관이 없다.

브라이트 박사SCP-682와 대면시키려 했으나 무산됐다. 다행이라고 봐야 되나?

5 각주

  1. 'pester'는 '괴롭히다, 귀찮게 하다'란 뜻이다. 사실 하는 짓을 보면 그저 귀찮은 수준에 불과하다.
  2. Patheticon. 'pathetic'은 '측은한, 불쌍한'을 뜻한다.
  3. 크기로 볼 때 필로덴드론 셀로움으로 보인다. 잎이 많은 필로덴드론 중에서 제일 잎이 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