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47

Автомат Калашникова (Avtomat Kalashnikova) 47
AK47.jpg
국가 소비에트 연방(현 러시아)
종류 돌격소총
역사
개발 미하일 칼라시니코프
개발년도 1947
생산 이즈마시 조병창 (현 칼라시니코프 조병창)
생산년도 1949 ~ 1959 (소비에트 연방 기준)
사용년도 1949 ~ 1980 (소비에트 연방 기준)
제원
중량 4.3 kg
길이 880 mm
총열길이 415 mm
탄약 7.62×39 mm
장전방식 가스 작동식, 회전 노리쇠 방식
연사속도 분당 600 발
총구속도 715 m/s
조준기 탄젠트식 가늠좌/가늠쇠
유효사거리 300m
최대사거리 1,500m
진정한 대량살상무기
— 래리 커헤너[1]

AK-47소비에트 연방(소련)에서 1947년에 개발한 돌격소총이다. 세계적으로 널리 보급된 화기이다. 공산진영국가를 중심으로 보급되었다.

1 설명[편집]

1.1 역사[편집]

AK 소총의 역사는 제2차 세계 대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중산층 집안 출신이였던 미하일 칼라시니코프소련군으로 복무하며 나치 독일에 맞서 싸웠는데 그러다가 한 번은 부상을 입고 후방의 군 병원으로 후송된다. 병원에서 마찬가지로 부상을 입고 입원해온 동료 병사들이 입을 모아 '총 괜찮은거 하나만 있었어도…' 하는 이야기를 들은 칼라시니코프는 자신의 공업 학교 출신과 각종 기계공 근무 경력등을 살려 직접 총기를 제작하기로 하였고, 마침 소련군이 새로운 총기를 모집하는 컨테스트에 출품해보았으나 이 때의 시제품은 실패를 기록했다(참고로 이 때 채용된게 PPSh-41). 하지만 적어도 칼라시니코프는 실력을 인정받아 조병창에서 일하게 된다.

종전 후 독일제 무기들에게 화끈하게 데여본 연합국들은 독일의 무기 시스템들을 흡수하느라 바빴고 이는 소련 또한 예외가 아니라서 독일의 군수공장을 그대로 옮겨오거나 기술자들을 초빙(내지 납치)하기도 하는 등 여러 발전을 모색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칼라시니코프가 종래의 M1 개런드, MP40 등의 여러 총기들을 조합하여 만든 시제품이 군부의 주목을 받았고, 몇차례의 개량과 테스트를 거쳐 마침내 1946년 제식 소총으로 채택되었고 1947년 본격적으로 전군에 보급되기 시작하니 이것이 칼라시니코프 자동소총 47호, 즉 AK-47이다.

1.2 특징[편집]

AK-47의 특징은 뭐니뭐니해도 저렴함과 미친 내구도. 값이 싸기 때문에 오늘날도 러시아군 같은 정규군은 물론 중동 여러 무장단체가 채용하는 등 돈 없는 군대들이 값 싸게 무장할때 선호되기도 한다. 영화 로드 오브 워 에서도 이런 점이 반영되어서 다른 총기들은 한자루당 가격을 매겨 팔지만 AK-47은 그냥 무게를 달아서 팔 정도로 막판다.

물론 실제 AK-47이 저렇게 싸진 않다. 정확히 말하자면 서구권의 무기들에 비해서는 저렴한 편이지만, 조병창에서 제대로 된 재료와 공정 하에 만들어진 AK-47도 만만치 않은 값을 자랑한다. 대체로 AK-47의 몸값을 낮추는 경우는 저런 제 3세계에서 불법으로 만드는 복제품들, 특히 중국이 이 방면에 도가 터서 중국제 AK-47이 AK-47을 저렴하게 만드는데 한 몫 했다.

다만 내구도의 경우는 진짜인데 애초에 혹한의 시베리아 환경에서도 작동을 보장받을 수 있을 정도로 만들어진데다가, 돈이 없는(...) 소련 국방부가 제작비를 아낄 겸, 그리고 문맹률이 심각한 동구권의 특성상, 무식한 동네 농부 이반이 잡고 쏴도 좋은 명중률과 정비성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려고 지지리궁상을 떨어서 최대한 단순하게 만들다보니 나온 결과이다. 유지관리가 좀 덜 들어가는 롱 스트로크 가스 피스톤 방식을 채용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때문에 보통의 총기들에 비해 먼지나 물 등의 오염에 조금 더 강하다. 설령 문제가 생겨도 워낙 단순하게 생겨먹은 구조 때문에 정비도 어렵지 않다.

이 외에도 7.62 x 39 mm탄을 사용하여 파괴력이 비슷한 구경의 다른 총기들 대비 강한 편에 속한다.

다만 AK-47이 단점 없는 완전무결한 총기는 아니다(만약 그랬으면 전세계 모든 국가들이 AK-47을 제식으로 채용했을 것이다). AK-47은 인체공학은 조금도 고려안하고 만들어 제어가 힘들고(오죽하면 소련군은 아예 기본 사격 교범을 뜯어고쳐 종래의 총기와는 좀 다른 자세를 취해 쏘도록 하여 이러한 약점을 보완했다), 구시대에 만들어진 총기라 피카티니 레일 같이 확장성을 고려하지 않고 만들어진 덕에 각종 악세서리 부착이 까다롭다(그래도 악세서리가 아주 없는 건 아닌데 다른 총기의 악세서리와는 좀 다르게 부착하고 제거해야 한다). 게다가 탄을 좀 무거운 것을 쓰기 때문에 유효 사거리가 비슷한 구경의 탄을 쓰는 다른 총기류 대비 좀 짧다(다만 못쓸 수준은 아니다). 마지막으로 AK-47 자체는 문제가 아닌데 탄창과 탄약의 신뢰도가 개판이다(...).

1.3 사용[편집]

당연히 AK-47은 소련군에서 제식으로 채용되었다. 특히 이후 경기관총 버전인 RPK, 중기관총 버전인 PK 등 AK의 바리에이션이 나오면서 이것들도 소련군의 제식으로 하나둘 자리잡힘으로서 AK 시리즈가 장수하는 원인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들 무기는 말 그대로 AK-47을 조금 손 본 물건이라 AK-47을 쓸줄만 알면 조금만 더 공부하면 다 쓸 수 있는 무기들이라 적극 채용되었기에 가능했던 것.

한편 공산주의 국가들은 서로간의 유대감을 중요시 여겼고 이에 공산국가들의 큰형님인 소련은 AK-47 관련 라이센스를 시베리아에 눈오듯 마구잡이로 뿌려댄 통에 공산국과와 이와 인접한 제 3세계 국가들에서도 많이 사용되었다. 북한에서는 58식 보총이라는 이름으로 카피해서 쓰고 있다.

의외로 미국, 프랑스, 영국 등 서방 국가들도 알음알음 사용하고 있긴 한데 이는 군 단위로 쓰는 제식 사용은 아니고 특수부대나 민간인이 개인적으로 쓰는 것에 가깝다. 그런데 이들 국가에서는 AK-47에 대한 환상이 무지 강해서 수요가 제법 있고, 민간 총기 업체들도 전용 부품을 파는 등 그럭저럭 선전하고 있다.

PMC에서도 활발히 사용되고 있는데 이는 PMC들은 활동 장비를 전부 개인의 사비로 구입해야 하기 때문에, 현지(물론 대부분의 PMC들은 중동에서 활동한다)에서 구하기 쉽고 신뢰도 좋고 값까지 착한 AK-47에 눈을 안 돌릴수가 없다. 단, 이런 PMC가 쓰는 AK 들은 역시 서방 사람 물건 답게 뭔가 택티컬하게 마개조가 되어 있다.

AK-47에서 사용 가능한 악세서리는 대검과 GP-25 유탄발사기와 PSO-1 저배율 조준경이 있지만, 상술했듯 총기 자체가 악세서리 부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물건이라 이 악세서리들을 부착할 경우 사이드 레일을 추가로 달아야 한다. 단, 대검은 그냥 부착할 수 있다.

2 오해[편집]

AK-47에 대한 오해는 사실 반 이상이 서든어택이 만든 오해들이다(...). 오죽하면 이런 AK-47에 대한 오해를 놀리는 사람도 많다.

우선 AK-47은 파괴력이 더 강하고 그만큼 사격 반동이 심하다는 낭설이 존재하는데 이는 서든어택의 AK-47이 그렇게 표현되어서 생긴 오해로 실제로는 그렇게 더 강하지도 그렇게 더 튀지도 않는 무난한 소총이다. 단, 반동제어가 좀 힘든건 사실인데 이는 상술했듯 AK-47이 인체공학 그런 거 없이 만들어진 총기이기 때문이긴 하다.

그리고 상술했듯 AK-47이 싸다고는 하지만 조병창에서 만드는 것은 서방 세계의 안전 기준을 엄격히 거쳐 질 좋은 재료와 숙달된 기술자들이 생산하는거라 그렇게 싸지는 않다. 싸다는 건 제 3세계에서 불법 양산한 것들인데, 이런 복제품들은 대부분 AK의 이름이 무색한 신뢰성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러시아제 다른 총기들과 형제관계라는 설이 있는데 대부분은 사실이 아니다. 보통 SVD, Saiga 등이 이런 오해를 사고, 심지어는 서든어택 때문에 AKS-74U가 AK-47에서 나온 것인줄 아는 사람들도 많지만 전부 다 아니다. AK-47에서 나온건 개량판인 AKM 정도가 전부이며 나머지는 AK 시리즈에서 얻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만들었을 뿐 AK 시리즈의 아버지인 칼라시니코프가 기여한 것도 아니고 그 외 다른 사람이 참여한 것도 아닌 완벽한 별개의 작품이다. 이런 오해를 사는 까닭은 아무래도 해당 총기들이 빨간 목재 부품을 쓴다는 점이 AK-47과 겹쳐보이기 때문인 듯.

3 농담[편집]

AK의 약자가 All Kill 이라는 농담이 있다. 뒤의 숫자는 초 단위. 그러니까 AK-47은 47초만에 다 죽이는 총이고, 이게 너무 세서 너프를 가한게 All Kill 74. 그것도 너무해서 만든게 All Kill 101... 이런 식. 그런데 2012년에는 AK-12가 나왔다?

한편 여기서 발전하여 'AK 프로토타입'이라는 농담도 있는데, 프로로타입은 이런 거 없이 그냥 한발 쏘면 죄다 순식간에 초토화된다는 전설의 무기라는 농담이다.

이런 농담이 만들어진 까닭은 상술한 서든어택 등으로 AK 최강론을 펼치는 사람들을 까기 위해 만들어진 농담이다.

한편 상술했듯 서구권에서는 AK에 대한 환상이 강해 신봉자(?)들이 많다보니 마찬가지로 동시대에 출현해 역시 큰 인기를 끈 M16 돌격소총과 비교하는 이른바 AK-47 vs. M16 놀이가 있다. 그런데 이런 농담 외에도 진짜로 AK-47과 M16을 진지하게 고찰하는 경우도 많다. 영어 위키백과의 AK-47과 M16 비교 문서가 대표적.

4 기타[편집]

후속작(?)으로 AK-74가 있다. 사실 요즘 AK-47은 사장된 상황이고 오늘날 AK라고 하면 AK-74를 일컫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아무래도 47의 상징성이 워낙 강하기 때문에 AK 하면 그냥 47로 통하는 듯.

해당 총기의 개발자인 칼라시니코프의 개인 사업에서 출시한 보드카 브랜드 이름이기도 하다. 특별판으로 아예 AK-47의 모양을 본뜬 병에 담긴 버전도 파는데 덕분에 전세계 밀덕들의 주목을 받아 그럭저럭 흥행가도를 달리는 중. 참고로 이분은 시계 브랜드도 론칭했다. (이건 AK와는 관계없다)

5 각주

  1. 이는 진짜 그렇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비유적인 표현이다. 래리 커해너가 이 발언을 할 당시엔 미국 부시 행정부가 그 유명한 이라크 전쟁을 치룬 직후로, 당시 부시 행정부가 이라크전을 일으킨 명분은 '사담 후세인이 대량살상무기를 지니고 있다'는 것 때문이였다. 그러나 정작 이라크를 점령하고 나니 부시 행정부가 그렇게 주장하던 대량살상무기는 조금도 발견된 적 없고, 외려 혼란 상태에 빠진 이라크에서 테러단체들이 AK 소총으로 민간인과 미군을 사살하면서 인명피해가 커지자 그것을 비꼬기 위해 한 발언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