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 개런드

존 개런드가 개발한 반자동 소총. 1936년에 스프링필드 M1903을 대체하고 미군 제식 소총이 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 한국전쟁, 베트남 전쟁에서 사용됐으며,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서 시민군이 사용하기도 했다.

총알을 다 발사하면 탄 클립이 팅 소리를 내며 배출되는 특징이 있다. 급할 때 장전하면 노리쇠에 손가락이 씹히기 쉬운 문제점이 있다. 손가락이 잘린다는 말이 있으나 사실이 아니다.

애무왕이라는 별명이 있다. 국군이 M1 개런드를 처음 도입했을 때 일본식 발음으로 불렀기 때문인 듯 하다. 실제 사용 경험자 중에 '애무원'으로 발음하는 사람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