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 회 사진

(膾)는 생선이나 조개, 쇠고기의 살, 간 등을 날 것으로 먹도록 만든 요리다. 일반적으로 회 하면 생선회를 떠올리나 육회천엽회 같이 육류도 회로 먹을 수 있다. 일본에서는 사시미라 칭한다.

대부분 초고추장이나 간장, 고추냉이에 찍어 먹는다. 참기름 섞은 쌈장도 어울린다. 육회는 육회양념장에 비벼먹는다. 여기다 배도 넣어주면 더 좋다. 육사시미라는 것도 있는데 채썰어 먹는 육회와 달리 정말 생선회처럼 회를 뜬다. 육사시미는 소금 넣은 참기름에 찍어먹는다.

일본 사람들 중에서 한국 사람이 회를 초고추장에 찍어먹는 걸 보고 먹을 줄 모른다고 말하기도 하고 초장 찍어먹는걸 좋아하는 일본인 요리사도 있다. 일본식은 재료 하나하나의 맛을 살리는 반면 한식은 여러 재료의 조합을 중요시 하는 문화의 차이에 의해 일본 사람들은 생선 본연의 맛을 죽이는 초장에 찍어먹으면 안된다고 하는 경향이 있다.

신선도의 문제로 내륙에서 해안가로 갈수록 가격이 수직 하락하는 음식이지만, 해안가여도 유명 관광지라면 그런거 없고 비싸다. 주로 항구 도시에 위치한 재래시장을 둘러보면 싸게 취할 수 있다.

회는 일본에서 왔다고 알려져 있는데 중국이 최초라고 한다. 생각보다 아주 오래전이다. 다만 중국에서는 어느 순간부터 날것을 먹는 문화가 거의 전멸에 가깝게 없어졌는데, 왜 그렇게 됐는지가 미스테리라고.

회를 주문하면 회 밑에 당면 같이 생긴걸 깔아준다. 이걸 천사채라고 부르는데 먹어도 된다. 근데 별로 맛은 없어서 굳이 이걸 먹는 사람은 별로 없지만 상추 쌈에 같이 넣어서 먹기도 한다. 채썰은 무를 깔아주는 집도 있다. 회를 포장하게 되면 천사채, 무채도 없이 안에 스티로폼 접시를 넣기도 한다.

횟감[편집]

  • 광어(넙치) 한국에서 가장 잘 팔리는 회. 처음 회를 먹을 때 광어회로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다.
  • 우럭
  • 농어
  • 도미: 고급 어종
  • 방어
  • 줄돔
  • 도다리
  • 고등어 현지를 가야 먹을 수 있는 회. 다만 요즘은 제한적이지만 내륙에서도 먹을 수 있다고 한다.
  • 민어 비싼 값하는 횟감이다.
  • 숭어
  • 전어 뼈도 같이 씹어먹는 회. 전어의 기름진 맛이 좋다.
  • 아나고(붕장어)
  • 새우회
  • 한치: 회를 뜬 오징어는 한치라고 부른다. 아무 맛도 나지 않는다.
붉은살 생선
  • 연어 구워먹기도 회로 먹기도 한다.
  • 참치 등 다랑어
  • 송어 민물회 중 인기 회.

더 많은 정보는 분류:횟감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