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규어

굿스마일 컴퍼니에서 출시한 하츠네 미쿠의 1/8 스케일 피규어

피규어(Figure)는 인간, 동물을 묘사한 작은 장난감, 조각상을 의미한다.

본래 단어는 피겨린(Figurine)으로 figure는 Figurine의 준말이다. 사실 【피겨】로 읽어야 옳지만, 피겨 스케이팅과 겹치고 일본발 서브컬처의 영향으로 일본식 조어인 휘규아(フィギュア)의 읽는 법을 그대로 따오는 경우가 많아, 대중적으로는 피규어로 완전히 굳어졌다.

대중문화 작품(만화·애니메이션·게임·영화 등)의 등장인물과 유명인을 모형화해서 실물로 접할 수 있는 매력 덕에, 피규어·모형 수집가들이 전 세계에 많이 존재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고대부터 있었던 조각상, 인형과 기원이 같다고 볼 수 있다.

1 높은 진입 장벽[편집]

피규어는 프라모델과 다르게 양산이 매우 까다로워서 선예약을 통해 수주를 받거나 처음부터 몇 백 개, 몇 천 개 수량을 찍고 절판하거나 재판 텀이 매우 긴 편이다. 이렇다 보니 대부분의 피규어는 매우 고가로, 저렴한 논스케일 피규어만 해도 4만 원, 5만 원은 찍고 1/6 스케일 피규어는 10만 원을 호가하며 1/4는 비싼 건 50만 원을 넘어가는 수준이다. 특히 절판된 피규어는 그만큼 프리미엄이 붙어서 엄청난 고가에 거래되기도 한다. 이런 사정으로 피규어 수집가들은 경제력이 있는 사회인들이 대부분이며, 피규어 자체도 일부를 제외한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 아닌 수집품, 전시용 완구로 만 15세 이상 전용이라는 주의 문구가 붙는다. 그래서 관세를 매길때 어린이용 완구와 다르게 매겨진다.

또한 보관 관리도 매우 까다로운데 대부분의 피규어 재질은 PVC이기에 직사광선과 습기가 많은 곳, 먼지가 많은 곳에 두면 도색이 벗겨지거나 색이 변질되는 돌발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진열장 안에 두거나 전용 케이스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다.

2 가품 주의사항[편집]

피규어의 가품myfigurecollection라는 해외 피규어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다. 찾는 방법은 해당 피규어의 사진을 누르면 세부 정보를 볼 수 있는데, Various(기타) 항목에 Counterfeit(가품 목록)를 클릭하면 여러 가지 가품을 알아볼 수 있다.

특히 넨도로이드나 인기 브랜드, 프랜차이즈, 제조사의 제품일수록 가품도 매우 많기 때문에 피규어를 구매하고 싶다면 가품과 관련된 정보들은 잘 찾는 것이 중요하다.

만일 국내 오픈마켓이나 중고거래, 잡상점 등지에서 가품을 구입했는데 거래처에서 반품, 환불을 안받아준다면 소비자보호원특허청에 신고를 해서 받아낼 수 있다.

2.1 외형 구분[편집]

가품 피규어는 정품 피규어의 원형을 떠 복제한 뒤 재도색을 하는 식으로 제작이 된다. 그렇다 보니 가품은 정품에 비해 약간 뭉개져있으며, 그라데이션이 안 들어가있다거나 아크릴로 떡칠해서 뭉쳐있거나, 표면에 기포가 올라와있는 등 도색이 어설프다. 그리고 마감처리를 제대로 안 해, 표면이 지나칠 정도로 유광이 나거나 세세한 부분이 삐져나온 경우가 많다.

특히 만화, 애니메이션 같은 2D 캐릭터를 입체화한 피규어 같은 경우는 극소 사이즈 원코인 피규어가 아닌 이상 눈 부분은 데칼코마니로 처리하는데, 가품은 붓으로 일일히 그리거나 제대로 못 붙여서 형태가 따로 논다던지 눈 한쪽의 데칼을 재탕해서 좌우반전을 한 것처럼 처리해 시선 처리가 매우 어색하다. 그리고 질이 매우 좋지 않은 화학 재료와 싸구려 플라스틱 물질을 사용하다보니 화학물질 냄새가 PVC보다 극심한데, 최악에는 건강에 악영향이 갈 수 있다.

최근은 3D 프린터와 중국 공장의 각종 노하우 등으로 기술이 매우 발달해서 가품도 정품과 매우 흡사하게 만들어지는 경우가 늘었는데, 매우 잘 만들어진 가품은 고화질 사진으로도 분간이 힘들 정도이다. 그러나 가품은 가품이라고 실물로 보면 어느 정도 티가 나는 편이다.

또한 박스 디자인으로도 구분이 가능하다. 인쇄를 할 때 색감 체크를 안해서 원본에 비해 지나치게 밝거나 흐릿하고 정품 박스 디자인을 그대로 프린팅하되 원 제조사의 로고와 상품명을 스티커로 붙이거나 그래픽 소프트웨어로 지워버려 없앤다. 만일 특허권 침해로 고소를 당하면 배로 벌금을 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놓고 배째라는 식으로 로고와 상품명을 그대로 두거나 박스 디자인 자체를 바꾸는 것도 있다.

일본산 피규어(주로 굿스마일 계열, 메가하우스 등)에는 정품 인증 스티커가 표면에 붙어있어 스티커 유무로 구분하는 방법이 있으나 일부 해외 수출품에는 스티커가 없다보니 주의하는 것이 좋다.

2.2 거래할 때[편집]

  • 상품 주의사항과 소개서를 제대로 읽는다
주로 옥션이나 11번가, 중고나라 같이 개인 출품자가 중고로 올려놓거나 개인 거래가 가능한 오픈마켓에서 일어나는 경우다. 원 제조사에 올려진 공식 사진을 그대로 가져오거나 사진을 흐릿하게 찍어 판별을 어렵게 하거나 반품 수수료를 비싸게 받는다거나 정품 문의가 들어오면 「중국 내수품, 중국에서 생산된 OEM 제품, 정품과 매우 흡사한 해외산 특수품, 박스가 없는 벌크 제품」라고 두리뭉실하게 설명하는 경우가 많은데, 100% 가품이라고 보면 된다.[1] 참고로 대부분의 피규어는 굿스마일 컴퍼니처럼 직접 해외에 공장을 차리지 않는 이상은 대부분이 영세기업이라 중국이나 인건비가 싼 국가의 공장에 하청을 주는 식으로 생산하기 때문에 정품을 취급하는 판매처도 원산지는 중국산이나 OEM이라 표기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가품 사기범들이 OEM을 악용하는 바람에 커뮤니티에서는 정품 문의를 했을 때 OEM가 나오면 일단 거르라고 할 정도로 OEM 단어의 인식이 안 좋아진 상태다.
  • 피규어 전문점과 제조사가 운영하는 쇼핑몰에 구매하기
해외나 국내 피규어 전문점은 가품을 취급하는 일은 없는데, 당연히 법 위반이기 때문에 상표권, 저작권 침해로 고소를 당하면 영업정지는 물론이고 사기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해당 제조사와 공식 총판 계약을 맺지 않은 전문점들은 아미아미나 해외의 피규어 전문점과 거래를 하는 식으로 정품을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가품만 팔고 있는 샵이 있는데 이런 가품샵들은 가격이 원가에 비해 90% 정도 비정상적으로 싸기 때문에 분간하기가 쉽다. 국내 정품 피규어값이 비싼 이유는 원가에다가 부가세등 각종 세금과 국제 배송비를 포함시키고 일부는 샵 운영비를 포함시켜서 소위 말하는 창렬값이 나오는 반면 가품샵은 부가세들을 빼고 원가보다 몇 만원정도 싼 가격에 팔고 있기 때문. 그리고 아마존닷컴 같은 피규어 "전문"이 아닌 쇼핑몰이나 중고·잡화점식으로 운영하는 곳은 가끔씩 가품을 들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는 실수로 가품을 구입했거나 판매자가 중고로 속여 올렸다고 보면 된다. 만일 아마존닷컴 같은 곳에서 피규어를 구매하고 싶다면 판매자와 가게의 평판을 보는 것이 중요하며, 해외직구가 가능하다면 해외 피규어 샵이나 제조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구매하는 경우도 나쁘지는 않다. 단, 사정상 직구가 안 되는 곳도 있으므로 잘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 중고장터, 오픈마켓에서는 판매자로부터 정보를 많이 얻을 것(판매자를 알아볼 것)
중고장터와 중고 전문점은 절판된 피규어나 원가로부터 어느 정도 싸게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그만큼 가품이 섞여 들어오거나 가품을 정품이라 속이는 일이 많다. 이렇다보니 중고거래를 하는 경우에는 판매자로부터 세세한 정보(개봉여부, 내용물 사진 요구 등)를 얻거나 직거래를 하는 것이 안전하다. 특히 원가에 비해 심각할 정도로 싼 제품은 가품이라고 보면 된다.
  • 재고여부에 대해 알아본다.
절판된 피규어가 아닌 이상 계속 예약을 받거나 재판 예정이 있는 피규어는 재고가 넉넉한 편이다. 이 경우에는 중고거래를 하는 것보다 전문점이나 제조사 쇼핑몰에서 신품으로 사는 것이 났다. 가품 사기를 당하는 흔한 이유중 하나가 돈을 아끼려고 중고거래를 알아보는 도중 최저가에 혹해서 당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3 종류[편집]

3.1 형태[편집]

  • 액션 피규어
    관절 부위에 구동부가 들어가 피규어의 자세를 바꿀 수 있는 형태. 흔히 피그마라고 부르는 것
  • 스태츄
    형상이 고정된 형태. 대부분 피규어라 하면 이쪽을 거리킨다.
  • 트레이딩 피규어
    시리즈 별로 출시하며 박스 안에 피규어가 랜덤으로 들어있다. 크기도 그렇고 가챠퐁 기계에 동전을 넣고 뽑지 않는다 뿐이지 방식은 가챠와 같다. 한 시즌만 출시되고 단종되는 특성이 있어 시간이 지나면 프리미엄이 붙는다. 회사 입장에선 악성 재고가 생기지 않는 것이 장점이지만 [2] 구매하는 사람은 뭐가 들어있는지도 모르고 원하는걸 선택할 수 없기에 지뢰를 밟지 않을까 뽑은걸 또 뽑을까 걱정이 된다.실제로 지뢰를 밟았다던가 중복된걸 뽑았다고 커뮤니티에 하소연 하는 글을 볼 수 있으며 악성재고보다 더 최악인 상황은 불량품을 뽑아 버리는 것. 물론 그 쪼는 맛(?)이 묘미이긴 하지만 원하는걸 바로 고르고 싶은 사람의 입장에선 감질난다.
  • 넨드로이드

3.2 재질[편집]

  • PVC
    그 플라스틱 합성제로 2000년대 이후 저렴한 가격덕에 대중화된 피규어의 재질이다. 굿스마일 컴퍼니의 대세화로 엔간한 조형들은 레진급으로 뽑히지만 고열, 직사광선, 습기, 먼지에는 매우 약하니 보관 시 주의.
  • 레진
    아마추어 원형사나 소형 피규어 제조사들이 많이 사용하는 모형용 수지로 실리콘 형틀에 레진을 부어 만든다. 그 특성상 레진 피규어는 극소량만 제조되어 값이 매우 나가는 것은 물론이고 대부분이 도색이 되어있지 않아 도색에 대한 지식이 없으면 입문이 매우 까다롭다. 이쪽도 습기와 열에 약한 것은 매한 가지고 떨어뜨리거나 하면 깨져버린다. 완성형 피규어가 없을 때나 울며 겨자먹기로 구매하는 물건이다.

3.3 크기[편집]

  • 1/1
  • 1/4
  • 1/6 (12인치 사이즈)
    일반적인 인체를 1/6으로 축소하면 12인치 가량이 나오기 때문에 12인치 사이즈라고도 부른다.
  • 1/7
  • 1/8
  • 1/10
  • 논스케일
    원작에 변형을 가해 스케일을 측정할 수 없는 분류. 넨도로이드 등 디포르메 피규어가 이쪽에 속한다.

4 제조사[편집]

일부 규모가 큰 피규어 제조사들은 직접 공식 행사, 전시회를 주최해 전에 만든 피규어들은 물론이고 신작 홍보를 하기도 한다.

5 브랜드[편집]

6 판매처[편집]

주로 일본 아마존이나 각 판권사 쇼핑몰에서 쉽게 구할 수 있으나 해외직구에 속하는지라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 일부 인기 제품들은 국내 피규어 샵에서 구할 수 있다.

참고로 국내샵에서 파는 피규어는 원가와 비교하면 비싼 편인데 관세와 부가세, 샵 운영비, 배송비가 포함되어있기 때문이다. 단 샵마다 세부가격은 다르기 때문에 국내샵을 이용한다면 값을 비교하는 것이 좋다.

7 관련 행사[편집]

8 커뮤니티[편집]

9 각주

  1. 피규어 전문점과 정품을 파는 판매자는 정품 문의가 들어오면 "정품이 맞다" 라고 곧바로 말한다. 당연히 가품이라고 말하면 아무도 사지 않기 때문에 허점을 노려서 속이는 것이다. 단 대놓고 정품이라고 속이는 소수의 사기범들도 있는데 국내법상 사기가 맞으니 고소하면 된다.
  2. 적어도 뽑은 사람이 버릴지언정 이익은 남는다. 한번 상자를 뜯으면 반품도 안되고 가격도 한번 뽑기엔 부담없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