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만화(漫畵)는 시각 예술의 하나로, 그림을 통해 이야기를 전달하는 작품을 말한다. 영어로는 코믹스(Comics), 카툰(Cartoon), 코믹 스트립(Comic strip)이라고 하며, 일본어로는 망가(漫画(まんが))라고 한다.[1]

1 정의[편집]

수용자에게 정보를 전달하거나 미학적 반응을 일으키기 위하여, 의도된 순서로 병렬된 그림 및 기타 형상들[2], 또는 한 장의 그러한 그림 및 기타 형상들.

두 정의 모두 한국에서는 '만화'라는 단어로 퉁 쳐서 표현되지만 영어에서는 전자를 코믹 스트립(Comic Strip)이라 하고 후자를 카툰(Cartoon)으로 구분한다. 전자는 극화, 소년만화, 순정만화, 그래픽 노블 등, 우리가 알고 있는 대다수의 만화를 칭하며, 후자는 주로 신문에서 볼 수 있는 한 컷짜리 시사 풍자 만화를 떠올리면 된다.

만화가 한국에 처음 소개됐을 때는 '다음엇지'라고 소개됐는데, "다음어떻게(되는가)"란 뜻으로 코믹 스트립의 뜻이 담겨 있다고 볼 수 있다.

2 한국 만화의 역사[편집]

1909년, 대한민보에 실린 이도영 화백이 그린 만화를 한국 최초의 만화로 보고 있다. 당시에는 일본이 조선을 식민 지배하려고 시도했던 시기였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한 풍자 만화를 주로 그렸었다.[3]

1960년대까지만 해도 대한민국에서는 만화에 대한 인식이 나쁘지 않았었으나, 정병섭군 자살사건을 계기로 만화가 어린이의 생각을 좀먹는다는 인식이 강해져 정부에서는 아이들에게 만화를 보지 못 하도록 하는 등 만화 시장을 대대적으로 탄압하기 시작하였다. 그나마 학습만화는 학습이라는 점이 정부 측에서 유익하다고 판단했는지 쭉 살아남았다. 그렇게 침체기를 겪은 후, 1980년대에 보물섬과 1990년대에 유행을 타기 시작한 아이큐 점프소년 챔프를 시작으로 대본소에서 빌려보는 시대에서 단행본을 통해 직접 사서 보는 시대로 바뀌게 된다.

2000년대에는 초고속 인터넷의 보급으로 더 이상 출판만화로는 수익을 내기가 힘들어지면서 이에 대한 대안으로 웹툰 시장으로 진출하는 예가 늘어났다.

3 만화 목록[편집]

4 각주

  1. 흔히 '망가'를 『(일본산) 에로 만화』라는 뜻으로 쓰곤 하는데, 망가는 만화라는 한자를 일본식을 읽은 것에 불과하다. 덧붙여 일본에서는 망가 만큼 코믹(コミック)이라는 표현도 자주 쓴다.
  2. 『만화의 이해』, 스콧 맥클라우드, 시공사(초판 1쇄)
  3. 한국만화, 1909년 종로에서 탄생했다, 프레시안, 2016.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