볶음밥/레시피

< 볶음밥(리디버그 볶음밥에서 넘어옴)

※ 본 항목은 명칭에 직접적으로 "볶음밥"이 들어가는 요리, 혹은 실제로 밥을 볶아서 만드는 요리에 한해서 서술합니다.

  • (▶예1) "스페인식 볶음밥 ≠ 빠에야"이므로 스페인 볶음밥은 이곳에, 빠에야의 제법은 빠에야/레시피 항목으로.
  • (▶예2) "태국식 볶음밥" = 카오팟이고 실제로 밥을 볶아서 만드니 이곳에 작성. 단, 카오팟 문서가 새로 뚫린다면 카오팟/레시피로 내용 독립.

1 김치볶음밥[편집]

※ 본 내용은 "레시피/김치볶음밥" 2015년 7월 20일 (월) 18:32:34 판에서 옮기기로 이관되었습니다.

1.1 진밥처럼 부드러운 식감[편집]

  • 준비물
잘 익은 김치, 뜨거운 밥, 계란, 참기름, 참치캔, 라유(생략가능)
  • 조리법
1. 김치는 물에 행궈서 고춧가루 등 양념을 대충 씻어낸다. 양념이 너무 많이 남아 있으면 볶음밥을 했을 때 텁텁한 맛과 쓴맛이 날 수 있다. 행군 김치를 잘게 다진다.
2. 참치는 기름기를 어느 정도 제거한다.
3. 계란은 그릇에 깨서 잘 저어둔다.
4. 팬에 참기름을 두르고 김치를 올려서 볶는다. 김치가 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참치를 넣고 약 30초 정도 볶는다. 라유가 있다면 추가한다.
5. 4번에 더운 밥을 부어주고 잘 섞는다.
6. 밥이 잘 섞이면 풀어준 계란을 붓고 다시 한 번 잘 섞어준다.
7. 계란이 적당히 익으면 접시에 볶음밥을 올린다.
  • 여담
    • 마치 비빔밥처럼 약간 질척하면서 참치의 부드러운 식감이 어울린다.

1.2 중화 요리풍 고슬고슬한 식감[편집]

  • 준비물
잘 익은 김치, 찬밥, 계란, 베이컨 또는 스모크 햄 약간, 양파, 굴소스(생략가능)
  • 조리법
1.(선택)김치는 물에 행궈서 고춧가루 등 양념을 대충 씻어낸다. 양념이 너무 많이 남아 있으면 볶음밥을 했을 때 텁텁한 맛과 쓴맛이 날 수 있다. (필수)행군 김치를 잘게 다진다.
2. 베이컨이나 스모크 햄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작게 썰어둔다.
3. 양파는 잘게 다진다.
4.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김치와 양파를 넣고 익힌다.
5. 양파가 투명해질 정도로 익으면 베이컨 또는 햄을 섞는다.
6. 어느 정도 익으면 찬밥을 투하하고, 가지고 있다면 굴소스를 한 스푼 섞어준다. 밥이 잘 안풀리면 식용유를 살짝 뿌려서 잘 섞어준다.
7. 밥이 잘 섞이면 팬 한쪽으로 밥을 잠시 몰아준 후, 계란을 풀어서 재빨리 휘저어서 스크램블드 에그 상태로 만든다. 계란이 완성되면 밀어놨던 밥과 다시 잘 섞어준다.
9. 맛있는 냄새가 나는가? 접시에 올려서 완성.

2 리디버그 볶음밥[편집]

※ 본 내용은 레시피/리디버그 볶음밥의 2015년 7월 16일 (목) 09:10:16‎ 판에서 수작업옮기기로 이관되었습니다. 편집 역사는 해당 리다이렉트 문서에서 확인 바랍니다.

리디버그 볶음밥돼지고기 사태살멸치 또는 새우를 주 재료로 하는 볶음밥이다. 고기가 씹히는 질감이 잘 느껴지면서, 동시에 멸치새우의 향이 느껴진다.

리디버그 볶음밥이라는 다소 잔인한 명칭은 여기에서 유래했다.다행히도 리디버그를 쓰진 않는다.

2.1 재료[편집]

Ledibug-Labin-Chef.gif
  • 돼지고기 사태살 200g(1/3근). 다른 국거리용 부위로 대체가능하다. 돈이 없어서 소고기로는 해보지 못했지만 아마 맛있을 듯 하다. 어쨌든, 정육점에 '김치찌개용' 또는 '탕수육 고기 모양'으로 좀 잘게 썰어달라고 부탁하자. 볶음밥에서는 그 정도가 딱 적당하다. 먹기도 편하고 씹는 맛도 있고...
  • 2공기
  • 식용유 충분히. 풍미가 좋은 식용유를 쓰면 더 맛이 좋다.
  • 후추 적당량
  • 시판되는 불고기 양념 약간 - 고기를 연하게 하고 간이 베게 하는데 좋다. 없으면 소금으로 대체해도 되지만… 맛은 보장 못 한다.
  • 대파 10cm 내외 (반드시 넣으시오)
  • 간장 1아빠숟갈
  • 선택 재료
  • 아, 그리고 후라이팬

2.2 재료준비[편집]

  1. 혹시 말린 송이버섯이 있다면 최소 2시간 전부터 물에 담가 불리자. 물 먹는데 상당히 오래 걸린다. 다 불렸으면 먹기 좋게(얇게) 채썬다.
  2. 돼지고기는 시판되는 불고기 양념에 20~30분간 재 놓는다. 이때 소스를 너무 많이 부으면 간이 너무 짠데다 후라이팬에 눌어 붙기 쉽다. 그러니 조금만 넣고 소스를 골고루 묻힌다는 느낌으로 조물조물 하자.
  3. 대파는 우선 반으로 가른다. 조심하지 않으면 손바닥이 베일 수 있으니 조심하자. 그 다음 3~5mm 길이로 썬다.
  4. 새우 또는 멸치는 잘게잘게 다진다.

2.3 조리[편집]

  1. 우선 후라이팬에 불을 올리고, 식용유를 붓는다. 이때 식용유는 충분히 붓는다. 이 충분히의 기준은 개인의 기호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기름을 많게 넣을 경우 밥알이 하나하나 살아있는 맛을 즐길 수 있지만, 사람에 따라 니글거린다고 하기도 한다. 기름을 적게 넣을 경우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지만, 밥알이 마치 숫가락으로 5분간 비빈 비빔밥처럼 뭉게질 수도 있다. 중국의 볶음밥의 경우에는 거의 기름에 밥을 말아먹는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넣는다. 하여튼 식용유의 양을 조절해보면서 개인의 기호를 맞추자. 다만, 이 볶음밥은 김치 볶음밥보다는 기름을 많이 쓰는 것이 좋다.
  2. 아까 소스를 묻혀 놓은 사태살을 볶는다.
  3. 사태살이 먹어도 될 정도로 익은 것 같으면 새우 또는 멸치와 대파, 건 송이버섯을 넣는다. 이때 순서는 새우나 멸치를 말린 것을 사용했을 경우에는 먼저 넣는 것이 좋다. 그리고 또 휘적휘적 하면서 고기가 거의 다 익을 때까지 볶아주자. 그리고 후추를 후추후추 하면서 투하.
  4. 이제 밥을 투하한다. 이때 후리가케를 같이 넣어도 좋다. 후리가케 역시 상당히 간이 있으니 주의. 역시 밥알이 뭉치지 않게 주의하면서 휘적휘적 볶아주자.
  5. 후라이팬 가장자리로 간장을 1숟갈정도 흘려넣는다. 그리고 다시 휘적휘적 볶아주자. (후라이팬에 간장을 끓인다고 금방 타거나 눌지는 않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6. 맛있는 냄새가 확 풍기기 시작하면 거의 다 된거다. 가쓰오부시를 준비했을 경우 지금 볶음밥에 넣고 불을 끈다.
  7. 이제 접시 위에 옮기고, 귀찮으면 생략 김가루를 준비한 경우에는 그 위에 적당량 뿌려준다.
  8. 맛있게 먹는다.

조리과정에 대한 개선 아이디어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수정바람.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