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탕

곰탕은 한국 요리 및 조리법의 일종으로, 소고기(혹은 부속)을 물에 넣어 오랫동안 뭉근하게 끓여내 만든 국물 음식(탕국)이다. 중국 요리에도 거의 유사한 탕음식이 있는데, 소고기를 쓴 것은 우육탕(牛肉汤, 니우러우탕)이라 부른다.

뭉근하게 오래 끓이는 조리법을 가리키는 고유어 동사 '고으다'[1]의 명사형 "곰(고음)"에 뜨거운 국물을 뜻하는 '탕(湯)'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단어라는 것이 정설이다.[2] 또한 한자어 '탕'을 고유어 '국'으로 바꾸어 '곰국'이라고도 한다. 흔히 '국'의 종류는 앞에 사용하는 재료의 이름을 붙이기 마련이고, 하필이면 동물 과 동음이의어라서 말장난으로 널리 이용된다. 그리고 엎으면 논문이 된다 카더라.

1 바리에이션[편집]

주재료로 쓰는 종류에 따라 앞에 명칭을 붙여 음식명을 구분한다. 기본적으로 소고기류를 쓰지만, 소고기가 아닌 것을 쓴 곰탕도 존재하며, 특히 창작요리 중에서 그런 것이 자주 나온다.

그리고 곰탕의 한 종류이지만, 설렁탕은 아예 별개의 이름이 붙여졌다. 그리고 갈비탕이나 우족탕, 돼지국밥 등은 각각 곰탕의 일종으로서도, 독자적인 음식으로서도 다루어진다.

향토음식으로서 유명한 지역별 곰탕은 아래와 같다.

2 각주

  1. 단, '고음'의 어근인 '고(膏)'는 한자어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보기도 한다.
  2. 즉, 이설도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