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

Wikipedia-ico-48px.png
이 문서는 한국어 위키백과한자 문서 14203153판에서 분기하였습니다.


漢字 / 汉字

1 개요[편집]

고대 중국에서 만들어져서 현재까지 쓰이고 있는 어렵기로 소문난 표어 문자이다.

중국 신화에 따르면 한자는 창힐이 새의 발자국을 보고 창제했다고 전해진다. 근데 새의 발자국이 저렇게 복잡했을지는 의문이다. 중국어일본어는 한자를 활발히 사용하며, 한국어는 한자를 아예 아니 쓰거나 보조적으로 사용한다. 근데 우리나라는 사람들이 한자를 안쓰기 때문에 사실상 폐지 수준이다. 베트남어는 한자를 완전히 폐지하고 라틴 문자로만 적는다.

이 文章과 같이 韓國語를 表記할 때 漢字를 混用하는 文體를 國漢文混用體라고 한다. (이 문장(文章)과 같이 한국어(韓國語)를 표기(表記)할 때 한자(漢字)를 같이 표기(表記)해 주는 문체(文體)를 국한문병용체(國漢文倂用體)라고 한다.)

2 역사[편집]

한자의 기원을 유추할 근거는 3,000년 전 사용된 금문과 3,300년 전 사용된 갑골문, 그리고 6,800년 전 사용된 도문인데, 일반으로 갑골문(甲骨文)을 한자의 기원인 글자로 보는 견해가 많다.[1]

한비자여씨춘추와 같은 책을 보면, 한자는 창힐이라는 사람이 만들었다고 한다. 창힐은 상고시대에 살았던 사람으로서 황제라는 설도 있고 황제의 사관이라는 설도 있다.[2] 그 사람이 사물의 모양이나 짐승발자국을 본떠 한자를 만들었다는 기록이 있다. 그러나, 한자는 한 사람이 만들 수 있는 자가 아니고 한 시기에 만들어질 수 있는 글자도 아니라는 견해가 많다.

실존하는 자료로서 가장 오래된 문자는 1903년 은허에서 출토된 은나라 때의 갑골문자가 있다. 기원전 14세기 ~ 기원전 11세기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문자는 당시 중대사를 거북의 복갑(腹甲)이나 짐승의 견갑골에 새겨 놓은 실용적인 것이었다.

그 후 주나라 선왕(宣王) 때 태사(太史) 사주(史籒)가 주문(籒文:大篆)을 만들었고 춘추 전국 시대에는 각 나라마다 서로 다른 글자체가 쓰이다가 진나라의 승상 이사(李斯)가 주문을 개량하여 소전(小篆)을 만들어 문자를 통일하였다. 또한, 진의 옥리(獄吏) 정막(程邈)은 실무에 편리한 예서(隸書)를 지었고 한나라 때에는 이것을 계승한 한예(漢隸)가 문자로서 통용됐다. 춘추 전국 시대에 죽간(竹簡)에 쓰인 과두문자(蝌蚪文字)나 종(鐘)·정(鼎) 등에 쓰인 금석문자(金石文字)를 고문(古文)이라고 한다. 후한(後漢)에 이르러 왕차중(王次仲)은 한예를 간략화하여 해서(楷書)를 만들었고 이후 이것을 정서(正書)라 하여 표준 자체로 삼았다. 즉, 이사가 소전을 제정하여 문자 대혁신을 이룩한 후 300여 년이 경과하여 한자는 해서(楷書)로서 정립된 것이다.

목간과 죽간을 대체하여 필기구가 붓·먹·종이가 중심인 시대가 되자 해서가 중용되었고, 삼국시대에는 모필(毛筆)로 쓰기에 편리한 초서(草書)와 행서(行書)가 나타났으며, 육조(六朝)와 당나라 때에는 서도(書道)가 문예의 일부가 되기에 이르렀다. 한자의 역사, 특히 양식의 변천을 자형(字形)에 따라 고찰하면 갑골문자·금석문자·전서(篆書)·예서(隸書)·해서 등 다섯 시대로 구분할 수 있고, 해서 이후로는 오랜 시대에 걸쳐 변화한 흔적이 없다. 다만 서체(書體)로서 조형예술 성격을 띤 다양한 작풍이 나타났을 뿐이다.

3 한자의 육서[편집]

한자는 흔히 그 구조와 사용에 따라 아래와 같이 여섯 가지 분류로 나뉘며, 이 여섯 분류를 육서(六書)라고 한다.

  • 상형(象形): 사물의 모양을 본떠서 만든 글자이다. 日, 月, 木, 馬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 지사(指事): 추상적인 개념을 나타내는 글자이다. 上, 下, 一, 二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 회의(會意): 둘 이상의 글자와 그 뜻을 합쳐서 새로운 개념을 나타내는 글자이다. 信, 武, 林, 明, 休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 형성(形聲): 뜻(形)을 나타내는 부분과 소리(聲)를 나타내는 부분을 합쳐서 만든 글자이다. 대다수의 한자는 여기에 해당된다. 예로서 河, 梅, 刊, 梨, 魔 등이 있다. 형성자도 파자 등을 통해 회의자와 같이 뜻+뜻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 전주(轉注): 글자의 뜻을 확장해 다른 뜻으로도 쓰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樂의 본래 뜻은 '음악' 하나였으나, 이것이 확장되어 '즐겁다'와 '좋아하다'라는 뜻도 가지게 되었다.
  • 가차(假借): 단어는 존재하나 그 단어를 적을 마땅한 글자가 없을 경우, 이미 존재하는 글자 중 발음만 같은 글자를 차용하는 경우이다. 예를 들어 來는 본래 보리를 본뜬 상형 문자이나, 이 단어가 고대 중국어에서 ‘오다’를 뜻하는 말과 발음이 같자 來를 ‘오다’라는 말을 표기하는 데 쓰기 시작했다. 自도 본래 사람의 를 본뜬 상형 문자이나 가차로 인해 '스스로'라는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가차가 일어난 경우 그 글자의 본뜻을 가리키는 새로운 한자가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다. 來의 경우 보리를 뜻하기 위한 다른 한자 麥이 생겨났고, 自의 경우 코를 뜻하기 위한 다른 한자 鼻가 생겨났다. 麥에 來가, 鼻에 自가 들어 있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4 한자의 필순[편집]

  1.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쓴다.
    예) 川, 外, 側
  2. 위에서 아래로 쓴다.
    예) 三, 言, 高
  3. 가로획과 세로획이 교차될 때에는 가로획을 먼저 쓴다.
    예) 十, 古, 支
  4. 삐침을 먼저 쓰고 파임을 나중에 쓴다.
    예) 人, 公, 父
  5. 좌우 모양이 같을 때는 가운데를 먼저 쓴다.
    예) 小, 水, 永
  6. 몸과 안으로 된 글자는 몸을 먼저 쓴다.
    예) 用, 同, 問
  7. 상하로 꿰뚫는 세로획은 맨 나중에 쓴다.
    예) 中, 事, 車
  8. 좌우로 꿰뚫는 가로획은 맨 나중에 쓴다.
    예) 女, 母
  9. 오른쪽 위의 점은 맨 나중에 쓴다.
    예) 犬, 武 ,成
  10. 받침은 맨 나중에 쓴다.
    예) 近, 建
  11. 가로획이 짧고 왼쪽 삐침이 길면 가로획부터 쓴다.
    예) 在, 左, 友
  12. 가로획이 길고 왼쪽 삐침이 짧으면 왼쪽 삐침부터 쓴다.
    예) 布, 右, 有

5 한자의 부수[편집]

  1. 사람 인변 (人→亻), 마음 심변 (心 →忄), 물 수변 (水→氵) 등의 부수는 형태가 변하여 변이 된다.
    예) 休, 情, 江
  2. 칼 도 (刀), 고을 읍(邑), 하품 흠 (欠) 등의 부수는 방이 된다.
    예) 列, 郡, 欲
  3. 대나무 죽 (竹), 비 우 (雨) 등의 부수는 머리가 된다.
    예) 笑, 雲, 電
  4. 사람 인 (人), 불 화 (火), 그릇 명 (皿) 등의 부수는 발이 된다.
    예) 見, 無, 盛
  5. 그 외에도 호(집 엄, 굴바위 엄), 몸(나라 국), 받침(쉬엄쉬엄갈 착), 제부수 등도 있다.
    예) 廷, 四, 高, 行

6 한자 문화권[편집]

한국, 베트남, 일본, 몽골동아시아 지역은 2천년 이상 중국과 함께 한자 문화권에 속해 있었기 때문에,[3] 단어의 상당수가 한자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20세기에 들어서 베트남에서는 꾸옥응으(로마자)가, 몽골에서는 키릴문자가 쓰이면서 한자를 쓰지 않게 되었고, 한반도에서도 1948년 이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강력한 한글 전용 정책을 펴서 일상생활에서는 거의 한글만을 쓰고 있으며, 대한민국에서도 한글만을 쓴다. 현재는 중국중화권 국가(타이완, 싱가포르 등)를 빼면 일본만이 일상에서 한자를 자국의 문자처럼 사용한다.

6.1 한국[편집]

현대 한국어에서는 한글만 쓴다. 일제침략기인 1945년 이전엔 일본식한자와 일본글을 사용해 왔으나, 1968년에 모든 공문서에서 한자사용을 금지함으로써 한자어의 비중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2015년 기준으로 한국어의 단어 중 33% 정도의 한자어를 사용중이나 성명과 지명 또한 한자어에서 순수 한국어로 돌아서고 있는 추세이며, 이에 따라 교육부는 한자교육을 공통과목에서 삭제하고 초중등교육과정의 선택과목으로 변경시킴으로서 언어연구 및 역사학자, 한의학 관련 학자들만 습득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학술 용어, 옛날 역사자료 해독 등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의 한자어 또한 한글로 쓰며, 69년 이후 표준맞춤법, 국어기준법에 의거 공문서에 한자사용은 한글 옆에 괄호로 하여 의미전달을 구체화하기 위한 기호 및 외국어에 준하여 사용토록 규정하고 있다.

6.2 일본[편집]

일본어에서는 일본의 음절 문자인 가나와 함께 쓰인다. 일본어 한자는 음독(音讀, 일본식 한자음)과 훈독(訓讀, 한자를 같은 뜻의 일본 고유어로 읽는 것)이 함께 쓰이므로 고유어도 한자로 나타낸다. 이 방식은 고유어를 보존하면서 음절 길이를 줄이는 장점이 있는 반면, 한자 읽기가 복잡해진다는 단점도 있다. 이 때문에 인명고유명사나 일반인이 읽기 어려운 한자 위에는 읽는 법을 다는 후리가나가 있다. 일본어에서 한자는 명사, 동사와 형용사의 어간 및 일부 부사에 쓰이고, 가나는 문법 기능을 나타내는 토씨와 외래어나 외국어를 표기할 때에 주로 쓰인다.

6.3 중국[편집]

중국 대륙에서 중국어는 거의 간체자로 표기한다. 이는 외래어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홍콩마카오에서는 보통 정체자를 쓴다.

6.4 타이완[편집]

타이완에서는 일본에서 쓰는 것과 거의 같은 정체자를 써서 중국어를 표기한다.

6.5 베트남[편집]

베트남에서는 꾸옥응으라고 하는 베트남어로마자 표기법을 사용하므로, 일상에서 한자는 사용되지 않는다. 그러나, 베트남어의 단어에는 한국한자어와 비슷한 한월어(漢越語)가 있다.

7 한역[편집]

다른 문자로 된 문헌을 한자로 번역하는 것을 한역(漢譯)이라고 한다. "한역"이라는 말은, 특히, 고대불교힌두교산스크리트어팔리어문자로 이루어진 경전을 한자로 번역한 것을 지칭할 때 자주 사용된다. (참고: 한역대장경)

8 특이한 한자[편집]

실제로 한자는 제자 원리에 따라 무한히 복잡하게 만들 수 있지만, 실제로 사용된 기록이 있는 문자 중에서 가장 획수가 많은 한자는 기준에 따라 몇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유니코드 5.0에 포함된 가장 복잡한 한자는 (말 많을 절, U+2A6A5)로, 龍(용 룡)을 네 번 써서 이루어진 한자이고 16 × 4 = 64획이다. 이 한자는 조엘 벨라센(Joël Bellassen)(1989) 등에 따르면 기록에 등장하는 중국어 한자 중 가장 복잡하며, 5세기 이전에 사용되었다고 한다. 똑같은 64획으로 (뜻 미상, 음은 정[4],八부 62획, U+2053B)이 있으나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이 글자는 興(일어날 흥)을 네 번 써서 이루어진 한자이다.

현재까지 중국어에서 쓰이는 한자 중 가장 획수가 많은 한자는 산시 성에서 유명한 면 음식인 뱡뱡면을 가리키는 57획짜리 한자이지만 방언에서만 사용되는 문자로 취급되어 자전에는 나오지 않고, 유니코드에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 현대 한자 자전에 나오는 한자 중 가장 획수가 많은 한자는 (코 막힐,코를 킁킁거릴 낭)으로 36획이다. 이 밖에 일부 한자의 ‘고자’(古字)는 상당히 복잡한 경우가 있다. 그 예로 우레 뢰(雷)의 고자는 밭 전(田)이 가로로 4자, 그 밑으로 돌아올 회(回)가 가로로 4자 다시 밭 전이 4자로 된 것이 상하로 2개 있는 모양, 도합 128획이다.[5]

9 같이 보기[편집]

10 바깥 고리[편집]

11 각주

  1. '한자가 궁금하다' 9쪽, 학민사, 이규갑
  2. 같은 책, 13쪽
  3. 중국 한나라무제기원전 111년 베트남남월국을, 기원전 108년 한국고조선을 멸망시켰기 때문에 기원전 1세기에는 베트남한국에 한자(漢字)가 상당히 침투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기원전 7세기 무렵의 사실을 기록한 《관자(管子)》에 고조선제나라와 교역한 것이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한국에는 춘추 시대에 이미 한자가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베트남의 경우에는 중국 출신인 조타가 세운 남월국툭판 왕조를 멸망시킨 기원전 207년에 이미 한자가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4. 강희자전에서 音政이라 소개되어 있다.
  5. 대략 난감? ‘난해한 한자’ 인터넷 투표". 2008년 3월 17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