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DUCE 101 시리즈

1 개요[편집]

각 기획사의 연습생 101명을 모아 데뷔를 목표로 경연을 벌이는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시리즈.

2 상세[편집]

2016년시즌1을 방영한 이후 2019년 현재 시즌4까지 마무리했다. 시작부터 끝까지 메인PD는 안준영이 맡고 있다.[1]

시청자 투표 수를 토대로 순위를 매겨 최상위 11위까지를 정식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시키는 게 전통이다. 하지만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규칙을 조금씩 변형하고 있다.

보통 아이돌들의 계약기간은 7년이지만, 여기서 데뷔한 그룹은 보통 1~2년으로 굉장히 짧은 편. 다만 시즌을 거듭할수록 점점 길어지는 중. 아이오아이는 약 7개월이었으나 가장 최근 그룹인 엑스원은 단독 2년 6개월, 겸업 2년 6개월로 총 5년으로 대폭 증가했다.

3 시리즈[편집]

프로듀스 101 프로듀스 101 시즌2
프로듀스 48 프로듀스 X 101

4 데뷔한 그룹[편집]

4.1 공식[편집]

I.O.I Wanna One
IZ*ONE X1

4.2 파생[편집]

5 비판 및 논란[편집]

시리즈 통틀어 잔인하다는 평이 많다. 시즌4인 X101에서 가장 심해졌는데, 우선 10인을 뽑고 탈락자 88명[2]을 X부활전으로 투표를 통해 딱 1명을 뽑았다. 희망고문

악마의 편집 논란이 없었던 적이 없다. 원래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멤버도 실수하는 모습만 편집시키거나, 아예 특정 연습생들만 편집 몰빵해서 다른 연습생은 분량이 실종된다. 예시로 시즌1 허찬미가 집중해서 모니터링하는 모습을 상대팀을 증오하는 것처럼 보이게 방영해서 피해를 입기도 했다.

5.1 투표수 조작 및 PD픽 논란[편집]

꾸준히 있었지만 시즌4에서 가장 크게 터진 투표수 조작 논란도 있다. 시즌4의 1위부터 20위까지 바로 윗순위와의 표차이를 구한 결과 29,978표가 꾸준히 나온 것. 게다가 득표수가 모두 7494.422의 배수라는 결과도 나오면서 논란이 거세졌다.[3] 이에 엠넷은 한동안 침묵하다가 "실제 투표수와는 다르지만 결과는 다르지 않다"는 해명을 하기도 했다.

이게 유료문자 투표이기도 해서 분노한 일부 시청자들이 집단소송을 걸기도 했고, 하태경 국회의원까지 이 사태에 대해 비판을 하자 결국 엠넷프로듀스 X 101 제작진을 상대로 수사의뢰를 요청했다.

그러다 CJ ENM 사무실, 문자 투표 데이터 보관 기록을 압수수색하면서 제작진의 휴대전화에서 투표수 조작이 직접 언급된 녹음파일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X1 멤버 중 2~3명이 사실 투표수 조작으로 합격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의혹은 사실이 되었다.

이후 10월 1일, 스타쉽, MBK, 울림 엔터테인먼트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갔고, 뒤이어 프로듀스 전 시리즈를 비롯해 아이돌학교까지 수사대상이라고 밝혔다. 시청자들은 이번 투표조작을 두고 취업사기라 비판하며 공감하고 있다.

거기다 일명 PD픽이 공공연한 관행이었던 것이 밝혀졌는데, 애초에 PD가 몇몇 마음에 드는 연습생을 골라 촬영을 했고 심지어 경연곡을 유포했었다는 폭로도 나왔다. 또한 기획사들 사이에서도 PD픽 리스트를 미리 숙지하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기도 했다.

5.2 노예계약 논란[편집]

프로듀스 101 시즌1 방영 당시 연습생, 원 소속사, 엠넷이 같이 서명한 계약서가 공개되어 큰 이슈가 된 적이 있는데, 무려 출연료 0원에 방영분에 대해 법적 소송 불가라는 조건이었다. 시즌2도 음원 수익 정산 말고는 달라진 게 없어 재능기부 101이란 수식어가 달리기도 했다.

시즌을 거듭하면서 나아지긴 했으나, 가장 최근 시즌인 프로듀스 X 101도 출연료 회당 10만원에 3개월 동안 다 찍어도 120만원이 전부.[4] 심지어 음원 수익은 히트 상관없이 원 소속사에는 100만원만 주고 나머지는 엠넷이 먹는다는 조건이었다.

계속 얘기가 나오니까 나아지긴 해도 노예계약이라는 반응은 여전하다.

6 징크스[편집]

6.1 유효[편집]

6.2 깨짐[편집]

7 여담[편집]

8 각주

  1. 이전 연출작으로는 댄싱9 시리즈가 있다.
  2. 3명은 중도하차로 포함되지 않았다.
  3. 여기서 비롯된 게 마법의 토니짤. 특정 연습생에 토니의 득표수를 더하면 데뷔조 멤버랑 일치한다. 해당 글을 보면 득표수가 저렇게 일정 배수로 딱 떨어지는 게 천문학적인 확률이 나지 않는 이상 불가능한 것임을 알 수 있다.
  4. 이것도 12회 다 출연할 경우니까 중도 탈락 또는 하차하면 더 적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