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령 인도차이나 피아스트

프랑스령 인도차이나 피아스트(프랑스어: Piastre Indochinoise 피아스트으 인도시누와즈)는 프랑스식민지 중 하나인 프랑스령 인도차이나에서 1885년~1952년~1954년까지 통용되던 화폐다.

1 소개[편집]

이 화폐는 크게 베트남(베트남어), 캄보디아(크메르어), 라오스(라오어) 3개 지역으로 구성되어있어 언어 또한 프랑스어중국어를 포함하여 5개 언어로 표기되었다. 단, 언어별로 실제 통화명은 다르다. 이 계열 자체가 본국 통화인 프랑스 프랑과는 완전히 별개의 통화로서 다루었다.

프랑스어명인 '피아스트'는 당시 통용되던 스페인 달러의 ⅛ 보조단위이다. 그런데 인도차이나 피아스트 자체로 1/100 보조단위인 센트(Cents)를 두고 있다. 심지어 피아스트 자체가 타 프랑스령 식민지 통화보다도 단위값이 낮다.

전신은 코친차이나 피아스트[1]로 1:1 값으로 교환하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은본위제 통화였기 때문. 이후 일본 제국의 동남아 팽창으로 이 지역의 일부를 점령한 적이 있으나 일본군측에서 발행한 군표를 제외하고는 정식 발행한 통화가 없는 관계로 노카운트, 그리고 후신과의 교환비도 모두 1:1로, 독립 순서대로 북베트남 동(1945), 라오스 킵(1952), 캄보디아 리엘(1953), 남베트남 동(1953)으로 떨어져나가 1954년에 최종적으로 소멸하였다.

2 각주

  1. 코친차이나(Cochinchine, =코샨신)는 처음으로 프랑스가 점령한 남베트남 지역과 남캄보디아 지역을 아우른 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