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심볼마크

한국항공우주연구원(Korea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KARI)은 대한민국항공우주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1989년 처음 설립되었으며 고정익기, 회전익기 및 다양한 무인기들을 포함한 항공기와, 인공위성로켓 등 항공우주기술 전반의 연구개발을 맡고 있다.

1 역사[편집]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1989년 한국기계연구소 부설 항공우주연구소로서 처음 시작되었다. 당시에는 갓 항공우주에 대한 국가적인 관심이 시작되던 때였으며, 관련 법령이 제정되고 본격적으로 여러 사업을 진행하기 시작할 때였다. 이때 설립된 항공우주연구소에서 가장 처음으로 진행한 계획이 바로 KSR-I로 알려진 과학로켓 사업. 그 외에도 1993년 까치호 개발 및 1993 대전 엑스포 관측용 무인비행선 개발 등을 진행해 항공 분야 역시 담당하였다. 1995년에는 나중에 아리랑 위성이라는 이름이 붙은 다목적실용위성 1호의 개발을 시작하면서 로켓과 인공위성을 망라하는 연구기관이 되었다.

2 연혁[편집]

3 연구개발[편집]

항공, 무인이동체, 인공위성, 우주발사체, 달 탐사, 위성항법 등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4 인공위성[편집]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 2, 3, 5 ,3A, 6 ,7호

정지궤도위성(천리안) 1, 2A, 2B호

차세대중형위성

5 발사체[편집]

나로호 : 한국 최초 우주발사체이다.

누리호 : 다양한 우주임무 수행을 위해 한국이 독자 개발하고 있으며 2021년에 발사예정이다.

6 관련 사이트[편집]

7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