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하바라

아키하바라(秋葉原(あきはばら))는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에 위치한 전자 상가이다. 대한민국용산전자상가와 분위기가 비슷한 곳이다. 전자 상가지만, 1990년대 이후부터 하향세를 보이면서 현재는 많이 위축되고 애니메이션, 게임, 모형, 피규어 등 일본 서브컬처성지가 된 곳이다.

서브컬처 성지 중에 규모가 가장 큰 곳에 속한다. 서브컬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가보고 싶다고 꿈꾸는 곳으로 꼽히며 한 번 가볼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다. 물론 한 번 방문하면 한국의 서브컬처 숍은 눈에 안 차고 이곳에 중독되거나 해외구매에 빠질 수도 있으니 조심하기 바란다.

1 역사[편집]

본디 이곳은 전자 상가가 아니라 처음에는 농산물 시장이었다. 철도역 개업 뒤에 이 지역은 목재와 농산물 유통의 중심지로 기능했었다. 때문에 이곳에는 농산물 도매상과 도매상을 상대로 하는 음식점 운송회사 등이 자리잡고 있었다. 일본농업신문의 본사가 아키하바라에 위치한 것도 이때문이다.

청과물 시장은 전자 상가가 명성을 날리던 시대에도 있었지만 1989년 오타 구에 위치한 오타 시장으로 통합되면서 철거 되었다. 농산물 시장의 흔적은 아키하바라 UDX 앞에 세워진 기념비와 아키하바라역 고가 기둥 일부에 '야채 동쪽 출입구매장'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부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 패전한 이후 나라꼴이 엉망이던 일본에서 몰래 빼돌린 전자제품을 팔려던 상인들이 이곳에 모이기 시작하면서 암시장이 형성되었던 것이 시초가 되어 전자 상가로 발전하게 된다. 그러다가 일본 전자제품의 경쟁력이 줄고 요도바시 카메라와 빅카메라 같은 대형 전자제품 할인점이 생기면서 쇠퇴하기 시작하더니 1998년 이후에는 서브컬처에 특화된 오타쿠성지로 탈바꿈 하게 되었다.

농산물 시장 - 전자상가 - 서브컬처 성지 등으로 바뀐 과정은 한국의 용산전자상가를 빼다 박았다. 물론 이곳은 오랜 기간에 걸쳐서 바뀌었다는 차이점이 있다.

2 찾아가는 방법[편집]

JR 히가시니혼, 도쿄 메트로, 츠쿠바 익스프레스선 아키하바라역에서 내려서 전기 상점가 출구 방향으로 나오면 그 일대가 오타쿠들의 성지다. 특히 전기 상점가 출구가 한글로도 안내되어 있고, JR선 역사에는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이 그려져 있어서 찾기 쉽다.

3 매장 일람[편집]

  • 리버티
    서브컬처 관련 중고샵이다. 아키하바라에 여러 점포가 존재하며 점포의 번호에 따라 취급하는 전문 품목이 다르니 원하는 품목을 찾고자 한다면 참고할것.
  • 만다라케 컴플렉스관
    중고 만화서적 및 중고 서브컬처 샵이다. 자세한 품목 설명은 링크 항목을 참조.도쿄의 만다라케 4곳 중 두 번째로 규모가 큰 곳으로 검은색의 8층 건물이 특징이다.
  • JUNGLE
    중고 피규어 및 프라모델 샵이다 두 곳이 존재하며 규모는 오사카에 비하면 작은 편이다.
  • 하비 탐탐
    2층 규모로 되어 있는 복합 하비샵이다. 피규어,프라모델,다이캐스팅 모델,에어소프트건 등을 취급한다.
  • 샵 에치고야
    에어소프트건,모델건 전문샵이다. 국내에는 유통되지 않는 모델들이 많아서 구경할 만한 곳이지만 엄격하고 애매한 국내법 때문에 반입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에 좌절감을 안겨다 준다. 홍콩인이나 대만인들이 총을 고르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그저 눈물이...
  • TOP GUN
    'GUN'이라는 명칭 때문에 에어소프트건 매장 같겠지만, 항공기모형 매장이다.
  • 아미아미

4 기타[편집]

2008년 6월 8일 아키하바라 무차별 살상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한동안 주말마다 열리는 보행자 천국행사가 중지되었다.

오사카부 오사카시에는 규모가 좀 밀리긴 하지만 덴덴타운이라는 비슷한 곳이 있다.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