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sunami / 津波 (つなみ)

2011년 도호쿠 대지진 당시 지진해일이 방파제를 넘는 장면

1 개요[편집]

지진과 관련된 해저의 지각변동에 의하여 발생되는 긴 물의 파동[1]을 지칭하는 용어이다.

원래 이 단어는 일본어로 항구에서의 파도(harbor wave)를 뜻하나, 영어권에서 지진해일로 뜻이 와전된 케이스다. 한국어의 해일은 일본어로 "高潮"에 대응하고 있으나, 긴급 경보 등에서는 빠른 이해를 위해 쓰나미를 해일에 대응시키고 있다.

2 발생 원인[편집]

  • 지진에 의한 해저의 지각변동
  • 지진파에 의해 발생한 해저의 변동
  • 해저화산의 폭발
  • 해안 부근에서 발생한 대규모의 산사태

다만 모든 해저지진과 해안 부근의 지진이 쓰나미를 일으키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상 위의 원인들 중 해저의 융기와 침강, 또는 경사지게 만드는 지각변동 등 해저에 수직한 방향으로의 운동성분을 포함하는 지진만이 이 쓰나미를 일으키는 지진파의 발생 원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반대로 수평방향으로의 지진이라면 그 강도가 아무리 강력하여도 전혀 쓰나미가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

3 특성[편집]

3.1 전파 속도[편집]

쓰나미의 전파속도는 [math]\sqrt gh[/math]이다. 여기서 g는 중력가속도이며, h는 수심으로, 수심이 깊은 대양에서의 전파속도는 제트기의 속력이 필적할 정도로(700~800km/h) 빠르다.

3.2 심해와 천해의 차이[편집]

대양에서는 다른 표면파처럼 움직이나 파장의 길이가 200km에 육박하는 무지막지한 긴 길이를 보여주기 때문에 심해에서는 이 파가 있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기껏 해야 1~2미터 안쪽의 너울이 발생하는 정도가 전부여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파가 해안 부근으로 오게 되면 속도가 감소되며 진폭이 커지면서 수~수십m의 파고로 도달하여 엄청난 피해를 야기하게 된다.

3.3 기타[편집]

쓰나미를 관측한 결과에 의하면 쓰나미 도달 직전에 해안가 해수면의 비정상적인 승강현상이 발생한다. 즉 물이 끓어오르듯이 넘치거나 반대로 갑자기 바닷물이 빠져나가는 것. 이는 쓰나미의 주기와 해안파의 주기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또한 이 비정상적인 승강의 주기는 15~60분 정도의 주기를 가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4 사례[편집]

5 각주

  1. 수파(水波), water w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