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 開天節

1 개요[편집]

단군왕검이 고조선을 세운 것을 기념하는 날로 날짜는 10월 3일이다. 그러나 명확하게는 고조선의 건국일은 아니다. 명확한 건국일자는 자료가 없어 알 수 없다. 다만 2333년 10월 3일부터 치화하였다는 기록을 통해 10월 3일을 기준으로 삼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본래 대종교의 절기였으나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설립 당시 음력 10월 3일을 개천절로 지정하였으며, 광복 후 년도 표기에 단군기원이라는 의미인 단기를 사용하면서 단군 계승 의식을 이어가게 되었다. 이후 1949년에 음력 10월 3일을 지금의 양력 10월 3일로 변경하여 기념하여 내려오고 있다. 어찌 보면 일종의 건국절이라고도 할 수 있는 국경일이다.

2 기타 이야깃거리[편집]

  • 대종교 입장에서는 개천의 의미가 건국의 의미라기보다는 환웅이 태백산 신단수 아래에 내려와서 홍익인간의 뜻을 펼치기 시작한 날짜를 뜻한다고 볼 수 있다.
  • 본래 음력이었던 날짜를 양력으로 바꾸게 된 이유는 음력/양력의 날짜 환산이 상당히 귀찮고(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10월 3일이라는 기록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1949년에 바꾸게 된 것이다.
  • 제헌절하고 헷갈려 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날짜를 서로 바꿔 부른다거나 제헌절의 의미를 개천절에 부여하거나 개천절과 제헌절이 같은 거 아니었냐고 하는 사람도 드물게는 보인다. 제헌절은 간단하게 '헌법을 제정한 날'이고 개천절은 '하늘문을 연 날'이라고 생각하면 헷갈릴 이유가 없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