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 (영화)

장진 감독이 감독하고 차승원이 주연한 영화. 형사인 주인공이 트랜스젠더임을 자각하고 여성성을 찾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1 논란[편집]

장진 감독은 트랜스젠더 친구들로부터 도움을 받았다며 트랜스젠더의 98%가 동성애에서 시작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가 된 부분은 다음과 같다.

"개인적으로 트랜스젠더 친구들이 많이 있다. 이 영화를 썼을 적에 시나리오를 미리 보여줬는데 그 친구이 너무 많이 도움을 줬다. 극 중 클럽 장면에서도 본인들이 일하는 시간인데 일도 못하고 도와줬고, 시나리오 작업 때도 결정적인 부분들을 얘기해줬다. 그래서 수정한 부분이 바로 플래시백이다"

"정확하게 이야기 해준 부분은 따로 있다. 바로 그들은 자기 안에 여자가 있어서 그냥 그렇게 여자가 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그들은 '우리의 98%는 동성애에서 시작을 한다. 갑자기 동네 형이 좋아진다. 동네 형이 축구하러가자며 등을 두드리는 순간 왠지 그 손이 좋고 그 친구가 좋고, 그러한 까닭에 그 친구가 좋아하는 여자가 되고 싶어진 것'이라고 했다"

"어릴 적 동성애부터 시작해 그의 사랑을 받고 싶어서 여성성이 마음에 생겨난다는 것이다. 극 중 맨처음엔 플래쉬백 장면이 없었다. 그 이야길 듣고 드라마 안에서 너무 중요한 이야기라서 큰 공사를 시작했다. 이번 시사회가 끝나도 그 친구들에게 고맙다고 할 예정이다. 따로 특별히 모시는 시사회에 모시고, 너무 고마웠다고 말하고 싶다" "당신들의 진정한 한 말을 다 못담아서 죄송하고, 진짜 소리를 했는지 너무 궁금하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그 분들에게 이야기를 듣고 싶다"

유년기에 성별 정체성을 자각하는 트랜스젠더도 많고, 장 감독이 지적한 예는 남성애 트랜스여성에 해당되는 경우이지만 실제로는 여성애 트랜스여성의 비율이 상당하기 때문에 장 감독의 발언은 잘못되었다. 특히 '자기 안에 여자가 있어서 그냥 그렇게 여자가 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그렇지 않은 트랜스여성에 대한 비하가 된다.

미국의 조사에 따르면 여성애 트랜스여성이 남성애나 양성애보다 많다는 조사도 있으나, 트랜스젠더에 대한 차별이나 자신이 이끌리는 사람을 위한 마음등의 이유로 성전환을 포기하고 여장남자로 사는 경우가 많기는 하다. 그렇지만 한국에도 성전환을 하는 여성애자 트랜스여성만 해도 전체 성전환 트랜스여성의 2%보다는 많으며 장감독의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 결과[편집]

7광구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정도로 완전 망했다. 6월 19일 현재 32만명으로 같은 날 개봉한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장동건 주연 이정범 감독 영화 우는 남자의 59만명에도 뒤졌다. 더군다나 장 감독이 트랜스여성의 성적 지향과 성전환 동기에 대해 말한 잘못된 발언도 해명하지 않아, 퀴어 영화로서의 가치도 없는 흑역사가 되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