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 고왕

고왕(高王)
생몰년도 ? ~ 719년 3월
즉위 전 고구려 유민
부모 아버지 걸걸중상
재위 698년 ~ 719년
시호 고왕(高王)
묘호 (없음)
국적 발해

발해 고왕(渤海 高王, 생년 미상~719년, 재위 기간 698년~719년)은 발해의 제1대 국왕으로서 흔히 대조영(大祚榮)으로 알려졌다. 본디 고구려 장군 출신으로, 고구려가 신라당나라 연합군에 의해 멸망된 이후 당나라로 끌려갔다가 만주 지방으로 다시 돌아와 말갈족과 연합하여 당의 추적을 뿌리쳤으며 이후 동모산에서 고구려를 계승한 국가인 발해를 건국하며 왕위에 오른다.

1 생애[편집]

고구려군에 소속된 장수였으며 667년 당과 신라의 침공으로 고구려가 멸망한 후 고구려의 유력층으로 분류된 대조영을 포함한 일가족들은 당나라의 영주라는 곳으로 강제 이주된다.

이후 696년 당의 억압적인 이민족 지배정책에 반감을 가진 거란족들이 이진충과 손만영의 지휘 아래 반란을 일으켰으며 이때 발생한 영주의 혼란을 이용해 대조영 일가는 고구려 유민들과 걸사비우의 말갈족과 함께 당으로부터의 탈출을 감행한다. 이후 거란의 반란을 진합한 당나라는 이들에게 관직을 하사하며 회유하려 했으나 거부하고 당의 추격군을 격파한 후 동모산을 거점으로 하여 국호를 진(震)으로 정하고 연호를 정하며[1] 발해를 건국한다.

2 가계[편집]

  • 아버지: 걸걸중상
  • 어머니: 알수 없음
  • 아들: 발해 무왕(대무예)
  • 아들: 대문예

3 출신 논란[편집]

4 각주

  1. 대조영의 연호는 천통이라는 설이 있으나 《환단고기》와 태씨 족보에만 기술된 내용이라 불명확하다.
역대 발해 국왕
걸걸중상/건국 1대 고왕 대조영 2대 무왕 대무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