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야 스와코

洩矢(もりや) 諏訪子(すわこ)
모리야 스와코
Suwako Moriya
Th12.3Suwako.png
동방비상천칙의 스와코
이명 토착신의 정점 외 3개
종족 (쿠니츠카미)
능력 곤(坤)을 창조하는 정도의 능력
직업 불분명
사는 곳 모리야 신사
위험도 낮음
인간 우호도 보통
주요 활동 장소 요괴의 산, 간헐천 센터 등
테마곡
테마곡 목록
테마곡 / 이명
테마곡
등장 작품 곡명
동방풍신록
(EX 필드)
내일은 휴일, 어제 평일
(明日ハレの日、ケの昨日)
동방풍신록
(EX 테마)
네이티브 페이스
(ネイティブフェイス)
동방비상천칙
(테마)
내일은 휴일, 어제 평일
(明日ハレの日、ケの昨日)
동방비상천칙
(스토리 모드 테마)
언노운 X ~ Unfound Adventure
(アンノウンX ~ Unfound Adventure)
동방비상천칙
(환상향 공중신전 시전곡)
하늘에 떠오르는 물체 X
(空に浮かぶ物体X)
이명
명칭 등장 작품
토착신의 정점
(土着神の頂点)
동방풍신록
동방비상천칙
달의 이나바와 지상의 이나바
동방구문구수
남에게 폐 끼치는 수수께끼의 신님
(はた迷惑な謎の神様)
동방지령전
양서류의 신님
(博両生類の神様)
더블 스포일러 ~ 동방문화첩
명존실망의 신
(名存実亡の神様)
동방자가선

1 개요[편집]

동방풍신록의 EX 보스이다. 모리야 신사의 진짜 신이다. 외적으로 모리야 신사는 야사카 카나코의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스와코가 말하기에 신앙 대부분은 카나코가 아닌 스와코에 의해 모인다고 한다.

2 상세[편집]

아주 먼 옛날, 스와코는 작은 왕국을 다스리고 있었고, 엄청난 양의 신앙을 얻으며 탄생, 수확, 군사, 그외 많은 것들의 신이자 모독하면 그 자리에서 천벌을 내리는 공포의 신인 미샤구지를 붙들고 있는 신이었다. 미샤구지는 오직 스와코만 다룰 수 있었다.

하지만 야마토 출신의 신, 바로 야사카 카나코가 모든 나라를 통합시켜 일본이라는 하나의 나라를 만들겠다 말하며 스와코의 나라에 쳐들어 온다. 하지만 이에 스와코는 저항하며 당대로선 최고의 철제 무기들로 맞서 싸운다. 하지만 카나코가 줄기 덩굴을 들어올려 스와코의 철기 병기고의 모든 병기를 녹슬게 하자, 스와코는 신력의 차이를 느끼고 패배를 인정하며, 자신의 모든 권좌와 왕국을 깨끗이 포기하며 카나코에게 넘긴다.

허나 스와코의 백성들은 카나코를 인정하지 않았다. 결국 신앙심이 모여들지 않아 카나코는 모리야 왕국의 주인이 되는 것을 포기한다. 하지만 이렇게 물러나기 싫었던 카나코는 스와코에게 당신과 나를 동일시하면 안 되겠냐는 제안을 한다. 이를 크게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던 스와코는 카나코에게 자신의 이름을 빌려준다.

그러나 카나코는 왕국을 버리고 환상향으로 도망쳤으며, 이에 약간의 악감정을 가진다.

EX 스테이지 이후에는 자신도 환상향에서 살게 된다.

2.1 성격[편집]

카나코와는 대조적으로 스와코는 유유자적하다. 다른 이들과 싸우는 것을 즐기고, 졌을 때도 기품있다. 순진한 바보인 것처럼 행동하지만 사실은 카나코만큼 치밀하고 똑똑하다. 도무지 속을 알 수 없는 성격.

3 능력[편집]

곤을 창조하는 정도의 능력
坤を創造する程度の能力

야사카 카나코가 건을 창조하듯 스와코는 곤을 창조한다. 곤은 도교 철학의 팔괘 중 하나로서, 자연에서 지(地)를 의미한다. 따라서 곤을 창조한다는 것은 대지를 창조한다는 의미이다.

4 작중 행적[편집]

4.1 동방풍신록[편집]

4.2 동방지령전[편집]

4.3 동방맹월초 ~ 달의 이나바와 지상의 이나바[편집]

4.4 동방성련선[편집]

4.5 동방비상천칙[편집]

4.6 더블 스포일러 ~ 동방문화첩[편집]

4.7 The Grimoire of Marisa[편집]

4.8 동방신령묘[편집]

4.9 동방감주전[편집]

5 공식 프로필[편집]

동방풍신록 - キャラ設定.txt
Th10Suwako.png ○エキストラボス 土着神の頂点

  洩矢 諏訪子(もりや すわこ)

  Moriya Suwako


  種族:神様

  能力:坤を創造する程度の能力


  守矢の神社に住む本当の神様。

  山の神様であり、山に住んでいた様々な神様のリーダーでもあった。


  遙か古代、彼女は驚異的な信仰心を得ていた『ミシャグジ様』を束ねていた神だった。

  ミシャグジ様とは、生誕、農作、軍事、様々な事柄の祟り神であり、蔑ろにするとたちどころに神罰が下るという恐怖の神様である。

  その神様をコントロールできたのが諏訪子だけであった。

  その為、彼女への信仰心は凄まじく、当時は神であると同時に一国の王として王国を築いていた。


  だが、そんな彼女の王国の元に大和の神々が侵略してきたのである。

  王国を訪れた大和の神とは、神奈子であった。

  大和の神々は、小さな王国を次々と自分の物にしていった。最終的に全ての国を統一し、日本という一つの国にするつもりであると言った。


  勿論、諏訪子は抵抗し当時最先端であった鉄製の武器を持って戦った。

  しかし、神奈子は細い植物の蔓をかざすと、諏訪子が持っていた大量の鉄の輪は、たちまち錆びてボロボロになってしまった。その神力の差に敗北を確信した諏訪子は、潔く降参し王国を明け渡した。


  そして、神奈子は洩矢の王国を手に入れたのだ。


  しかし、洩矢の王国の人間は、土着の神であったミシャグジ様の恐怖を忘れることが出来ず、新しい神様を受け入れようとしなかった。


  神奈子は信仰心が得られないのならと、この王国を自分の物にするのは諦めた。代わりに新しい神様を呼び洩矢の神と融合させて、その神様を王国の中では『守矢(もりや)』、外では別の呼び名で呼び分ける事にした。これにより王国を支配しているように見せたのだ。

  守矢とは勿論、洩矢の事である。そして神奈子は、諏訪子の力を借りて自ら山の神様としてこっそり君臨する事になった。


  この王国を支配したと言われる新しい神様とは、大和の神話の名目を保たせる為の名前だけの神であった。実際は、諏訪子が引き続き王国を支配していたのである。現在外の世界の神様は殆どが大和神話に置き換わったというのに、彼女は未だ古代の姿のままひっそりと信仰を得ていた。


  しかしながら、その長きに渡って得続けた信仰も、科学の時代となるとどんどんと失われていった。


  諏訪子はさほど気にしていなかったのだが、焦った神奈子は神社ごと幻想郷に持ってくるという荒技を実行してしまった。


  諏訪子が幻想郷で上手くやっていけるのか判らなかったが、最後の遊びとして楽しむ事にした。何故、勝手に王国を捨て、幻想郷にやってきた神奈子と揉めなかったのかというと、もう外の世界には未練が無 かったからである。自分の名前を知っている人間は殆ど居なかった。


  何せ、最も近い人間であるはずの早苗ですら、諏訪子の事をよく判っていないのだ。


  早苗は今では神奈子の巫女であるが、奇跡を呼ぶ事が出来るのは彼女が実は、諏訪子の遠い子孫だからである。

  にもかかわらず、早苗は何故自分の神社に二人の神様がいるのかですらよく判っていないという有様だ。


  もはや、諏訪子は忘れ去られようが何だろうが構わなかった。むしろ幻想郷で第二の人生を送る事が出来そうで、実際は神奈子に感謝している。


  さて、神奈子は風の神でありながら、何故蛇を模したしめ縄をトレードマークにしたのだろうか?


  その理由は二つある。


  一つは、蛇が再生の意味を持っていたから。ミシャグジ様の恐怖に対抗する為だ。


  そして、もう一つは……。

  諏訪子に勝った事をさり気なくアピールする為だった。


  なんでかって?

  諏訪子は蛙の姿をした神であり、そして蛇は蛙を食べる動物だからである。

  新しい王国の神事にも、蛙を生け贄にする事などを盛り込み、人間に『この王国は蛙に代わって蛇が支配した』とアピールし続けた。


  これが、諏訪子と神奈子がよく喧嘩する原因の一つだった。


  本当は利害も一致しているし、凄く仲がよい。

○ 엑스트라 보스 토착신의 정점

모리야 스와코

Moriya Suwako


종족 : 신

능력 : 곤을 창조하는 정도의 능력


모리야 신사에 사는 진짜 신.

산신이며, 산에 살았던 여러 신들의 리더이기도 했다.

아득한 고대에, 그녀는 엄청난 신앙심을 얻고 있었던 「미샤구지님(ミシャグジ様)」을 붙들고 있던 신이었다.

미샤구지 님은 탄생, 농작, 군사, 다양한 일의 재앙신이며 모독하면 그 자리에서 천벌을 내린다는 공포의 신이다.

그 신을 다룰 수 있던 이는 스와코 뿐이었다.

그 덕분에 그녀를 향한 신앙심은 대단하여, 당시에는 신인 동시에 한 나라의 왕으로서 왕국을 거느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그녀의 왕국에 야마토의 신들이 쳐들어 온 것이다.

왕국을 찾아온 야마토의 신은 카나코였다.

야마토의 신들은 작은 왕국을 차례로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어 갔다. 결국 모든 나라를 통일하고 일본이라는 하나의 국가로 만들 생각이라고 하였다.

물론 스와코는 저항하여, 당시로서는 최첨단이었던 철제 무기들을 들고 싸웠다.

그러나 카나코는 얇은 줄기 덩굴을 들어올리자 스와코가 가지고 있던 대량의 철고리는 금새 녹슬어 너덜너덜해져 버렸다. 이 신력의 차이에 패배를 확신 한 스와코는 깨끗이 단념하고 왕국을 넘겼다.

그리고 카나코는 모리야 왕국을 손에 넣은 것이다.

그러나 모리야 왕국의 인간은 토착신이었던 미샤구지 님의 공포를 잊지 못하고, 새로운 신을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았다.

카나코는 신앙심을 얻을 수 없자 이 왕국을 포기하기로 했다. 대신 새로운 신을 불러 모리야의 신과 융합시켜 그 신을 왕국 내에서는 「모리야(守矢)」, 밖에서는 다른 호칭으로 부르기로 결정했다. 이렇게 해서 왕국을 지배하고 있는 듯 보이게 한 것이다.

모리야는 물론 모레야를 말한다. 그리고 카나코는 스와코의 힘을 빌려 스스로 산신으로 은근슬쩍 군림하게 되었다.

이 왕국을 지배했다고 하는 새로운 신이란 것은 야마토 신화의 명목을 유지하기 위한 이름뿐인 신이었다. 실제로, 스와코가 계속 왕국을 지배하고 있던 것이다. 현재 바깥 세계의 신은 대부분 야마토 신화로 바뀌었지만 그녀는 아직 고대의 모습 그대로 조용히 신앙을 얻고 있었다.

그러나 그 긴 세월에 걸쳐 얻어온 신앙도 과학의 시대가 되면서 점점 잃어 가고 있다.

스와코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았지만, 초조해진 카나코는 신사째로 환상향에 가져온다는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스와코가 환상향에서 잘 해 나갈 것인지 알 수 없었지만, 이는 마지막 유희로서 즐기기로 했다. 어째서 멋대로 왕국을 버리고 환상향​​에 온 카나코와 다투지 않았는가 하면, 더 이상 바깥 세계에는 미련이 없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이름을 알고있는 사람은 이제 거의 남아있지 않았으니까.

뭐니뭐니해도, 가장 가까운 인간인 사나에조차 스와코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별로 없을 정도였던 것이다.

사나에야 지금은 카나코의 무녀이지만 기적을 부를 수 있는 것은 그녀가 실은 스와코의 먼 후손이기 때문이다.

그래봤자 사나에는 왜 자신의 신사에 두 신이 있는지조차도 잘 모르는 상황이다.

이미 스와코는, 잊혀지든 어떻게 되든 아무래도 좋았다. 오히려 환상향에서 제 2의 인생을 살 수 있게 되어, 실제로는 카나코에게 감사하고 있다.

그런데, 카나코는 바람의 신이면서 왜 뱀의 형상의 금줄이 트레이드 마크가 된 것일까?


그 이유는 두 가지다.

하나는 뱀이 재생의 의미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 미샤구지 님의 공포에 대항하기 위해서다.

그리고 또 하나는.......

스와코를 이겼음을 대놓고 어필하기 위해서였다.

어째서?

스와코는 개구리의 모습을 한 신이며, 뱀이 개구리를 먹는 동물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왕국의 제사에도 개구리를 제물로 바치게 하는 등, 인간에게 「이 왕국은 개구리 대신 뱀이 지배한다」는 것을 계속해서 어필했다.

이것이, 스와코와 카나코가 자주 다투는 원인 중 하나이다.

실제로는 이해관계도 일치하고 있고, 제법 사이가 좋다

동방지령전 - キャラ設定.txt

○はた迷惑な謎の神様

  八坂神奈子と洩矢諏訪子。
  新しく妖怪の山の上に神社ごと引っ越してきたという神様である。


  今回の事件の発端は彼女達にあった。


  ――河童のエネルギー産業革命


  そう銘打った計画は無事に第一段階を終え、実用化への道を走り
  始めていた。


  その計画とは、使われなくなった灼熱地獄を超高温な炉として再
  利用し、外の世界ではまだ実用まで百年はかかると言われている
  核融合エネルギーを取り出すこと。


  その第一段階として、優秀な地獄鴉の選定。
  太陽の化身、八咫烏の付与。
  灼熱地獄跡の再燃。
  そして鴉の飼い慣らしである。


  間欠泉はその計画の成功の証であった。


  核融合は核分裂とは異なり反応が暴走しにくい。また、高レベル
  な産廃も生まれない。
  その為安全性が高くエネルギーも極めて高い為、夢のようなエネ
  ルギーであった。


  神奈子は神社の営業の一環として行動したようである。


  特に危険は感じられなかったので、真相が判った後も地上の妖怪
  は計画を潰すような事はしなかった。



  ただ、地底に行かされた霊夢達は
  『そういう事はみんなに言ってからやれ』
  とカンカンだったそうな。

○ 남에게 폐 끼치는 수수께끼의 신님

야사카 카나코와 모리야 스와코.
새롭게 요괴의 산에 신사째로 이사 왔다는 신이다.

이번 사건의 발단은 그녀들에게 ​​있었다.

――캇파의 에너지 산업 혁명


그렇게 이름 붙인 계획은 무사히 첫 단계를 마치고 실용화의 길을 향하기 시작했다.

그 계획은 사용되지 않게 된 작열지옥(灼熱地獄)을 초고온 용광로로 재이용하여 바깥 세계에서는 아직 실용화하기까지 수백 년은 걸린다고 한다는 핵융합 에너지를 일으키는 것.

그 첫 단계로서 우수한 지옥 까마귀를 선정한다.
태양의 화신, 야타가라스를 삼키도록 한다.
작열지옥 터를 재연(再燃)한다.
그리고 까마귀를 길들인다.

간헐천은 그 계획 성공의 증거였다.

핵융합은 핵분열과는 달리 반응이 폭주하기 어렵다. 또한 위험한 산업 폐기물이 나올 수 없다.
그 때문에 안전성이 높고 에너지도 매우 높기 때문에 꿈 같은 에너지이다.

카나코는 신사의 영업의 한 부분으로 행동한 것 같다.

특별히 위험한 점은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에, 진상을 알게 된 후에도 지상의 요괴들은 이를 저지하려는 짓은 하지 않았다.

다만, 지저에 가게 된 레이무 일행은
「그런 것은 모두에게 말하고 나서 저지르라고」
라며 화냈다는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