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개혁신당
Logo of the New Reform Party (South Korea).svg
정당 정보
대표 허은아
원내대표 양향자
설립 이준석
2024년 1월 20일
본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206~207호 (당산동, 당산 SK V1 센터)
표어 한국의 희망
웹사이트 rallypoint.kr
의석
국회의원
3 / 300

개혁신당국민의힘 내부 정파였던 이준석계를 중심으로 창당된 대한민국의 제3지대, 중도 빅텐트 정당이다. 2024년 1월 20일에 창당되었다. 이후 민주당을 탈당한 양향자가 창당한 한국의희망을 흡수합당하였고 2월에는 새로운선택(금태섭계, 세번째 권력[1])과, 민주당의 정치 모임인 원칙과 상식(조응천, 이원욱), 그리고 일부 민주당 출신 인사(양정숙 등)들을 흡수하였다. 이낙연국무총리와 원칙과 상식 김종민이 새로운 정치를 표방하고 방탄 정치를 비판하며 창당한 새로운미래[2]와도 합당을 하려했으나 노선 차이와 지지자의 반대, 비례대표 공천 갈등 등으로 결렬되었다.

역사[편집 | 원본 편집]

22대 총선[편집 | 원본 편집]

22대 총선 전 창당 초기에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표를 받아내어 30석까지 목표로 하였으나 지역구 인물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윤석열 정부의 2000명 의대 증원 이슈[3]가 터지면서 정치혐오론이나 제3지대론이 관심을 받지 못하게 되면서 3석(지역구 1석, 비례대표 2석)을 얻는데 그쳤다. 민주당 출신인 조응천이원욱이 지역구 관리를 잘한다는 평가가 있었지만 개혁신당 후보로 나오면서 지지율은 급락하면서 재선에 실패했다. 특히 60프로의 득표율로 당선됐던 이원욱은 개혁신당 후보로 나올 땐 10프로 근처 밖에 득표를 받지 못했다.

총선 직전 정당들이 창당되고 분열되고 통합되는 패턴이 작용하였는데 조국 대표의 이름이 들어간 조국혁신당이 대선전을 하면서 비례로만 12석을 가져갔고 개혁신당은 홍보에 실패하였던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새로 창립된 정당이기 때문에 초선 후보가 대거 배치되어 인물론으로도 승부를 보기 어렵다. 그러나 이준석이 예상을 뒤집고 화성을 지역구에 39대 43프로로 당선되고 친이준석인 천하람 비례대표 후보도 턱걸이로 당선되어 1석을 면했다. 총선이 끝나고 나서야 개혁신당이 이준석이 속한 당이라는 걸 알았다는 사람들이 나왔지만 5월 현재 여론조사에서 6프로 이상까지 상승했을 정도로 긍정적인 영향이 있었다. 총선 이후 이준석은 국회의원직에 집중하기 위해 대표를 그만뒀고 38프로로 허은아가 당대표에 당선되었다.

선거 몇달 전 정의당이 대규모로 분당되는 변수가 생겼다. 정의당을 진보정당에서 제3지대로 조금씩 이동시켜야 한다는 세 번째 권력과 대안신당당원모임이 형성되었고 세번째권력(류호정 등)은 새로운선택(금태섭 등)에 흡수된 후 다시 개혁신당에 흡수되었고 대안신당당원모임(배복주 등)은 새로운미래의 구성원이 되었다. 사회민주당으로도 일부 세력이 이동하였다. 인천연합 등의 계파는 정의당에 잔류하였고 녹색당과 선거 연합을 이루며 선거를 치뤘으나 원외정당이 되어버렸다.

총선 이후[편집 | 원본 편집]

각주

  1. 정의당의 제3지대론 계파, 류호정 등이 속해있다.
  2. 제3지대의 성격을 가졌으나 새로운 민주당을 지향하기도 하여 민주당계 정당으로 볼 수 있다.
  3. 2024년 5월까지도 해결이 되고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