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cy in the Sky with Diamonds


1 소개[편집]

1967년에 발매한 비틀즈의 앨범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의 수록곡으로, 사이키델릭하고 몽환적인 느낌이 드는 트랙이다.

2 상세[편집]

2.1 음악[편집]

맨처음에 몽환적인 느낌의 반주와, 거의 여성 같은 얇은 음색의 보컬로 시작한다.[1] 적당히 느린 템포에 3/4박자로 노래하는데, 후렴 직전에 둥둥둥하면서 4/4박자로 박자를 바꾼다.[2] 후렴은 맨처음과는 180도 다른 흥겨운 분위기로 전환된다.[3]

게다가 가장조(A Major)로 시작한 노래를 Dm 코드를 이용해 내림나장조(Bb Major)로 조바꿈을 시전하며,[4][5] 후렴에서 사장조로 또 조바꿈한다. 이렇게 조를 많이 바꾸는데도 그렇게 티가 많이 안 난다.

2.2 발매[편집]

이후 엘튼 존1974년에 리메이크를 했는데, 여기서 존 레논이 기타를 해주면서 더 나은 버전이라고 칭찬하기도 했다고 한다. 원곡은 가장조(A Major)라 사이키델릭한 느낌이 진한데, 리메이크를 하면서 사장조(G Major)로 키를 내려 깔끔한 느낌이 든다.

이후 2014년에 더 플레이밍 립스(The Flaming Lips)라는 밴드가 이 노래를 커버했는데, 마일리 사이러스가 여성 보컬로 나왔다. 원곡의 약빤 느낌을 업그레이드시켰다.

3 논란[편집]

제목에서 주요 단어만 앞글자를 따면 LSD가 된다. 노래 장르도 사이키델릭 록이었고,[6] 당시 음악가들 사이에서도 마약이 많이 돌았기 때문에[7] 이 노래가 LSD를 암시하는 노래가 아니냐는 얘기가 많았고, 실제로 BBC 라디오에서 방송금지 처분을 받았었다.

당시 작곡진이었던 존 레논은 자신의 아들 줄리안 레논의 같은 반 친구 루시 오도넬(Lucy O'Donnell)이 그린 그림에서 따온 거라고 해명했었다. 그리고 가사는 루이스 캐럴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따왔다고 했다.

하지만 존 레논 사후에 폴 매카트니가 "당시 마약의 영향을 받고 만든 노래가 많고, 이 노래도 LSD의 영향을 받은 게 맞다"라고 밝혔다.

4 오마주[편집]

  • 1974년에 발견한 원인 루시의 화석 이름을 이 노래 제목에서 따왔다. 당시 발견한 사람이 테이프로 듣던 노래였다고.
  • 2004년에 백색왜성 BPM 37093이 발견되었는데, 내부가 우주에서 가장 큰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져 있었다고 한다. 말그대로 하늘 위를 떠다니는 다이아몬드라, 이 노래 제목 그대로 별 이름을 루시(Lucy)로 지었다.
  • 영화 《아이 엠 샘》에서 오마주로 나오는데, 주인공 샘이 딸이 태어나자 이름을 루시 다이아몬드라고 짓는다. 샘이 비틀즈의 광팬이라 그렇게 지은 건데, 상기한 논란 때문에 고민하기도 했었다.

5 각주

  1. 반주만 녹음했다가 느리게 재생한 채로 보컬을 녹음한 뒤, 원래 속도로 되돌리는 방법을 쓴 것이다.
  2. 1절 맨 마지막 가사인 "And She's Gone"에서 다음 마디로 넘어와 한 박자를 차지한 다음, 드럼을 정박으로 3번 때리면서 4박으로 전환한다. 그래서 생각보다 자연스러운 느낌도 들고, 분위기가 고조되는 효과도 생긴다.
  3. 실제로 BPM도 살짝 빨라진다.
  4. 오리지널 모노 버전에서는 최종발매본보다 반키가 낮다.
  5. 이렇게 조바꿈하는 경우를 공통화음 전조(Pivot Chords Modulation)라고 한다.
  6. 록 음악 중에서도 몽환적이고 환각적인 느낌이 드는 록.
  7. 1960~1970년대만 해도 마약이 몸에 안좋은 것도, 그걸 하는 거에 대한 죄의식도 많이 없던 시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