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헤프너

휴 마스턴 헤프너(Hugh Marston Hefner, 1926년 4월 9일~2017년 9월 27일)는 미국의 기업인으로 잡지 《플레이보이》를 창간한 인물이다.

1 생애[편집]

헤프너는 본래 에스콰이어 작가로 일하다가 1953년에 잡지 《플레이보이》를 창간하면서 유명해졌다. 그런데 매럴린 먼로의 누드 사진을 게재하면서 문제가 되었다. 1960년대에는 토끼옷을 입은 여자들이 생기기도 했다. 이러한 과격한 잡지 성향 때문에 외설죄로 고소 당하는 수난을 겪었다.[1]

그러나 그는 플레이보이 잡지가 단순한 섹스 잡지가 아니라 라이프스타일을 다룬 잡지로 섹스도 그 요소 중 하나라며 반박했다. 그래서 인간의 섹슈얼리티에 관심을 가지고 여성과 성소수자 등 소수자의 인권 운동을 지지하며 이들을 지원했다.

1982년에 딸한테 경영권을 넘겨주고 1985년에 가벼운 뇌졸중으로 쓰러졌지만 그는 기업 활동을 계속하였다. 2017년 사망했다.[2]

2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