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피어스 드래군

하이피어스 드래군(Highpierce Dragon)은 판타지 소설더 로그》를 비롯한 《레이펜테나 연대기》에 나오는 마법의 무기다. 랜스(거창) 형태의 1급 마법기.

1 극중의 활약[편집]

조디악 나이츠 중 용기사 스트라포트 윌라콘이 사용한 거창. 스트라포트는 이걸 들고 와이번에 탑승, 거창 돌격해서 아바타(화신)를 두 기나 날려버리고 산화했다. 스트라포트 사후에는 벨키서스 왕국의 건국자 벨키서스 대공이 사용하기도 했다. 벨키서스 대공 사후에는 은룡 세르파스가 보관하고 있는 중.

사용자의 손에서 한 번 떨어졌을 때 어디에 있든 공간을 가르고 소환에 응하는 콜링(calling) 능력이 있으며, 이를 응용한 듯 공간을 뚫어 잡고 있는 사람을 공간도약시키는 기능도 있다. 《더 로그》에서 카이레스 윈드워커의 몸에 빙의한 스트라포트는 이 기능을 이용해 팔마 교단에 포위당했던 메이파 프로스트에게 하이피어스 드래군을 잡도록 시킨 다음, 이를 던져서 미트라의 성지 레다넬까지 날려보내 피신시킨 적이 있다.

설정상 매우 강력한 무기임에도 정작 《더 로그》 내에서는 실전에 사용되지 않았다.

2 D&D 규칙상의 하이피어스 드래군[편집]

《더 로그》의 인터넷 연재분의 잡담에서는 테이블탑 롤플레잉 게임(TRPG) 시스템 《던전스 앤드 드래곤스 3판》(D&D 3판)의 규칙에 준거한 하이피어스 드래군의 능력이 공개되었다. +5 랜스인데 더해 하루에 한 번 텔레포트(순간이동), 하루에 세 번 디멘전 도어(차원문), 무제한으로 트루 스트라이크(진실된 일격) 주문 효과를 자유 행동(free action)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더욱이 D&D 3판 규칙상에서 텔레포트나 디멘전 도어 같은 공간이동계 주문들은 악용을 막기 위해 이동한 직후에는 잠시 경직 상태에 빠져 움직이지 못하게 되는데, 하이피어스 드래군에 의한 공간이동은 즉각적으로 공격이 가능해 1600피트를 격하고 거창 돌격하는 무시무시한 짓이 가능하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