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군

GP 경계 근무를 서는 초병

대한민국 국군(Republic of Korea Armed Forces)은 대한민국의 군사 집단이다. 국방의 임무를 도맡을 뿐만 아니라 평화유지군 파견 등의 국제 협력 임무도 진행한다.

1 역사[편집]

1948년 8월 15일에 창설되었다. 임정 당시에는 대한 광복군이 대한민국의 국군이었으나 해방 후 현 대한민국 국군이 창설되며 흡수되었다. 이러한 배경에 의해 현재 국군은 정통성을 광복군에서 정통성을 찾으려고 하며 어느 정도는 광복군을 전신으로 재건되었다고 인정받긴 하나 국방경비대나 군사영어학교 같은 외부 세력이나 심지어 구 관동군이나 일본군 출신들이 개입하는 등 건군기 당시의 사정은 복잡하며 광복군은 이러한 무력집단 중 하나였다. 물론 광복군에서도 주도적으로 건군에 참여하긴 했지만 그 수가 적다는 것이 국군의 정통성을 흐리게 되었고[1] 현재에도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다만 헌법상으론 대한민국 국군은 자동적으로 대한 광복군의 후신이 되며 이는 대한민국 자체의 정통성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2 현황[편집]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를 존재하게 하는 수단이자 임병장 사건, 윤일병 사건으로 대표되는 닫힌 사회

대한민국 국군은 한반도 북쪽의 무력집단인 조선 인민군(북한군, 북괴군)과 대치상태에 있으며 주적으로 규정하고 실질적으론 지금도 전쟁을 진행중이다. 주변국 군대(혹은 준군사 집단)과는 주로 가상적국(중국) 혹은 가상적국-우방국(일본)의 관계를 가지고 있다. 이중 자위대와 우방적 관계는 타의적 요소도 있다.

남성만 징병하는 징병제도를 운영하면서 약 60~65만 명의 병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대부분이 육군에 속해 있어, 육방부 화럭덕후육군의 비중이 비정상적으로 크다. 또한 2016년 현재 세계 7~11위급의 군사강국이다.[2]

3 닫힌 사회[편집]

대부분의 군 주둔지는 엄중한 경비하에 격리되어 있다. 사회로부터 격리되어 있다는 말은 거기서 발생하는 문제를 밖으로 끌어내기 어렵다는 소리다. 요즘에야 국방헬프콜(1303)과 마음의 편지와 같이 힘든 군생활을 하는 국군장병들에게 도움을 줄 것만 같은 수단이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국방부가 있는 반면 그 전에는 그런 것도 없었다. 참고로 허가받은 자 이외에는 어떠한 사람도 출입이 불가능한 것이 군대다. 경찰/검찰과 같은 공권력도 함부로 발을 디딜 수 없다.

4 구성[편집]

5 각주

  1. 많은 광복군 출신 장교들이 입대와 참여를 거부했었다.
  2. 링크 제목, 일반적으로 군사력 순위는 GFP 랭킹을 신뢰하는 편이다. 다만 7위권의 순위는 유동성이 심해서 매년마다 왔다갔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