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162/구판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162

작성자 번역자 O5 평의회
JustUsWill LoveGold 전자결재

제 목 : 벽 속의 구멍 (A Hole in the Wall)

격리 등급 : 유클리드 (Euclid)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SCP-1162의 현재 형태와 위치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162는 현재 제31기지 5x5x5m크기의 표준 실험실에 격리되어 있다. 격리 실패를 방지하기 위해 SCP-1162는 적어도 1주일에 한번은 활성화되어야 한다. 만약 활성화하지 않을 경우 후술되어 있는 내용대로 대상은 위치를 임의로 이동시킨다.

2 설명[편집]

SCP-1162는 현재 제31기지 격리 실험실 4의 콘크리트 벽면에 뚫려있는 구멍이다. 이 구멍의 지름은 대략 14.5cm이고, 사용자에 따라 달라지는 가변적인 깊이를 가지고 있다. 구멍을 통해 콘크리트 블록의 일부를 볼 수 있다. 그러나 그 어떠한 광원도 구멍 내부를 밝힐 순 없었고 구멍 내부는 항상 어두운 상태다.

SCP-1162는 지성이 있는 존재가 구멍에 팔을 최대한 넣을 수 있을 만큼 집어넣었을 때 활성화되는데, 이 때 그 손가락은 SCP-1162가 있는 벽 소재와 비슷한 느낌의 단단한 표면에 닿게 되고, 손가락 끝 아래에서 구멍에 들어갈 만한 작은 물건을 발견하게 된다. 이 물건들은 사용자가 잃어버렸거나 그들이 한때 찾으려 했던 잃어버린 물건으로 확인되었다. 그러나 구멍에서 물건을 빼내는 순간 사용자는 자신의 다른 물건을 잃어버리게 된다. 또한 SCP-1162에 들어간 물건은 사용자가 접촉을 그만두는 순간 즉시 사라지게 된다.

SCP-1162를 168시간 동안 최소 한 번 이상 활성화시키지 않을 경우, 위치를 무작위로 다른 돌, 콘크리트, 벽돌 재질의 벽 혹은 바닥으로 변경하며, 이동거리가 본래 장소에서 2000km를 넘어선 적은 아직까진 없다. 이전 구멍은 여전히 남아있지만 변칙적인 특성을 보이진 않는다. SCP-1162를 파괴하려고 하거나 구멍을 뒤에서 보려 하는 시도는 대상의 마지막 위치 변경 시기에 상관없이 즉각적인 위치 변경을 초래한다.

3 부록[편집]

SCP-1162는 기동특무부대 제타-9 (별칭 "뒤쥐") 에 소속된 파크스 요원이 SCP-184의 영향을 받은 지역을 조사하던 중 발견되었다. 발견 당시, 대상은 중국의 █████████에 위치한 서비스 터널의 콘크리트 바닥에 있었다. 파크스 요원은 실수로 손전등을 구멍 안쪽으로 떨어뜨렸고, 구멍에 손을 넣자 뒷면에 샤피(Sharpie) 유성 마커로 본인의 이름이 씌여진 패미컴용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2 팩 사본을 발견하였다. 후에 그의 개인 물품을 조사하자, 파크스 요원의 표준 전투식량 1팩이 사라졌음이 밝혀졌다. 3개월 동안 현장에서 SCP-1162의 실험이 행해졌고 이 후 일주일 동안 방치되자 대상은 인도의 버려진 사무실 건물의 내부 벽으로 위치를 변경하였다. 그 후 대상은 다시 위치를 변경하였고, 네덜란드, 베니스, 이집트, 영국에서 “마법의 구멍”이라는 소문만 무성하며 대상을 찾을 수 없었다. 200█년 4월 16일에 제31기지의 현재 위치에 출현하였고 그 뒤로 계속해서 이곳에 격리되어 있다.

3.1 실험 기록[편집]

다음은 SCP-1162로 실행된 모든 실험 기록이다.

피험자: K████████ 요원
회수한 물품: 비어있는 표준 M1911A1 권총 탄창 한 개
분실한 물품: 내용물을 제외한 지갑
주석: 아 이런, 그거 좋아하는 지갑이었는데. 그래도 돈은 남겨줬네.

피험자: 클레프 박사
회수한 물품: 아퀼라(Aquila) 브랜드의 우쿨렐레 줄 1세트
분실한 물품: 다다리오(D' Addario) 브랜드의 우쿨렐레 줄 1세트
주석: 음, 나름 공평한 거래 같네.

피험자: D-4010
주석: D-4010은 오로지 표준 재단 D계급 유니폼만을 입고 있으며 신발과 양말은 신지 않았고, 귀중품 따위도 소지하지 않고 있으며 실험 중 다른 물품이나 인원은 없었다.
회수한 물품: 반쯤 찬 와일드 터키 버번 위스키 한 병
분실한 물품: 표준 재단 D계급 유니폼 한 벌
주석: 예상한 대로야.

피험자: D-4010
주석: 피험자는 옷을 입지 않고 있으며 그 어떠한 물품도 소지하고 있지 않다.
회수한 물품: D-4010의 1987년 운전면허증
분실한 물품: SCP-1162에서 손을 빼자 갑자기 극심한 복부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이후 피험자는 왼쪽 신장을 분실하였고, 신장과 연결된 혈관은 깨끗하게 절단되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주석: 앞으로 실험을 할 때 피험자는 옷을 입어야 하고, 적어도 하나 이상의 물품은 소지한 상태로 진행해야 한다.

피험자: G█████ 요원
회수한 물품: [데이터 말소]
분실한 물품: G█████ 요원의 왼쪽 구두끈
주석: 생물학적 혹은 정신적 오염원, 혹은 케테르급 SCP를 찾고 있는 요원은 무장 경비원과 동행하지 않은 상태에선 SCP-1162를 사용하는 것이 금지된다.

SCP-1162는 보안 인가 1등급 이상의 인원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더 많은 실험 기록은 이곳을 참고할 것.

4 해설[편집]

벽에 난 구멍에 손을 넣으면 예전에 잃어버렸거나 찾고 있는 물건이 나오고, 그 대신 손을 넣은 사람이 가지고 있는 물건이 대신 사라지는 구멍이다. 다만, 몸에 소지한게 없을 경우 장기를 적출해서 가져간다. A Hole In The Wall은 ATM의 속어이므로 모티브는 ATM(현금 인출기)으로 보인다.

위험성은 상당히 낮아보이지만(뭐 일단, 안 쓰면 작동을 안 하니까…) '제어불능'이라는 점과 '케테르급 SCP'가 튀어나올 위험 때문에 유클리드에 머물고 있는듯.

원작자가 채팅방에서 밴당하자 홧김에 작품들을 지워버려서(...) 기존의 SCP-1162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