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품

1 개요[편집]

흔히 피곤할때, 졸릴때, 머리가 아플때 하품을 자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어로는 Yawn이라고 한다.

1.1 일반적인 경우[편집]

앞에서 설명했듯이 졸릴때, 피곤할때 하품이 이루어지며 보통 에 온도를 낮추는 행동이라고 알려져 있다. 뇌의 산소부족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라고도 알려져 있으나, 이것과는 좀 다르다. 이 때문에 격렬한 운동 및 상당히 피로한 작업 도중에도 하품이 나올 수 있다. 하품을 하면 주변 사람들도 같이 하품을 할 때가 있는데, 이는 서로 공감을 하거나 유대감이 있어 하품을 연달아 한다고 한다.

하품을 하면서 의 근육을 자극하여 각성 상태를 잠시동안 발동하며, 눈물샘도 자극해 눈물이 날 수도 있다. 또한 잠깐의 긴장 완화를 일으킨다.

이는 동물들도 마찬가지로 동일한 경우로 하품을 한다. 특히, 주인과 유대감을 느끼며 편안함을 느끼는 개들이 주인을 따라 하품을 하기도 한다.[1]

다만, 하품의 모습이 심히 얼굴을 망가뜨리는 행동이라 대부분은 고개를 돌리거나 손으로 입을 막아 하품을 한다.[2]

공적인 관계 및 중요한 자리에서의 하품은 상당히 결례이므로 가볍게 하품하여 넘기거나 속으로 하품하고 조용히 숨고르기하는 방법을 익혀두면 좋다.[3]

1.2 특수한 경우[편집]

뇌졸중 초기 증세, 체기의 시작 및 진행증세, 빈혈, 생활리듬 장애, 협심증 등 진단 요인으로 보기도 한다.

특히, 뇌와 관련 있는 것에서 무게를 크게 잡는다. 나머지 빈혈이나 협심증, 체기 등은 다른 요인들이 더 크게 발생하나 뇌졸중과 뇌경색은 하품도 큰 진단 요인이 된다. 이는 초기 환자들 대부분이 평상시보다 많은 하품을 하기 때문이다.

그에 비해 식체에 하품의 경우에는 한의학이나 어르신들의 경험담에 중심이 있다. 이 경우에는 뇌로 가야 할 산소들이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기관에 집중되다 보니 이를 개선시키기 위해 계속 하품을 한다. 이를 급체했다고 한다.

2 각주

  1. 다만, 주인이 야단칠때 하는 하품은 그만두라는 의사이다. 이를 카밍시그널이라고 한다.
  2. 숨은 고수들은 입도 안 열고 속으로 하품을 하여 코로 공기를 배출하는 사람도 몇 있다!
  3. 학문에 따르면, 하품의 의사는 대부분 상대방의 의견을 부정하거나 듣기 싫어하는 경향이 점점 발달하면서 뇌가 피곤해지면서 하품이 나온다고 한다. 예를 들면, 수업시간을 떠올려보자.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수업은 좀처럼 하품이 나오지 않는 반면, 억지로 듣는 수업은 금새 하품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