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세스 메이커 2/무사수행

프린세스 메이커 2》의 육성 시스템으로 미니 롤플레잉 게임 형식이다. 전작 《프린세스 메이커》의 무사수행 시스템을 대거 개선해 이벤트와 몬스터와 대화, 시민들을 추가해 완성도를 높여 프메 2와 프메 시리즈를 대표하는 시스템이 되었다.

1 특징[편집]

2 지역[편집]

2.1 동부 산림지대[편집]

최저난이도지대. 최초의 현상범 버나자드와 만날 수 있다 감수성 200으로 대부분의 적과 대화가 가능해지며, 감수성 600으로 모든 적과 대화가 가능해진다. 은근히 이벤트가 많은데, 감수성 200이상일때 금속무구[1]를 장비하지 않고 영목에 가면 만날 수 있는 엘프 이벤트는 꽤 강력해서 노가다를 할 가치가 있다. 버그와 연계해서 사용하면 어지간한 적은 마법한방으로 다 잡아버리는 굇수를 탄생시킬 수 있을정도. 이 맵에서 나오는 산고양이에게선 가끔 '산고양이의 눈'을 얻을 수 있는데, 북부나 서부에서 쓰는 이벤트 아이템이다.

2.2 남부 폭포지대[편집]

보통 난이도지대. 2번째 현상범 바니스타와 만날 수 있다 일방통행 길이 있다는것만 주의. 피쉬맨은 가끔 '인어의 눈물'을 드랍하는데, 바다 바캉스 이벤트 아이템이다.

2.3 북부 산악지대[편집]

고난이도지대. 최종 현상범 카스티유와 만날 수 있으며, 이 게임의 최종보스라고 할 무신과 만날 수 있는곳도 이곳. 보물상자에서 동방도, 현상범에게서 미스릴갑옷, 무신에게서 무신의 검 등, 회수할 수 있는 아이템이 빵빵하지만 그만큼 난이도가 높다.

2.4 서부 사막지대[편집]

최고난이도지대. 이 맵의 특징이라면 능력치이벤트가 빵빵하다는것. 당장 보물상자의 돈만 1750G에 달하고, 보물상자 아이템인 용의 이빨도 판매가 1100G나 되는 비싼 물건이다. 합치면 보물상자에서만 2750G를 긁어모을 수 있는것. 야리코미계열에선 첫해첫주에 이 맵을 한바퀴 돌려서 첫달에 행상을 불러들이는게 기본 코스가 됐을 정도. 거기에 더해 등장하는 몬스터들의 반 이상이 쓰러뜨리면 3자릿수의 돈을 제공하기에, 일단 싸워 이길 능력만 된다면 문자그대로 갈퀴로 돈을 긁어모을 수 있다. 신앙심이 20을 넘긴다면 마왕에게 신앙심을 팔아 대량의 능력치[2]를 얻을 수도 있고, 악마의 펜던트가 있다면 악마에게 팔아 매력과 기품을 100올릴 수 있다. 워낙에 주는 능력치가 빵빵하기에 첫해 수확제 우승시에는 거의 필수루트. 극한까지 쥐어짜면 1달 10일만에 수확제에 우승할수도 있다(...)

3 여담[편집]

4 각주

  1. 미스릴 장비는 예외.
  2. 체력, 근력, 지능, 기품, 매력중 하나 선택. 도스판의 경우 1~50, 리파인판은 4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