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우다

프라우다(러시아어: правда 영어: Pravda)는 러시아신문이다. 프라우다는 러시아어로 진실, 진리를 뜻하며, 러시아어 발음을 살려 표기하면 '쁘라브다'[1]가 되지만 여기서는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프라우다'로 기재한다.

1 역사[편집]

1912년 5월 5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창간됐으며, 이날은 러시아에서 신문의 날로 지정됐다. 그러나 1914년에 제1차 세계 대전의 발발과 함께 정간된 이 신문은 2월 혁명 이후인 1917년 5월 18일 복간됐고, 소련의 수도가 모스크바로 옮겨짐에 따라 1918년 3월 16일부터 모스크바에서 발간됐다.

소련 말기 발행 부수는 1100만부에 이르기도 했지만, 1991년 소련이 없어지고 러시아 내에서 잠시 공산당 활동이 정지됨에 따라 1991년에 정간되었다가 2년 뒤인 1993년 11월에 일반 신문으로 복간되었다.

러시아 연방 공산당에서도 해당 이름으로 신문을 발매하고 있지만, 위에 나와있다시피 이쪽의 프라우다는 현재 공산당과 전혀 상관없는 일반 신문이 되었다.

2 취급 분야[편집]

독자들에게 과학, 경제, 문화, 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탁월한 기사 및 해설을 제공하며, 외신은 대체로 외국의 국내 문제에 국한해서 다룬다. 이 신문의 사설은 대부분 소련 내의 다른 신문들에 재수록된다. 선정적인 뉴스나 독자의 흥미를 자극하는 스캔들 등은 싣지 않으며, 정당 노선의 해설에 역점을 두어 통일된 여론 형성에 주력하는 것이 특징.

3 각주

  1. 혹은 프라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