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197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197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Ink Asylum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1인실 (Room For One)

격리 등급 : 유클리드 (Euclid)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SCP-1197와 SCP-1197-1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197은 그 주변 방들과 유사하게 생긴 카드 형태의 잠금장치로 잠겨 있어야 한다. 관리자는 직원과 손님들에게 SCP-1197이 있는 방은 절대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을 알리도록 교육받는다.

2명의 무장 인원들이 경비실에서 민간인으로 위장해 일하도록 되어 있다. SCP-1197에서 나오는 모든 대상들은 구금하고 취조한 뒤에 의학, 정신적인 치료를 시행한다.

SCP-1197의 활동 기간에 들어서면, 그 방은 반드시 문을 열어둔 상태로 청소되고 검사되어야 한다. 중간에 발견된 어떠한 변칙적인 사물이나 신체들은 수거 뒤 연구되어야 한다. SCP-1197-1에 대해서는 실험 기간 이외에는 어떠한 조작도 하지 못하게 한다.

2 설명[편집]

SCP-1197은 [편집됨]에 있는 ███ 호텔 방이다. 이 방은 침실과 욕실, 텔레비전과 중형 냉장고, 전화기가 있는 평범한 방이다. 침실에 있는 창문은 열 수 없으며 벽과 바닥 천장은 어떠한 충격을 주더라도 금이 가지 않는다. 외부에서 창문을 통해 SCP-1197을 본다면 이 방은 항상 깨끗하고 사용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SCP-1197은 사용자가 SCP-1197-1을 열지 않는 이상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SCP-1197-1은 SCP-1197에 서쪽 벽에 있는 문이다. 이 문은 건너편 방으로 이어지는 문처럼 되어 있지만 막상 그 건너편에 있는 방인 ███에서는 열리지 않는다. SCP-1197-1은 SCP-1197의 문이 닫히기 전까지는 열리지 않는다. SCP-1197 방의 문이 닫히면, SCP-1197-1을 열 수 있게 된다.

SCP-1197-1을 열면 그 안에는 SCP-1197의 방과 똑같이 생긴 방이 있다. SCP-1197-1을 여는 순간 사용자는 자신과 똑같은 방식으로 SCP-1197인 자기 방으로 향하는 문을 여는 또다른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새로 나타난 자신은 상황에 대해 원본과 동일한 지식을 가지고 있으며 상황에 반응도 비슷하게 보여준다. 사후검사 결과, 이 둘의 생물학적인 차이는 발견할 수 없었다.

SCP-1197은 그것이 활동하는 동안에(SCP-1197-1의 문을 연 시점으로부터) 사용자를 포함해 모든 물품을 똑같이 복제하는 능력이 있음이 밝혀졌다. 물품들은 전화기를 제외하고 작동하지만, 때때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기록 참고)

SCP-1197이 활동기간에 들어가면 SCP-1197로 들어가는 문은 어떠한 방법으로도 열 수 없고 침투할 수도 없다. 반드시 사용자들 중 하나가 죽어야하며, 죽을 시에 SCP-1197-1은 닫히고 밖으로 나가는 문이 열리게 된다. 현재까지 SCP-1197에서 나올 수 있었던 모든 경우들은 살인으로 끝을 맺었다.

3 부록[편집]

재단은 SCP-1197에 대해 사건 1197/3이 일어난 후 4일 뒤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호텔 직원들과 지역 사람들을 면담하여 이전 사건들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좀 더 명확한 이해를 위해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대상-1과 대상-2로, 복제된 대상들은 대상-A와 대상-B로 표현된다.[1]

4 각주

  1. 원문은 Surviving subjects are designated -1, -2 etc. while their duplicates are designated -A, -B respectively. 자세히 보면 처음 들어간 사람을 뜻하는 -1과 -2는 '살아남은 대상'을 기준으로 잡았음을 알 수 있다. 즉 방문을 열고 나온 사람이 방을 들어갈 때의 본인인지 아니면 그 안에서 만들어진 복제품인지는 알 수 없다는 것.
  2. 몰래 음식을 가져가는 것을 의심해서 문을 닫아두고 같이 확인하자고 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