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ppy

에어로 스페이스라인즈 구피(Aero Spacelines Guppy)는 보잉 377을 기반으로 개조한 화물용 항공기를 말한다.

1 개요[편집]

콘로이(John M. "Jack" Conroy)라는 퇴역 파일럿이 NASA가 초대형 화물을 나르기 위한 항공기를 발주할 것이라 기대하고 벤처 캐피탈의 지원을 받아 "에어로 스페이스라인즈"를 1960년 설립했다.

원판 보잉 377

회사는 민간 뿐만 아니라 군용으로도 사용한 전적이 있었던 보잉 377(군용 C-97)를 개조했다. 동체 상부로 화물창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개조했으며, 화물은 동체를 완전히 반으로 분리하거나(임산부 구피), 동체 앞부분을 열거나(슈퍼 구피), 꼬리날개 부분을 열어(미니 구피) 하역했다. 특대화물을 취급하기 위한 항공기였던 만큼 하역 시설도 별도로 구비할 필요가 있었다.

2 종류[편집]

  • 임산부 구피(Pregnant Guppy)
    Aero Spacelines Pregnant Guppy in flight (MSFC-9801783).jpg
    최초로 제작된 기체로, 민수용 377을 개조해 1기 생산되어 NASA에 납품했다. 이때는 힌지 기술이 없어서, 동체를 앞뒤 반으로 가른 다음 화물을 앞쪽 동체에 적재하고 다시 결합하는 형태로 운영했다. 1962년부터 1979년까지 비행했다.
  • 슈퍼 구피(Super Guppy)
    B377SGT Super Guppy on Ramp Loading the X-24B and HL-10 Lifting Bodies DVIDS845948.jpg
    군용 C-97J를 개조해 5기 생산한 기체로, 2기는 NASA에 납품하고, 3기는 신생 항공기 생산자인 에어버스에 납품했다. 이 기체는 조종실과 앞쪽 카고도어를 일체시킨 구조로 앞부분이 통째로 열린다. 1965년부터 비행했으며, NASA의 후기형 1기가 아직 운영중이므로 현대에도 비행하고 있는 셈이다. 에어버스는 이 기체를 잘 써먹고 이후 벨루가의 구상에 착수한다. 벨루가보다 30년은 앞선 기체이지만 적재공간은 결코 꿀리지 않는다.
  • 미니 구피(Mini Guppy)
    Mini Guppy.jpg
    최후의 구피로, 1기 생산되어 직접 운영했다. 물론 NASA의 의뢰도 여러번 받았다. 미니라는 이름에 어울리게 화물창이 다소 축소되어 그럭저럭 괜찮은 동체라인을 그린다. 1967년부터 1995년까지 비행했다. 1970년에 1기를 추가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시험비행 중 추락해 소실되었다.

3 같이 보기[편집]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