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한국은행이 금융기관과 환매조건부채권 매매, 자금조정 예금 및 대출 등의 거래를 할 때 기준이 되는 정책금리.[1]

1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정책금리가 된 이유[편집]

금리는 경제 상황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적절한 수준에서 결정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한국은행을 비롯한 세계의 중앙은행들은 공개시장조작정책을 사용하여 화폐의 공급을 조절하여 목표한 이자율 수준을 달성하려 한다.[2] 한은의 공개시장조작은 통화안정증권 발행·환매, 환매조건부채권 매매, 통화안정계정 예수 등 세 가지 형태로 이뤄진다. 이 과정에서 한은은 금융상품의 가격인 금리를 조정하여 시장금리를 원하는 수준으로 조정하고자 한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한은이 금융기관들과 7일 후에 다시 살 것을 조건으로 채권을 팔 때 적용하는 금리다. 한국은행은 시장 금리를 원하는 수준에 맞추기 위해 기준금리를 설정하며, 한은이 기준금리를 발표하면 시중 은행을 포함한 금융기관들은 이를 참조해 각각 금리를 책정하게 된다.[3]

2008년 3월 이전까지만 해도 정책금리는 '익일물 콜금리 목표'였다. 하지만 콜금리가 은행의 자금 수급사정과는 관계 없이 목표 수준에서 굳어지는 현상이 발생했고, 따라서 콜금리가 가지고 있던 시장 신호 전달 및 자금 배분 기능을 이용하기 힘들어졌다. 즉 한국은행은 통화정책을 사용하기 위해 콜금리를 정책금리로 삼고 목표를 설정하는 것인데, 콜금리의 변화가 기대하는 효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또한 단기자금시장의 발달이 저해되는 부작용도 발생하였으며 정책금리는 콜금리 목표제에서 현행 체제로 바뀌게 된다.[4]

2 각주

  1. 한국은행 홈페이지 통화정책 운영체계 안내 페이지
  2. 공개시장조작 자체가 화폐 공급을 위한 것이다. 특정 수준의 이자율을 목표로 하는 이유는 중앙은행이 직접 통화량을 통제하기 어렵기 때문에 대신 특정 이자율을 목표로 하여 통화량을 조정하기 위함이다.
  3. 기준금리·콜금리 따로 움직일때 한국은행 개입 방법 뭐가 있을까, 2012. 10. 21, 한국경제신문, 박해랑 한국은행 시장운영팀 조사역
  4. 한국은행 경제교육, 경제용어 상세설명, '기준금리'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