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저레이션

피저레이션(Pejoration)은 언어학에서 단어의 의미가 좋지 않은 방향으로 바뀌거나 부정적인 뉘앙스가 강해지는 현상을 가리킨다. 한국어로는 의미 타락 등으로 번역하며, 그 반댓말은 어밀러레이션(amelioration)이다.[1]

1 영어권 예[편집]

슈퍼히어로 작품에 등장하는 악역을 빌런(villain)이라고 통칭하는데, 본디 이 빌런이란 말은 단순히 영주의 땅을 일궈먹고 사는 소작농을 뜻했다. [2] 하지만 요즘 영어권에서도 빌런이라고 하면 그 누구도 농부를 생각하지는 않는다. 이는 소작농이 보통 기사라던지 귀족들 같은 높으신 분들 눈에는 미천하고 비루한 출신의 인물들이었기에 그런 의미를 갖게 된 것이다. 야 이 소작농 같은 놈아!

비슷한 예로 피전트(peasant)가 있다. 원래 peasant는 원래 그냥 지방에 사는 농부를 뜻했지만, 현대에는 촌놈, 무지렁이 같은 뉘앙스가 강하다.

좀 다른 예로는 리타드(retard)가 있다. 원래는 단순히 더디다는 뜻의 단어였지만, 발달 장애 등이 있는 사람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발달이 더디다 정도로 사용했지만, 이제 "you're retarded" 라고 하면 "니 병신임."이라는 의미로 사용된다.

2 한국어의 사례[편집]

한국어에서 의미 타락을 겪은 단어의 대표적인 예시로는 김치녀가 있다. 원래 김치녀라는 단어는 신조어로써 딱히 부정적이거나 긍정적인 뉘앙스가 담기지 않았다.[3] 그러나 인터넷에서 점점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다가 끝내 『김치녀』라는 단어는 엄연한 비하용어가 되었다.

또 임팩트는 다소 약하지만 병신 또한 이런 현상을 겪은 단어이다. 신체에 병이 있는 사람을 뜻하던 단어지만, 차츰 의미가 타락해 상대를 모욕하는 욕설이 되었다.

3 각주

  1. English Words: Structure, History, Usage
  2. 빌런은 원래 옛 프랑스어의 villein 에서 유래된 단어로, 여기서 vill 은 경작지를 뜻했다 한다.
  3. 2006년도 서하영 김치녀 헤드라인. 지금의 의미가 있었다면 저런 헤드라인은 나오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