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1년 내내 여름기분을 만끽할 동남아시아 여행

동남아시아를 여행하러온 여러분, 환영합니다! 동남아는 모든 여행자들을 포용할 수 있는 분위기를 가진 곳입니다. 준비 없이 그냥 하는 배낭여행에서 초호화 특급 여행까지 모든 게 가능한 곳이죠. 물론 여기선 배낭여행 위주로 찾아오신 분들이 다수일 테니 그쪽 위주로 서술하겠습니다.

1 기초 준비[편집]

  • 동남아는 일단 물가가 한국보다 싼 데가 많다고는 하지만 이에 대한 반례도 많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싱가포르). 환전은 떠나기 전에 충분히 하시고 보험용으로 미국 달러도 가지고 있는 것을 추천합니다. 안 그랬다간 은행이 친히 무지막지한 수수료를 떼 갈 겁니다.
  • 풍토병과 말라리아가 자주 창궐하니 약은 챙겨오시고 생수는 반드시 안전한 곳에서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미리 따놓은 것이나 따는 느낌이 나지 않는 물은 십중구십이 페트병 재활용이니 먹지 마세요.
  • 소매치기와 도둑질은 항상 조심하세요.
  • 영어가 안 통하는 곳이 생각보다... 아니, 무진장 많으니 기초적인 회화는 배우시고 가세요. 최소한 인삿말과 숫자정도는 알아두세요.정안되면 구글번역기를 가져가세요

2 태국[편집]

괜히 관광대국이라 불리는 게 아닌 것이 실감나도록 태국은 여행하기 수월한 지역입니다. 나름대로 말이죠.

2.1 경로짜기[편집]

태국은 일단 방콕을 거점으로 도로, 철도, 항로가 사방팔방 뻗어있으니 이를 참고 바랍니다.

  • 주요 도시 목록 (방콕 제외)
    • 중부:
      • 아유타야 (Ayutthaya): 아유타야 왕조의 흔적이 아직도 남아있는 곳. 또한 여기서 동북부 지방(이싼)으로 가는 고속도로와 캄보디아 국경으로 가는 고속도로가 분기한다.
        • 롭부리 (Lopburi): 원숭이들의 천국. 일 년에 한 번씩 원숭이들을 위한 축제가 여기서 열린다.
      • 칸차나부리 (Kanchanaburi): 등산이나 카약하기에 제격. 죽음의 철도가 여기서 미얀마 국경 근처까지 이어진다.
      • 파타야 (Pattaya): 방콕에 이은 태국 제2의 관광 도시. 다만 해안가는 더러운 곳도 약간 있다.
        • 라용 (Rayong): 진짜 깨끗한 해안을 구경하려면 이 곳으로. 코 사멧 국립공원으로 갈 수 있다.
        • 트랏 (Trat): 코 창 국립공원으로 가는 길목. 그 외에는 캄보디아로 가는 길목 정도?
      • 후아힌 (Hua Hin): 왕의 여름 별궁이 위치한 곳. 한적하게 쉴 수 있고 푸켓으로 가는 길목에 있다.
    • 북부:
    • 남부: 도로로 가는 건 비추. 방콕에서 푸켓까지 8시간, 10시간은 기본으로 잡는다.
    • 동북부: 라오스로 가는 길목.

3 라오스[편집]

태국에서 입국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일단 수도 비엔티안이 태국하고 무지 가까운게 절대적인 이유입니다. 다른 곳은 지형상 다 국경이 험한 곳에 있는지라...

4 미얀마[편집]

라오스와는 반대로 미얀마는 태국에서 이동하기는 정말 까다로운 편입니다. 미얀마는 태국과 적대적이기 때문에 서로 육로 통행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즉 비행기를 반드시 타야만 둘 다 여행이 가능합니다.

5 캄보디아[편집]

앙코르와트가 유명합니다. 바퀴가 셋달린 방사능먹은 택시를 보면 타주는게 좋습니다. 정식택시가 아니기에 괭장히 쌉니다. 방사능이 도움은 되는군요. 이름이 북북이였나 잘은 모르겠습니다

6 베트남[편집]

동남아 여행대국의 양대산맥인 베트남은 위아래로 길쭉한 나라답게 세부적인 특색이 미묘하게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나라입니다. 하롱베이에 가거나 쌀국수를 먹는게 좋습니다

7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편집]

흔히 싱가포르가 태형을 집행하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이 문단에 있는 세 국가 모두 다 태형을 집행하고 있습니다. 브루나이의 경우 샤리아법을 적용해 투석형까지 시도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큰 죄를 저지르지만 않으면 되니 일반 관광에서는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싱가포르에서 껌을 씹거나 무단횡단 행위 등으로 인해 태형을 선고받지는 않습니다.

싱가포르도 이슬람 영향이 있는 편이지만(할랄 음식이 많다던지), 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는 공식적으로 이슬람 국가입니다. 하지만 돌아다니다 보면 히잡을 쓰지 않은 여성들도 많이 보이고 (특히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처럼 다민족 국가이기에 더 개방적임) 관광객이라면 사원에 가지 않는 이상 복장에 신경 쓸 필요는 없습니다. 사원을 가더라도 보통 관광객들을 위해 임시 복장을 빌려주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슬람의 영향을 무시할 수는 없으니(예를 들면 기도시간)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요.

싱가포르는 서울과 부산 사이의 크기인 굉장히 아담한 도시국가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자전거로 2시간만에 국토 한바퀴(...)를 할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민간공항은 창이공항 하나 뿐입니다. 창이공항은 인천국제공항과 세계 최고의 공항 자리를 다투는 매우 우수한 공항으로, 싱가포르를 간다고 하면 대부분 이곳을 통해 들어오게 됩니다. 인천공항과 김해공항 등에서 직항편으로 들어올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는 대중교통이 매우 발달되어 있으며 버스/지하철(MRT) 기본요금도 한국보다 저렴합니다. 교통카드는 EasyLink 카드로, 편의점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공항 터미널을 나오면 바로 MRT Changi Airport역에 접근 가능하므로, 조금만 걸으면 택시보다 훨씬 싼 가격에 시내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물론 택시도 서비스가 부족한 편은 아닌데요, 비자마스터카드를 받는 택시들이 많습니다. 다만 요금이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비싼 건 감안해야겠죠. 동남아판 우버그랩을 이용하면 비교적 싸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는 날씨가 날씨다 보니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서 다른 여타 동남아 국가들보다 매우 번듯한 인상을 주는 국가입니다. 또한 수돗물을 바로 마실 수 있는, 세계적으로도 흔하지 않은 나라이기도 하죠. 하지만 그만큼 법이 엄격하고 집행이 철저한 나라로 유명합니다. 술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구매할 수 없으며, 껌이 불법인 등 한국에 비해 엄격한 면이 있습니다. 벌금도 센 편이니 지킬 것은 지키고 살면 됩니다.

싱가포르에서 유명한 관광지는 차이나타운, 리틀 인디아, 마리나 베이 구역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과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식물원이 있음), 센토사 섬(유니버설 싱가포르가 있음), 머라이언 동상, 부기스 구역, 무스타파 쇼핑몰, 주롱 새공원, 나이트 사파리 등이 있습니다.

싱가포르는 영어가 공용어이지만 중국계가 많은 관계로 관광지가 아닌 곳에서 자유여행을 할 시에 현지인들이 중국어로 답해주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래도 대부분 영어를 할 줄 아니 중국어가 유창하지 않다면 영어로 말해달라고 요청하세요. 하지만 싱가포르는 또한 싱글리시라는, 고유의 문법과 단어를 가진 영어를 주로 사용합니다. 공식 석상에서는 영국식 영어를 사용하지만 일상생활에서는 억양도 다르고 어휘도 다른 싱글리시를 아직 많이 쓰고 있습니다. 못 알아듣더라도 너무 낙심하지 마세요. 말레이시아에서도 싱글리시와 비슷한 억양의 영어를 들을 수 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말레이반도(서말레이시아)나 보르네오섬 영토(사라왁주/사바주, 동말레이시아) 두곳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주의할 점은 이 둘 사이를 이동할 때는 다른 나라로 갈 때와 마찬가지로 여권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동말레이시아 사라왁주 안에 브루나이 영토가 끼어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미국처럼 여러 주가 연합해서 만들어진 국가인데요, 말레이시아의 경주믈라카주, 말레이시아의 경기도슬랑오르주, 싱가포르와 붙어있는 조호르주, 원주민과 밀림이 많은 사라왁주 등이 있습니다. 쿠알라룸푸르푸트라자야는 연방정부 직할 영토로, 이 둘은 한국의 서울세종시의 관계와 비슷합니다. 세종시의 모델이 푸트라자야이기도 했죠.

브루나이엔 석유가 넘쳐납니다. 다 공룡덕이죠. 검은공룡을 보시려면 창이국제공항에서 환승하는게 좋습니다. 브루나이 달러는 싱가포르 달러와 1:1로 등가교환 협정이 맺어져 있어 싱가포르 달러를 브루나이에서 쓸 수 있습니다.

8 인도네시아, 동티모르[편집]

누가 동티모르로 여행을 가긴 할까?

9 필리핀[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