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 87

폭격하는 Ju 87

Ju 87(Junkers 87,Junkers Ju 87 Sturzkampfflugzeug)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융커스에서 생산하고 나치 독일군이 운용한 급강하 폭격기이다. 줄여서 통상 슈투카(Stuka)라고 불렸다.[1]

1 개발[편집]

2 특징[편집]

애애애애애애앵애ㅐㅇ애ㅐ애앵애앵앵
슈투카에 장착된 제리코의 나팔 소리

Ju 87의 초기 생산분에는 예리코의 나팔이라는 풍압식 사이렌이 있었는데, 그 소리가 너무나도 강렬하여 슈투카의 상징을 넘어 비행기가 급강하하면 나는 소리로 착각할 정도로의 상징이 되었다. 정작 슈투카의 후기형에서는 생존율의 향상을 위해 사이렌을 제거했다는 것이 아이러니라면 아이러니.

3 파생형[편집]

  • Ju 87G-1, G-2: 다이브 브레이크를 떼내고 3.7cm 대전차포를 달아버린 물건. 병사들은 이 파생형에 카노넨포겔(대포새)라는 별칭까지 붙여줬다.

4 대중문화 속의 슈투카[편집]

5 각주

  1. 사실 슈투카의 원어인 Sturzkampfflugzeug의 뜻은 그냥 급강하폭격기다. 어찌 보면 슈투름모빅하고 취급이 비슷하다 볼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