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민주노총 7·15 총파업

1 개요[편집]

반노동-반민주-부패정권 끝장내는 노동자 총파업-국민 대투쟁, 끝내자 박근혜!! 가자 총파업!!
7·15 총파업 슬로건

2015년 민주노총은 정부의 노동시장개혁추진계획에 대응하여 7·15 총파업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이는 2015년에 들어 4·24 총파업에 이은 두 번째 총파업이며, 여름에 시작되기에 하계투쟁. 줄여서 '하투'라고 부르기도 한다.

2 목표[편집]

3 총파업 시작 이전[편집]

3.1 5월 14일[편집]

민주노총 제7차 중앙집행위원회·제5차 총파업투쟁본부 대표자회의에서 정부가 노동시장개혁추진계획을 밀고 나갈 경우 6월말 7월초 2차 총파업투쟁을 추진하기로 결의하였다. [1]

3.2 6월 17일[편집]

정부는 1차 노동시장개혁추진계획을 발표했다.

3.3 6월 18일[편집]

민주노총은 정부의 계획발표를 도발로 받아들이고 제6차 총파업투쟁본부 대표자회의를 열어 7·15 2차 총파업을 확정했다. [2]

3.4 7월 14일[편집]

주요노조 중 하나인 현대자동차노동조합은 확대간부 파업만하며 일반노조원 파업은 하지 않는다. 단, 금속노조가 쟁의권을 가지고 있는 사업장은 예외. 그 외에 현대자동차 비정규직노동조합과 현대중공업 비정규직노동조합은 상경투쟁을 벌이기로 하였다. [3]

4 총파업 시작 이후[편집]

4.1 7월 15일[편집]

전국 주요도시에서 총파업 집회가 진행되었다. 4·24 총파업이나 노동절기념식 수준의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으며 서울의 경우 장소도 서울시청이 아닌 서울역 앞에서 진행되었다.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은 체포영장 발부 상태였기에 직접 참여하진 않았으며, 영상으로 대체하였다.

5 결과[편집]

6 각주

  1. <민주노총, 노동시장구조개악 정부일방 강행시 즉각 총파업>, 노동과 세계, 5월 14일[1]
  2. 민주노총 기자회견문, 6월 22일 [2]
  3. 연합통신, 7월 15일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