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Isaac914/주홍색 연구

이 텍스트는 프로젝트 구텐베르크의 "A Study in Scarlet" 텍스트를 번역한 것입니다. 영문 원문은 대한민국 저작권법 하에서 저작권이 소멸된 상태이며, 이에 따라 어떠한 제한도 없이 자유롭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본 번역문은 리브레 위키의 라이선스 하에 배포됩니다.
— 역자 주

주홍색 연구

원저자: 아서 코난 도일 경

1 1부[편집]

1.1 셜록 홈즈 씨.[편집]

1878년, 나는 런던 대학교에서 의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군의관 과정을 밟기 위해 네틀리로 향했다. 그곳에서의 공부를 마친 후 나는 노섬벌랜드 제 5 보병연대에 보조 군의관으로 배치되었다. 당시 부대는 인도에 배치되어 있었는데, 내가 도착하기 전에 2차 아프간 전쟁이 발생하고 말았다. 봄베이에 상륙하고서야 부대원들이 길을 따라 적지 깊숙히 들어갔음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나와 비슷한 상황에 있었던 다른 장교들과 함께 부대가 있는 칸다하르까지 안전하게 도착하여 즉시 임무 수행을 시작했다.

전쟁은 많은 이들에게 영예와 승진을 가져다주었지만 나에게는 불행과 참사만을 가져다주었다. 나는 우리 여단에서 버크셔 여단 쪽으로 재배치되었고, 버크셔 여단과 함께 치명적인 마이완드 전투에 참전했다. 마이완드 전투에서는 내 어깨에 맞은 장총 총알이 내 쇄골을 부수고 동맥을 스쳐지나갔다. 나를 짐말 위에 던져 안전하게 영국군 영역으로 데리고 온 내 당번명 머리(Murray)의 용기가 아니었다면 나는 필시 이슬람인들에게 붙잡히고 말았을 것이다.

고통으로 지치고 긴긴 고난으로 허약해진 나는 다른 부상자들과 함께 기차를 타고 페샤와르의 병원으로 후송되었다. 병원에서 나의 노력으로 병동 안을 걸어다니고 베란다에서 잠깐이나마 일광욕을 즐길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이 회복되었으나, 다시 인도 식민지의 저주, 장티푸스로 쓰러지고 말았다. 몇달 동안이나 나의 생존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되었고, 정신을 차리고 회복을 시작한 후에도 너무나 허약해지고 야위어 의료 위원회에서는 나를 가능한한 빨리 영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나는 군함 "오론테즈"호를 타고 영국으로 향해 한 달 후에 포츠머스 항구에 상륙할 수 있었다. 건강은 돌이킬 수 없게 망가졌지만 9개월 동안 최대한 회복하려고 노력하며 지낼 수 있도록 정부 허가를 받은 상태였다.

영국에는 친척도 지인도 없었으므로, 나는 공기만큼이나 자유로웠다. 최소한 매달 11실링 6펜스의 수입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는 말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나는 자연스럽게 우리 제국의 빈둥이와 게으름뱅이들이라면 빨려들어가기 마련인 그 하수구, 런던으로 끌렸다. 런던에서 나는 스트랜드의 호텔에서 쓸쓸하고 무의미한 생활을 영위해나가며 내가 가진 돈을 지나치게 자유롭게 소비했다. 나는 곧 이 대도시를 떠나 시골로 이동하거나, 나의 생활 방식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후자를 택한 나는 이 호텔을 떠나 좀 덜 허영스럽고 좀 더 저렴한 방을 찾기로 결심했다.

이 결론을 내린 날, 크라이티리온 바에 서있는 나의 어깨를 두드리는 사람이 있었다. 성 바르톨로뮤 병원 시절 나 아래에서 붕대 담당자로 일하던 젊은 스탬포드였다. 외로운 사람에게 런던이라는 드넓은 광야에서 아는 사람의 얼굴을 보는 것은 진실로 기분 좋은 일이었다. 옛날에는 스탬포드와 그렇게 친하게 지내지 않았지만 지금은 그를 매우 반갑게 맞았다. 스탬포드 역시 나를 몹시 반가워했다. 기쁜 마음에 나는 스탬포드에게 나와 홀본에서 같이 점심을 먹자고 제안했고, 우리는 같이 마차를 타고 홀본으로 향했다.

"왓슨, 대체 그동안 무엇을 하면서 지냈나?" 다그닥거리는 마차 속에서 그가 궁금함을 숨기지 않고 물었다. "막대기만큼 야위고 피부는 호두처럼 갈색이 됐군."

나는 그에게 그 동안의 이야기를 짧게 이야기해주었다. 도착하기 직전에야 나의 이야기는 끝이 났다.

"불쌍한 사람!" 나의 고생에 대해 듣고 나를 위로하며 그가 말했다. "지금은 무엇을 하고 있나?"

"묵을 곳을 찾고 있네." 내가 대답했다. "편안한 방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하는 것이 가능한지 하는 문제를 풀고 있다네."

"이상한 일이군." 내 동행자가 말했다. "자네는 오늘 나에게 그 표현을 쓴 두번째 사람일세."

"누가 첫번째였나?" 내가 물었다.

"병원의 화학 실험실에서 일하는 사람이라네. 오늘 아침에는 좋은 방을 찾았는데 혼자 쓰기에는 좀 비싸고 같이 방을 쓸 사람은 없다고 아쉬워하더군."

"잘 됐군!"내가 외쳤다. "그 사람이 정말 방을 같이 쓰고 비용을 나눌 사람이 필요하다면, 내가 바로 그가 찾던 사람일세. "

젊은 스탬포드는 와인잔 너머로 나를 조금 이상하게 바라보았다. "아직 자네는 셜록 홈즈를 알지 못하지."그가 말했다. "항상 같이 있을 사람으로 마음에 들지 않을지도 몰라."

"왜, 뭔가 안 좋은 점이 있는 사람인가?"

"아, 나쁜 점이 있는 사람은 아닐세. 조금 독특한 생각을 가지는 사람이야--몇몇 과학 분야에 굉장한 열정을 가지고 있어. 내가 아는 한 괜찮은 사람이기는 하네."

"의학 공부를 하는 사람인가보군?" 내가 물었다.

"아니-- 앞으로 어떤 일을 하고 싶어하는지 짐작도 가지 않네. 해부학을 잘 알고 화학 지식도 일류 수준이지만, 체계적으로 의학 수업을 들은 적은 없다고 알고 있네. 그가 공부하는 영역이 좀 두서없고 희한하긴 하지만 그가 축적한 지식의 양은 엄청나서 교수라도 놀랄걸세."

"앞으로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물어본 적 있나?"

"속내를 쉽게 드러내보이지 않는 사람이네. 기분에 따라서는 굉장히 말이 많아질 때도 있지만 말이야."

"만나보고 싶네." 내가 말했다. "내가 누군가와 묵는다면, 학구적이고 조용한 생활 습관을 가진 사람이면 좋겠네. 난 아직 소음과 흥분을 많이 견딜만큼 건강하지 못하네. 평생 할 모험을 이미 아프가니스탄에서 전부 했고 말이야. 그 사람을 어떻게 만날 수 있나?"

"실험실에 있을걸세." 내 동행자가 대답했다. "몇주씩 안 들어오는 때가 아니면 아침부터 밤까지 거기에서 일한다네. 원한다면 점심을 먹고 같이 가보기로 하지."

"그렇게 하지." 내가 대답했다. 그리고 대화는 다른 주제로 흘러갔다.

홀번에서 떠나 병원으로 가는 길에서 스탬포드는 내가 같이 살게 될지도 모르는 그 사람에 대해 몇가지 사항을 더 말해주었다.

"그와 잘 맞지 않더라도 내 탓은 하지 말게." 그가 말했다. "가끔 실험실에서 그를 만나면서 알게된 것 외에는 나도 그를 잘 모른다네. 그와 같이 살아보겠다고 한 사람은 자네이니, 잘 안 풀리더라도 나에게 책임을 물으면 안 되네."

"그와 잘 맞지 않는다면 다시 헤어지는 것도 쉬운 일이네." 내가 대답했다. "스탬포드, 내가 봤을때," 내 동행자를 강하게 쳐다보며 내가 말했다. "자네가 이 일에서 손을 씻으려고 드는 것 같은데. 이 친구 성격이 나쁜가, 아니면 뭔가? 있는대로 말해보게."

"표현할 수 없는 것을 표현하는건 쉬운 일이 아닐세" 그가 웃으면서 대답했다. "홈즈는 내가 봤을때는 너무 과학적이란 말이지--거의 냉혈하다고 할 정도야. 그가 친구에게 새로 나온 식물성 알칼로이드를 먹이는 것도 상상이 가네. 악의적인 목적 때문이 아니라, 무슨 효과가 있는지를 정확히 알기 위해서 말일세. 홈즈를 변호하자면, 자기가 직접 먹는 것도 주저하지 않을걸세. 확실하고 정확한 지식에 대한 열정이 있는 사람이야."

"좋은 일이지."

"그렇지, 하지만 좀 지나치단 말이야. 해부실에 있는 시체들을 지팡이로 때리는 일까지 한다면, 그 열정이 좀 기이한 모습을 띠고 있다고밖에 할 수 없지 않나."

"시체를 때렸다고!"

"그래, 사망 후에 멍이 얼마나 생길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네. 그가 그렇게 하는걸 내 눈으로 직접 봤다네."

"그런데도 의학 공부를 하는 사람이 아니란 말인가?"

"그래. 그가 무슨 목적으로 연구를 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네. 하지만 이제 도착했으니, 자네가 직접 그가 어떤 사람인지 판단해보게나." 그가 이렇게 말한 순간 우리는 좁은 골목으로 들어서 작은 옆문을 통해 거대한 병원의 한 동으로 진입했다. 나에게는 매우 익숙한 곳이어서, 나는 안내 없이도 어두운 석재 계단을 오르고 백색의 벽과 회갈색의 문이 늘어서있는 복도를 통과할 수 있었다. 복도의 끝 근처에는 낮은 아치형의 통로가 화학 실험실을 향해 나 있었다.

이 방은 수없이 많은 병들이 늘어서 있는 높은 방이었다. 증류기, 실험관, 푸른 불꽃을 내는 분젠 램프들이 가득 놓여있는 넓고 낮은 책상들이 여기저기에 널려있었다. 방 안에는 학생 한 명 뿐이었고, 그는 먼 책상에 굽어서서 자신의 일에 몰입하고 있었다. 우리의 발소리에 그는 우리 쪽을 돌아보더니 기쁨의 탄성을 질렀다. "찾아냈어요! 찾아냈어요!" 실험관을 손에 들고 우리에게 달려오며 그가 나의 동행자에게 외쳤다. "헤모글로빈에는 반응화고 그 이외의 물질에는 반응하지 않는 물질을 찾았어요." 금광을 발견했다고 하더라도 더한 기쁨이 그의 얼굴에 나타날 수는 없었을 것이다.

"왓슨 박사님, 홈즈 씨입니다." 스탬포드가 우리를 서로에게 소개해주었다.

"안녕하세요?" 생각 외로 강한 힘으로 나의 손을 잡으며 그가 예의바르게 말했다. "보아하니 아프가니스탄에 계셨었군요."

"대체 어떻게 그걸 안 거요?" 내가 놀라서 물었다.

"신경쓰지 마세요." 혼자 웃으며 그가 말했다. "지금 문제는 헤모글로빈입니다. 분명 제 발견의 중요성을 느끼시겠죠?"

"화학적으로는 분명 흥미로운 결과입니다만," 내가 대답했다. "실용성으로 볼 때는--"

"최근 몇 년간의 법의학적 발견 중 가장 실용적인 발견인걸요. 혈흔을 판정할 수 있는 확실한 방식을 제공한단 말입니다. 여기로 와보세요!" 그는 내 소매를 잡고 자신이 작업하던 책상으로 열렬히 끌어갔다. "신선한 피를 좀 얻어봅시다." 긴 돗바늘을 자신의 손가락에 찔러넣으며 그가 말했다. 피 한 방울이 피펫 안에 떨어졌다. "자, 이 매우 작은 양의 피를 1 리터의 물과 섞을 겁니다. 보다시피 이 혼합물은 순수한 물처럼 보이죠. 피와 물의 비율은 백만 대 일 이하일 것입니다. 하지만 틀림없이 특징적인 반응이 일어날 거예요." 그는 말하면서 그릇 안에 흰 결정들을 넣고는 투명한 액체 몇 방울을 추가했다. 순식간에 그릇의 내용물은 칙칙한 마호가니 색으로 바뀌었고, 갈색의 먼지가 유리병 바닥에 침전되었다.

"하하!" 새로운 장난감을 받은 아이같은 표정으로 손뼉을 치며 그가 외쳤다. "어떤가요?"

"매우 예민한 테스트 같군요." 내가 말했다.

"아름다워요, 아름다워요! 이전의 유창목 기름 테스트는 세련되지도 못하고 매우 부정확했죠. 현미경을 통한 혈구 검사도 마찬가지였고요. 후자는 혈흔이 생긴지 몇 시간만 지나도 효력을 잃었어요. 이 테스트는 피가 신선한 것이든 오래된 것이든 관계없이 반응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테스트가 발명되었더라면 지금은 자유의 몸이지만 오래 전에 죗값을 치렀을 사람들이 수백명은 됩니다."

"그렇군요!" 내가 중얼거렸다.

"형사 사건들이 계속해서 그 한 요소에 의해 결정되고 있어요. 한 남자가 몇 달 전에 발생한 어떤 범죄의 용의자로 지목되었습니다. 그의 옷가지가 검사되고, 갈색 얼룩들이 발견됩니다. 피 얼룩들일까요, 진흙 얼룩일까요, 녹슨 금속에 의한 얼룩일까요, 과일 얼룩일까요, 아니면 무엇일까요? 이 질문은 수많은 전문가들을 당혹스럽게 해 왔습니다. 왜냐고요? 지금까지 신뢰할 수 있는 테스트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죠. 이제 우리에게는 셜록 홈즈 테스트가 있기에 그런 어려움은 사라질 겁니다."

이 말을 하는 동안 그의 눈은 반짝였고, 그의 상상 속에는 박수치는 관중이 있기라도 한 듯 그는 손을 가슴 위에 올리고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축하를 받을만한 발견이군요." 그의 열의에 놀라며 내가 말했다.

"작년에는 프랑크푸르트에서 폰 비스초프 사건이 있었죠. 이 테스트가 그 때 있었다면 그는 분명 교수형에 처해졌을 겁니다. 그 외에도 브래드포드의 메이슨, 악명 높은 물러, 몽펠리에의 레페브레[1], 뉴올리언스의 삼손도 있었죠. 이 테스트가 결정적이었을 사건을 열두개는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걸어다니는 범죄 달력 수준이구먼," 스탬포드가 웃으며 말했다. "논문이라도 한 편 쓸 수 있겠어. 제목은 '과거의 경찰 뉴스'로 하고 말이야."

"Very interesting reading it might be made, too," remarked Sherlock Holmes, sticking a small piece of plaster over the prick on his finger. "I have to be careful," he continued, turning to me with a smile, "for I dabble with poisons a good deal." He held out his hand as he spoke, and I noticed that it was all mottled over with similar pieces of plaster, and discoloured with strong acids.

"We came here on business," said Stamford, sitting down on a high three-legged stool, and pushing another one in my direction with his foot. "My friend here wants to take diggings, and as you were complaining that you could get no one to go halves with you, I thought that I had better bring you together."

Sherlock Holmes seemed delighted at the idea of sharing his rooms with me. "I have my eye on a suite in Baker Street," he said, "which would suit us down to the ground. You don't mind the smell of strong tobacco, I hope?"

"I always smoke 'ship's' myself," I answered.

"That's good enough. I generally have chemicals about, and occasionally do experiments. Would that annoy you?"

"By no means."

"Let me see—what are my other shortcomings. I get in the dumps at times, and don't open my mouth for days on end. You must not think I am sulky when I do that. Just let me alone, and I'll soon be right. What have you to confess now? It's just as well for two fellows to know the worst of one another before they begin to live together."

I laughed at this cross-examination. "I keep a bull pup," I said, "and I object to rows because my nerves are shaken, and I get up at all sorts of ungodly hours, and I am extremely lazy. I have another set of vices when I'm well, but those are the principal ones at present."

"Do you include violin-playing in your category of rows?" he asked, anxiously.

"It depends on the player," I answered. "A well-played violin is a treat for the gods—a badly-played one——"

"Oh, that's all right," he cried, with a merry laugh. "I think we may consider the thing as settled—that is, if the rooms are agreeable to you."

"When shall we see them?"

"Call for me here at noon to-morrow, and we'll go together and settle everything," he answered.

"All right—noon exactly," said I, shaking his hand.

We left him working among his chemicals, and we walked together towards my hotel.

"By the way," I asked suddenly, stopping and turning upon Stamford, "how the deuce did he know that I had come from Afghanistan?"

My companion smiled an enigmatical smile. "That's just his little peculiarity," he said. "A good many people have wanted to know how he finds things out."

"Oh! a mystery is it?" I cried, rubbing my hands. "This is very piquant. I am much obliged to you for bringing us together. 'The proper study of mankind is man,' you know."

"You must study him, then," Stamford said, as he bade me good-bye. "You'll find him a knotty problem, though. I'll wager he learns more about you than you about him. Good-bye."

"Good-bye," I answered, and strolled on to my hotel, considerably interested in my new acquaintance.

  1. Lefevre인데, 타 번역문을 보고 발음을 확인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