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S 엔터테인먼트

Tmslogo.svg

주식회사 TMS 엔터테인먼트(株式会社トムス・エンタテインメント)는 1964년[1]에 설립된 일본애니메이션 제작사다.

1 역사[편집]

1964년, TBS의 출자로 "도쿄 무비"라는 이름의 애니메이션 제작사가 설립된다. 하지만 직원 대다수가 애니메이션에는 까막눈이었던 탓에, 첫 작품인 빅 X 제작부터가 난관에 부딪치게 된다. 덕분에 첫 작품부터 엄청난 적자를 냈고, 신토호라는 영화사가 도쿄 무비를 인수하게 된다.

1965년, A 프로덕션과 제휴하면서 도쿄 무비(기획), A 프로덕션(제작)의 이원화 체제가 되었다. 이때부터 굵직한 히트작을 내면서 유명세를 타게 된다.

1971년에 회사가 모 회사의 그늘을 벗어나 독립하고, A 프로덕션과의 제휴도 끊었다. 이후 해외에 자회사를 두면서 자사 애니메이션을 수출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미국 방송국에서 직접 애니메이션 제작을 의뢰하기도 했다.

그렇게 잘 나가나 싶더니, 어느 작품의 상업적 실패로 최고 경영자가 물러나고, 회사는 세가 산하의 쿄쿠이치라는 회사에게 흡수합병당했다. 2000년에 쿄쿠이치가 회사이름을 TMS 엔터테인먼트로 바꾸며 현재에 이르게 된다.

2 주요 작품[편집]

이상하게 TMS의 작품은 상당히 유명한 데 정작 회사는 별로 유명하지가 않다.(...)

3 관련 사이트[편집]

4 각주

  1. 회사 연혁에는 1946년이라고 나와 있으나, 이는 모기업인 쿄쿠이치의 설립연도다.